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를 드 골 공항으로 향하며 Two Hands Become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wo Hands Become One', Paris, 2004






                                                          이별의 순간은 진실을 관통한다.

                                                          피가 흐르게 한다.

                                                          하지만 정작

                                                          나의 손은 그녀의 손 위에 조용히 포개어져 있을 뿐이다.


                                                          택시 안으로 아랍음악이 흐른다.

                                                          기사는 우리의 이별을 알지 못한다.

                                                          음악도 우리의 이별을 알지 못한다.

                                                           ...


 

                                                          공항으로 향하는 45분 내내

                                                          우리는 서로를 쳐다보지 않았다.

                                                          나는 창문 밖을 바라보았고

                                                          그녀도 다른 창 밖을 보았다.

                                                          공항으로 향하는 45분 내내, 손을 놓지 않았다.


                                                          이별은 '말(words)'을 초라하게 만든다.  

                                                          가슴 위 천근의 지줏돌을 받치듯

                                                          난 괴로워했다.

                                                          그럼에도 넉넉히 참을 수 있다.


                                                          이별뒤에는 또 다른 만남이 있을 것이므로:

                                                          결국 너는,

                                                          공항으로 나를 배웅해 준 몇 안되는 친구이며,

                                                          나의 따뜻한 손은 - 항상 - 너의 손위에 있을 것이므로.


  





About this e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