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여자의) 행복 FAMI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ce des Vosges, Paris, 2006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1.05 06:11 MODIFY/DELETE REPLY
    여자의 뒷모습에 행복하다라고 씌여 있는 것 같아요.

    행복이 여기저기 널려있네요.
    우리도 잔디밭에서 책읽는 풍경을 많이 봤으면 좋겠어요.
    죄다 앉아서 먹는 풍경만 봐서...ㅎㅎㅎ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1.05 22:08 신고 MODIFY/DELETE
      '여자의 행복이란 이렇게 피상적인 것이냐' 할까 약간 걱정이 되었는데 행복으로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저는 여전히 구식이고, 여전히 이것이 여자의 행복으로 보여집니다.
  2. Favicon of http://6057.4secat.net/ghd.php BlogIcon ghd 2013.07.17 07:45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가족 4th of Ju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I . SPY . A . FAMILY
 










                                                                                                                                                                                              from <Echo Chamber>



오늘 2015년 7월 5일, 뉴욕타임즈에 로버트프랭크의 기사가 실렸다. 27000장을 촬영해 83장을 추린 "Tha Americans"로 일약 유명해진 그는 같은걸 하는건 너무 쉬웠고 투쟁에 가까운 노력만이 값진 것을 만든다며 영상촬영으로 옮겨간다. 기사를 읽으며 난 수년전 그의 집에서 한시간 가량 독대한 시간을 떠올렸다. <에코체임버>를 받아들고 이리 저리 앞뒤로 너 다섯번을, 아마도 그 이상을, 뒤적이던 그가 항상 멈춘건 정중앙에 있던 한 장의 사진, 바로 이 사진이다. 다시 독립기념일을 맞고 시간을 되돌아보니, 사진을 멈춘지 7년이 된 지금 내가 그만둔 이유도 일면 다르지 않음을 고백한다. 명성과 명예가 큰 차이이겠으나 내겐 아무런 차이가 없다. 사진의 보상은 즉시적이며 라이카를 들고 그림자처럼 어슬렁 거리던 빠리에서 난 이미 성공한 사람이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decalogue.tistory.com BlogIcon decalogue 2007.04.09 02:35 신고 MODIFY/DELETE REPLY
    I shed tears.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09 11:47 MODIFY/DELETE REPLY
    아빠는 아이를 등목 태우고, 엄마는 아이의 등을 잡아주니
    아이는 하늘에서 펼쳐지는 불꽃놀이를 누구보다 높은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아마 그건 사랑의 높이겠지요...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09 12:45 신고 MODIFY/DELETE REPLY
    손에 난 상처를 잊고 그룻을 씻다가 갑자기 통증이 전해지며 깜짝 놀라신 적이 있습니까.
    가족은 저에게 그러한 존재입니다.
  4. Favicon of https://tellme.pe.kr BlogIcon Tellme 2007.04.09 18:5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였다면 불꽃을 찍고 있었을 텐데..
    역시 ~ !
  5.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7.04.10 00:33 신고 MODIFY/DELETE REPLY
    멋진 사진입니다~!!!
  6.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7.04 08: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늘 the 4th of July 아침, 뉴욕에 비가 내린다.
    거리가 한산한 휴일 아침은 반팔차림인 것을 제외하고는 마치 겨울을 보는 느낌이다.
    사람의 얼굴도 우산에 가려져 있으니....

    얼마전 이정진선생님의 배려로 로버트 프랭크 선생님을 만나뵈었다.
    현대사진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그와 어두운 지하실에서 1시간을 독대하였다.
    <에코체임버>를 전해드렸더니 앞뒤로 십여번을 보시며 특정사진마다 멈추었는데, 이 사진이 그 중 하나였다.
    그러나 내가 생각한 것은 ... 독립기념일의 형상이 아닌 가족때문이 아니었을까.
    두 자녀의 죽음을 봐야했던 그의 아련한 가슴이 느껴져 참 슬펐다.

    오늘 더욱 외로울 수 밖에 없는 세상의 모든 가족들에게 위안을 전한다.
  7. dewy 2008.07.06 21:34 MODIFY/DELETE REPLY
    노아님 노아님 이 사진 감동이에요...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7.08 11:01 신고 MODIFY/DELETE
      무엇이 평범하고 어떤 것이 평범하지 않았을까요.
      변화와 새로움이란 결국 나의 위치와 시선으로 파생되는 것을 알고 놀라곤 합니다.
      잘 지내시죠?
  8.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09.07.05 01:21 MODIFY/DELETE REPLY
    오늘은 2009년 독립기념일이네요. 학교에서 일하다가 건물 옥상에서 학생들이 불꽃놀이하는걸 구경하고있길래 올라가서 같이 구경을 했더랬습니다. 화려한 불꽃 놀이가끝나고 수많은 인파가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다 매캐한 화약냄새에 정신이 들어보니 태평양을 건너온 이방인의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어떻게 지내셨나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28 13:47 신고 MODIFY/DELETE
      약품냄새가 나기는 실험실이나 암실이나 매 한가지로군요.
      2009년이 마주쳐 지나가더니 이제 뒤에 있습니다.
      2010년은 이전보다는 더욱 새로운 변화의 시간을 보내시길.
  9. Favicon of http://www.innikeshoesstore13.com/ BlogIcon cheap nike shoes 2013.05.15 23:2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4215.4secat.net/cheapghd.php BlogIcon ghd 2013.07.10 09:3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비내리는 날, 루브르 Louvre in R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3




 



  1. Favicon of http://18419theminaretsonline.com BlogIcon ugg 2013.07.15 02:0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3대 Three Gener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rillac, France, 2004 (click image to resize)



                                                   

 

 

세 명의 존재,
세 개의 시선,
3대에 걸쳐 흐르는 시간,
세 개의 다른 세상

그러나


하나의 가족.

 






                                         * 프랑스 중부, 니꼴라 Nicolas 네 가족


01234
                                                           
 



                                         2004년 중부 프랑스의 오리악이란 도시로 여행을 한다.
                                         떼제베를 타고 오랜만에 파리를 벗어났다. 프랑스는 참 크다.
                                         끝도 없이 들판이 이어진다. 예전 나는 지나치기 위해 여행하였다.
                                         많은 것이 남아있지 않을 때 비로소 깨닫는다. 

                                         여행은 지나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님을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을 멈추어 서 보게 되었다. 

                                      '나는 왜 이들을 지금까지 보지 못하였을까?'                                     

                                         극단 Boom도 우연하게 만나게 된 친구들이다.
                                         이들은 파리8대의 재미한인-프랑스-대만 학생들로 만들어진 극단이다.
                                         퐁피두 앞의 첫 마임공연에서 보았을 때, 나는 노랑 자전거에 탄 채로 몇 컷을 촬영했고, 
                                         이 첫 만남의 사진은 <에코 체임버> 어딘가에 '바람의 무용수'라는 제목으로 올라가 있다.
                                         그 후 몇 달후 나는 그들과 함께 여행을 한다.

                                         니꼴라라는 다른 무용수의 가족이 산다는 프랑스 중부 오리악의 샤토.
                                         도착하니 칠흙같은 밤이었고 곧 비가 쏟아졌다.
                                         샤토로 향하는 길은 멀었다. 산길을 돌고 돌아도 끝나지 않았다.
                                         비도 그치지 않았다. 그렇게 3시간을 걸어 집에 도착하니 새벽 1시가 넘었다.
       
                                         니꼴라의 샤토는 세채의 개별건물과 마굿간, 방목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아침에 일어나 가족들과 커다란 식탁위에 앉아 식사를 한다.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준 그들은 하루 세 끼 와인과 진수성찬을 내왔다.
                                         그들의 친절함에는 가식도 없었고 애쓰지도 않는다.
                                         더욱 놀라운 건 이들 가족 3대가 함께 살고 니꼴라의 형제들까지 함께 하는데
                                         이 중 한 명은 아프리칸 여자와 결혼하여 아이를 낳았다. 다른 형제는 아이를 입양하였다.
                                         이에 가세하여 우리까지 가서 한 자리에 앉으니 정말 얼마나 다채롭던지!
                                 
                                         삶은 참 역설적이다. 다른 사람이 있어 내가 자유로운 것이다.
                                         다양하여 성숙한 것이다.
                                         어쩌면 내가 파리와 뉴욕이란 대도시를 좋아하는 것이 그 다양함 때문은 아닐까.      
                         
                                         나는 선비의 강직함 따위의 인위적 가치를 좋아하지 않는다.
                                         사람은 사람으로 사는 것이다.
                                         요구되는 사회의 가치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다.  
                                         그것이 자유인이다. 스스로 선 자, 
                                         스스로 서 있어 기쁜 者이다.

                                         각자의 소리 대로 독특하고 특별하게 스스로 서 있는 니꼴라의 샤토같은 곳,
                                         그런 곳에서 살고 싶다.                                    
                                     
                                   


                후기. 니꼴라네의 후덕함과 친구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나를 단 하루만에 파리로 돌아가게 한 사건이 있었다.
                        다음번에 소개하길 기대하며...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25221.udisglutensfree.com/nikeus.php BlogIcon nike shoes 2013.07.10 20:2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가족 A (Damned) Family


  Paris,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가족 FAMI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eet musician in Opera, Paris 2002, Digital photograph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01.29 00:38 MODIFY/DELETE REPLY
    어딘가에 강아지도 있어야 할 것 같아요.^^

    박노아님도 유리에 비치는 것 같은데...
    편안한 모습이 보기 좋아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29 12:13 신고 MODIFY/DELETE
      강아지는 없지만 침대에 있는 고양이는 보이시죠?
      냥이 세마리와 살다보니
      야생적 본능을 가진 이들이 어쩌면 인간과 사는 것이 더 맞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고양이들만의 mixed feeling..은 참 매력적인듯 싶어요.

      이 시절 제 모습은 디지털카메라를 손에 든 영락없는 관광객이었을 듯 싶어요.^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