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4th of Ju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I . SPY . A . FAMILY
 










                                                                                                                                                                                              from <Echo Chamber>



오늘 2015년 7월 5일, 뉴욕타임즈에 로버트프랭크의 기사가 실렸다. 27000장을 촬영해 83장을 추린 "Tha Americans"로 일약 유명해진 그는 같은걸 하는건 너무 쉬웠고 투쟁에 가까운 노력만이 값진 것을 만든다며 영상촬영으로 옮겨간다. 기사를 읽으며 난 수년전 그의 집에서 한시간 가량 독대한 시간을 떠올렸다. <에코체임버>를 받아들고 이리 저리 앞뒤로 너 다섯번을, 아마도 그 이상을, 뒤적이던 그가 항상 멈춘건 정중앙에 있던 한 장의 사진, 바로 이 사진이다. 다시 독립기념일을 맞고 시간을 되돌아보니, 사진을 멈춘지 7년이 된 지금 내가 그만둔 이유도 일면 다르지 않음을 고백한다. 명성과 명예가 큰 차이이겠으나 내겐 아무런 차이가 없다. 사진의 보상은 즉시적이며 라이카를 들고 그림자처럼 어슬렁 거리던 빠리에서 난 이미 성공한 사람이었다. 





About this e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