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Lokuttarra _ Reno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1264saxbycoffer.com/mkbag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3 11:4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흔적조차 없는 ...




                         Endless walking over the city today.  In Rain 

                         I was hoping to spring up.  No camera, 

                         Just a bottle of 'pure' water 


                                                                       In my hand.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6802morningcallcoffeesstand.com/miamiheatjersey.php BlogIcon NBA jersey 2013.07.14 15:1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감추어진 말








                                                      할 말이 너무 많아  ...  (도대체)  아무 말도 할 수  없   다. 






                                                                                                                 소녀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I'll Be Seeing You _ Iggy Pop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Every Time It Rains _ Joe Cock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2.24 11:25 신고 MODIFY/DELETE REPLY
    뉴욕엔 비가 참 많이도 내리고,
    나는 너를 무척이나 그리워한다.
    오늘은 날씨가 아주 화창하게 개어
    잠시나마 성공적으로 잊을 수 있기를...

Post a comment



   

My Little Japanese Cigarette Case _ Spoon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We Could Have Been the Closest of Friends _ Sammy Davis Jr.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Freight Train _ Elizabeth Cotten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2.17 09:08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노래는 1957년 환갑이 넘은 Elizabeth Cotten에 의해 작곡된 것인데 그녀 집 부근으로는 화물칸기차가 그렇게 지나다녔다 한다.

    그러고보니 어린 시절 유학할 때 선배의 집이 생각난다.
    내가 살던 곳에서도 멀지 않았던 곳,
    아 그 길이 눈에 선한데,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다.
    그 선배집에 가면 정말 바로 뒤로 기차가 지나다녔다.
    호주의 내륙을 가로지르는 기차가 그렇게 많았던가,
    거의 10분마다 지나는 기차들.
    오래된 영화들에 가끔 나오는 듯, 정말 대화가 처음에는 묻혀버려 들리지 않는다.
    우리는 앞에 앉아 서로의 눈을 보며 말을 하고,
    기차가 지나가면 대화를 멈추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하였다.
    전라도 광주에서 온 지 얼마 안되던 형수는 부엌에서 빙긋이 웃고만 있었다.

    신기한 건 시간이 지나며 많은 것이 바뀌어 간다는 것이다.
    방해로만 느껴졌던 기차소리가 더이상 방해가 되지 않고 그들은 살아간다.
    커다란 화물차들이 ... 삶의 한 부분이 된 듯하였다.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듯이..

    게다가 더욱 더 놀라운건, 기차가 지나갈 때,
    이제 서로 소리치지 않아도 대화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Post a comment



   

Le Prochaine Amour _ Jacques Brel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Dans Mon Île _ Henri Salvado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2.13 14:34 신고 MODIFY/DELETE REPLY
    Yes, Henri,
    Now, Have a perpetual & peaceful rest In Your Isle.

    You'll be missed. A lot.

Post a comment



   

Never Can Say Goodbye _ Issac Hayes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