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빛과 빨간 우산 Union Square Under Red Umbr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새벽에 홀연히 일어나 광장으로 나갔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빛 그리고 ,

                                                        아무도 없는 도시의 빛은 사람을 더욱 외롭게 한다

                                                                          '그래, 나도 자고 있어야 밤이었어'

                                                        이건 순전히 나의 탓이다.

 

                                                       외로운 빛으로 감정이 상한 나는,

                                                       어느새 슬픈 눈을 거두고 강철다리에 검정피부, 화난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하지만

                                                      얼음 빗줄기가 마스크에 창같이 내려 꽂히자

                                                      나는 항복의 표시로 빨간우산을 꺼내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빨간 우산이 나에게 말을 건넸다

                                                                      '너의 욕정으로, 이기심으로, 너가 지은 죄로 이제 죽음을 맞이하라!'

                                                     쇠를 녹이는 뜨거움이 눈에서 흘러 넘쳐나왔다.

                                                                      '나는 도덕이라고는 찾아볼 없는 짐승, 용기조차 없는 짐승..'

                                                     순간 우산이 나를 넘어뜨리려 휘청거렸지만 간신히 잡을 있었다.

 

                                                                                                           '이젠 지쳤다 ...'

 

                                                     멀리서 시계탑의 종소리가 나의 조용한 슬픔마저 세차게 뒤흔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