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희망 HOPE II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희망하자.
 
                                                                                           희망하기를 포기하지 말자.

                                                                                           사랑하는 이에게 이는 죄악이므로...

     
                                                                                           우리가 가진 전부이므로.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여자와 고양이의 공통점 A Thing Between A Cat and A Woman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여자는 고양이와 마찬가지로 자신이 사랑받아야 할 때를 안다.

 

 

                           (그들은) 기지개를 한 번 주~욱 펴고는,

 

                      사랑을 찾아간다.

 











                                                                                                                                                                                                      from <Echo Chamber>














가족 4th of Ju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I . SPY . A . FAMILY
 










                                                                                                                                                                                              from <Echo Chamber>



오늘 2015년 7월 5일, 뉴욕타임즈에 로버트프랭크의 기사가 실렸다. 27000장을 촬영해 83장을 추린 "Tha Americans"로 일약 유명해진 그는 같은걸 하는건 너무 쉬웠고 투쟁에 가까운 노력만이 값진 것을 만든다며 영상촬영으로 옮겨간다. 기사를 읽으며 난 수년전 그의 집에서 한시간 가량 독대한 시간을 떠올렸다. <에코체임버>를 받아들고 이리 저리 앞뒤로 너 다섯번을, 아마도 그 이상을, 뒤적이던 그가 항상 멈춘건 정중앙에 있던 한 장의 사진, 바로 이 사진이다. 다시 독립기념일을 맞고 시간을 되돌아보니, 사진을 멈춘지 7년이 된 지금 내가 그만둔 이유도 일면 다르지 않음을 고백한다. 명성과 명예가 큰 차이이겠으나 내겐 아무런 차이가 없다. 사진의 보상은 즉시적이며 라이카를 들고 그림자처럼 어슬렁 거리던 빠리에서 난 이미 성공한 사람이었다. 





About this entry


1권 <에코 체임버>, 출간에 맞추어 (Echo Chamber, 눈빛, 2008)




                                 

                                                        첫 출간에 맞추어
 
                                                        2004년 어느 날부터 망치에 엊어 맞은 듯 나는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계획한 일이 아니었다. 이유도, 사명도 없었다.
                                                        어릴 적 사진조차 한 장 없는 나는 사실 反카메라人이었다.
                                                        그러나 가슴속을 파내고 열병을 앓고 나니 모든 것이 달라져 있었다.
                                                        '나는 이 때까지 무엇을 보고 살았던가',
                                                         세느강변에 앉아 끝도 없이 눈물을 흘렸다.
                                                         아, 눈을 뜨고 보니 어느 하나 이전처럼 보이는 것이 없었다.
 
                                                         나는 이미지를 찾아 다닌 적이 없다.
                                                         그보다 그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이 정확하다.
                                                         언제, 어느 모퉁이에서, 그들은 모두 참을성을 갖고,
                                                         그 오랜 세월 동안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2004년 5월,
                                                         파리 생미셀에 위치한 Photo Service라는 아마추어 현상소를 기억한다.
                                                         처음 몇 롤의 필름을 찾고 놀랐다.
                                                         눈에 생소한 이들이 사진 속에서 나를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들의 얼굴에는 슬픔이 서려있었으나 아름다웠다.
 
                                                         그 후로 나는 사진에 전념하였다.
                                                         단 한대의 수동카메라가 있었지만, 그것으로 충분했다.  
                                                         종이의 감촉처럼, 필름이 좋았다. 
                                                         오후가 되어 집에서 현상을 할 때 필름의 물기를 손으로 쓸어 내리던 느낌을 기억한다.
                                                         말리기 위해 밤새
침대머리맡에 걸어 놓은 6~7롤의 필름 스트립들은
                                                         다음날 아침 창가에서 이슬처럼 반짝거렸다.
                                                         이른 아침, 파리의 빛이 만들어 놓은 이미지처럼,
                                                         그들은 어김없이 새로운 감동을 주었다.
 
                                                         '나누어야겠다'는 생각이 든 건 한참이 지나서였다.
                                                         이타적이거나 박애적인 이유가 아니었다.
                                                         나는 지극히 이기적인 인간이므로. 그보다
                                                         나에게 남은, 내가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가치였기 때문이다.
                                                         사람 속에 내재하는 본질적인 것들을 바라보고 싶었다.
                                                         가장 더러운 부분까지.
                                                         진정한 자유란
결국 '자신' 속에서, 대화를 통해, 일어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난주 한국에서 뉴욕으로 여행하는 후배가 책을 가져온다 연락이 왔다.
                                                         2시간 지하철을 갈아타고 JFK 공항으로 향했다.
                                                         비바람이 치는 밤 9시, JFK 공항 청사밖으로 나와 처음으로 책을 손에 들었다.  
                                                         가만히 눈을 감고 느껴보았다.
                                                         그 때 내가 바랬던 것은 하나,
                                                         내 손의 바로 이 느낌을, 독자들도 느끼기를 기도하였다.
 
                                                         새로운 길이다. 그리고,
                                                         길을 가보지 않은 자는 자유롭다.
 
                                                        
                                                         2008년 3월  박노아
 
 






About this entry


마스크 Sudden Strange


 Paris, 2004












About this entry


르노의 얼굴, Reno the French Sing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친구 Reno.
                                                      그는 가난뱅이 가수이다.
                                                      호색가이며 마리화나를 좋아한다.
 
                                                      아버지는 그가 5살때 신부가 되었고 Reno는 친적 집에 맡겨졌다.
                                                      학교를 다니는 7년 사이 17번을 이사했다.
                                                      17살,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와 아침 해변을 걷는다.
                                                      그 날 아침 아버지는 며칠전 Reno가 주었던 티벳 선 사상에 대한 책을 읽었으며
                                                       "이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 했다.
                                                      같은 날 밤 아버지가 돌연사한다.

                                                      나이 18살 되던 해, 10살 연상의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그 여자는 3가지의 정신병을 가진 사람으로 밝혀졌고 그녀와의 사이에서 딸 Jennifer를 낳는다.
                                                      그에게 Jennifer는 음악과 함께 그가 가진 모든 것이다.

                                                      Reno가 즐겨입는 옷은 어느 디자이너가 그에게 선물한 얼굴옷이다.
                                                      '난 이 친구의 얼굴이 항상 변하는 게 좋아' 그는 말했다.
                                                      그를 보러 갈 때마다 그 옷을 보며 동시에 나의 얼굴을 생각해 본다.

               
                                                                 ' ... 나는 어떤 얼굴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게 stage는 따로 있지 않다.
                                                 연주Gig가 끝나고 휴식시간에 그는 내려와 혼자 기타를 매고 소리를 질러댄다.
                                                 험상궂은 인간들의 눈에 인정이 흐르고 눈물이 고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게는 그만큼이나 특별한 친구들이 많다.
                                                 어릴 적 성폭행에 대한 기억으로 누구와도 육체적 관계를 갖지 않는다는 친한 여자 프랑소와즈,
                                                 두 발이 다 절단된 시인 Yann,
                                                 성숙한 사랑을 하는 몰디브 여자친구 Julie,
                                                 그와 항상 함께 연주하는 Roberto.
                                                 연주가 끝난 새벽 우리는 Yann의 집에 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ancoise, Paris, 2004



                                                         재즈를 하는 친구가 반주를 하자,
                                                         시인 Yann이 자신의 회전의자를 돌리며 詩를 읊는다.
                                                         Reno와 젊은 친구가 박수를 친다.


                                                                                     새벽 3시,
                                                                     우리에게는 모든 것이 있었다;

                                                                    음악, 사랑, 그리움, 우정, 마리화나 

                                                                                                             .... 그리고 이 한 장의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기) 위의 글은 벌써 오래 전 파리에서 쓴 글입니다. 가장 불완전한 인간인 Reno는 그러나 자유를 손에 쥐고 사는 영혼입니다. 기타 한 대를 메고 파리 15구 까페에서 목청 터져라 노래부르던 그가 이제 음반을 내었습니다. 이제는 엄연한 밴드로 성장한 그가 자랑스럽고 한 편으로는 그립습니다. 여러가지 악기의 음이 합쳐진 소리는 분명 더욱 웅장하지만 여전히 그의 독주가 그리운 것은 - 지금도 여전히 그의 음악이지만 - 왠지 그 때 그의 모습이 더 선명하게 보이기 때문입니다.

1년전부터 책을 쓰며 노력하는 제 자신을 보며 Reno를 생각하며 잃지 말아야 할 모습을 지키려 노력합니다. 힘에 부칩니다.  

그래도 음반을 낸 덕에 그의 선창곡 Lokuttarra를 처음으로 music란에 달게 되어 기쁩니다.
더불어 제가 기억하는 그의 모습 - 그리고 나의 모습- 을 함께 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밤의 산책 Nightwa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i noir,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 Previous : [1] : [2] : [3] : [4] : [5] : ... [93] : Next >>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5/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