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여자와 고양이의 공통점 A Thing Between A Cat and A Woman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여자는 고양이와 마찬가지로 자신이 사랑받아야 할 때를 안다.

 

 

                           (그들은) 기지개를 한 번 주~욱 펴고는,

 

                      사랑을 찾아간다.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23 19:38 MODIFY/DELETE REPLY
    사랑받기 위한 몸의 언어를 알아들을 수 있다는 건... 사랑이 뭔지를 안다는 뜻일거예요.
  2. Favicon of http://www.bingo.or.kr BlogIcon bingo 2007.04.24 0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핫.. 동감합니다.. 이놈의 고양이...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24 09: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자의 다중적 성격이 사랑스러워 보입니다.
    그러니 나같은 사람까지 안아줄 수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4. Favicon of http://urban.tistory.com/ BlogIcon 공간 2007.04.28 07:44 MODIFY/DELETE REPLY
    재미있는 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1 09: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자친구인가요? 부럽네요~
  6. BlogIcon 베쯔니 2008.03.13 05:30 MODIFY/DELETE REPLY
    정말 공감가는 이야기 인데요~~

    그래서 고양이가 좋아요~
  7. Favicon of https://ohmyisland.tistory.com BlogIcon 마쿠로스케 2009.03.31 10: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랑받는 순간 취하는 그 도도한 포즈도 비슷하지요.
    눈길을 안 주면 다가오고, 다가가면 물러서는 점 또한...
  8. Favicon of http://mabelworld.tistory.com BlogIcon 메이블 2009.04.02 12:22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
    한국에 오자마자 정신없이 시간이 흘러갔어요.
    그리고 사진숙제를 준비하면서 3월도 정신없이 보내고 벌써 4월.
    저도 이젠 기지개를 쭉 펴고 다른 사랑을 찾아나갈 시간인가봐요...사랑이 충분하지 않으니까요...
  9.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4.03 08:10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리들의 영속적인 투 스텝이지요; 다가가고 물러서고 ~
    그러나 그 사이 안기는 순간,
    다른 모든 것을 잊고, 그럼으로 동시에 잊혀지지 않을 순간,
    다른 진공의 생성과 조금씩 채워지는 새로운 공기처럼,
    낯선 경험을 하겠지요. 꼭 그럴 수 있기를 ~
  10.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09.07.12 02:37 MODIFY/DELETE REPLY
    책에서 이부분을 보고 웃음이 나왔더랬습니다. 비밀스럽고도 정체되지 않고 끊임없이 움직이는 여자의 마음인가요...공감합니다.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7.18 22:37 신고 MODIFY/DELETE
      '사랑'을 찾아가는 사람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지요.
      같은 맥락에서 사랑을 떠나는 사람에게도 그러합니다.

      책에는 '자신'의 '자'자가 빠져 프린트되었지요?
      직접 써 넣어주시길.

Post a comment



   

나에게만 보이는 얼굴 The Face Shown to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New York 2006, Digital photograph



 
                                                                  "한 사람, 단 한사람에게만 제대로 보이면 되는거야"

         

                                                    너는 항상 나에게 말하곤 했다.

                                                    그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얼굴을 찍어 사방에 붙인다.

                                                    하지만,

                                                    얼굴들 위로 페인트가 한 겹, 두 겹 칠해지며 이내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순식간에 자취를 감추는 유령의 얼굴들...


         
                                                    순간

                                                    멀리 그늘 속에서 얼굴 하나가 서서히 떠오른다

                                                    멀리서도 나를 들여다보는 심미안을 가졌다

                                                    그래, 기억났다, '너의 얼굴이다.'



                                                    단 한 사람 - 나 -에게 보여 주었던 그 얼굴...



                                                                    사랑한다






                                                    2006년 4월 파리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1 18: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멀리서 보니 그녀의 얼굴이 수백개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jaehan.net BlogIcon J.Han 2007.04.11 23:30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 너무 괜찮은데여...
    쓰신 글도 맘에 들고....^^;

    저도 보고싶은 얼굴 하나가 있는데...
  3.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7.04.12 08: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과 글 잘 읽고 보고갑니다..^^ 사진뿐 아니라 글도 잘 쓰시네요.우선 포스팅하신 거 못본 건 이따가...저녁을 부실하게 먹었더만 또 뭔가 요기를 해야해서...ㅋㅋㅋ

    글구 리체님 구독기란 것에 질문 하셨던데...온김에 간단하게 알려드리고가요..

    구독기라 함은 RSS라고 검색해 찾아보심 알게 되실 꺼예요.이웃블로거님들 새글이 올라오면 바로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랍니다.

    그렇게 알림을 받으려면 그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RSS 피드라고 블로그 메뉴 맨밑에 주황색으로 보이시죠?아마 노아님 블로그에도 있을꺼예요.제가 그거 누르고 창에 뜬 주소 등록해 놓았거든요.

    구독하고싶은 블로그가 있다면 그 주소를 등록해 놓으면 오케이예요.

    보통 연모RSS 나 한RSS를 쓰더라구요.

    설명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암튼 검색창에 연모 RSS랑 한RSS 를 찾아보세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2 10:32 신고 MODIFY/DELETE
      너무도 낯선 환경이예요 저에게는. 그래서 조언에 더욱 감사드리구요. 일단 이 프로그램을 찾아야하는 것이군요. 링크다는 것도 끙끙대고 있는 정도이니..

      구독기..재미있는 기능이네요. 어여 식사 잘 드시고 오세요~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13 06:59 MODIFY/DELETE REPLY
    단 한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건 모든 걸 다 보여줬다는 뜻일 거예요.
    이는 곧 모든이에게 다 보여줬다는 건 단 한 사람에게도 아무 것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뜻일 거예요...
  5.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3 08: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릴 때에는 모든 사람을 다 알고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가도
    여전히 자기 한 사람도 알 수 없음을 알게 되요.

    하지만 비밀은 있어요, 남의 속으로 들어가려는 것이 아니라
    자기를 여는것, 그것이 자유이고 따라서 나눔이예요.
    공유를 함으로 결국 알 수 있게 되요.
  6.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09 00:43 MODIFY/DELETE REPLY
    노아님. 저도 한RSS를 통해 노아님의 블로그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http://www.hanrss.com .. 사용법은 북마크하는 것과 비슷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1 10:26 신고 MODIFY/DELETE
      Thank you, 꼬날님.
      엄마분들이 자식 따라다니며 밥먹이려는 걸 보면 '왜 저러나' 하곤 했는데 요즈음 현대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을 보며 '누가 저렇게라도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Hopelessly helpless... ^^

      고마와요, 꼬날님이 밥숟가락 들고 쫒아오는 어머니 같아 위안이 되었어요.

Post a comment



   

오후의 갈등



                책 준비로 인해 수개월간 가지 못한 암실을 가기 위해 지난 주부터 매일 국제사진센터(ICP)에 전화를 건다.
                암실을 쓰기 위해서는 먼저 예약을 해야 한다.
                전화는 하지만 한 번도 가지 못했다.

                다행히 오늘은 밤 9시까지 오픈하는 날,
                여러가지 메일을 정리하고 답장하니 금새 오후 5시가 된다.
                그런데 나의 고양이 클로이가 아프다.
                내가 아픈건 참으면 되는데, 말도 통하지 않고 여건도 좋지 않으니 참 답답하다.
                게다가 다른 두 고양이들이 이 아이를 괴롭히기까지 한다.
 
                클로이는 신장이 안 좋은지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
                화장실에 가지 않고 다른 곳에 일을 본다. 찾아보니
                이는 감염되지 않기 위해 깨끗한 곳에 일을 보기 위해서란다.
                자기 몸을 청결히 하여 살겠다는 암코양이가 사랑스러웠다.
                나는 하얀 백지를 깔고, 20분마다 계속 그것을 갈아주고 있다.
                싱크대 위를 보니 설겆이할 것들도 쌓여 있다.
                '클로이가 저 위를 자주 올라가서 그렇게 된건가?'

                서랍장에 쌓인 120롤의 필름들이 숨 쉬기 괴롭다는 듯이 내게 불평을 하고,
                그래서 내 마음도 급해진 것이 사실이다.
                '그 정도면 책 한 권 나올 수 있는 양이 아닌가?'
 
                잠시 고민했다.

                처음 사진을 시작했던 때를 기억한다.
                사진을 한 것이라면 나는 그 때 사진하는 줄 모르고 시작한 것이다.
                단지 자신을 찾으려 했을뿐. 찾지 않으면 죽을 판이었기에.

                '열심히'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
                '성실'이란 운명에 몸을 다 던지지 못한 자들의 변명이라 생각했다.
                 열심히 하여 아티스트가 되고자 한 것은 더욱 아니다.
                 그러기에 나는 자존심이 너무 강하다.
                 '사진을 최초 2년만 하겠다' 생각했던 것도 어쩌면
                 '어떤 틀에 얽매이게 되지 않을까' 우려에서 나온 것이었다.

                 기적과 같은 여정으로 자유를 얻었는데,
                 일은 영특하여 나를 너무도 잘 속인다.
                 무엇을 증명하게 하려 한다.
                 증명하기 위해 보여주어야 하고, 증명하기 위해 성공해야 한다.
                 아티스트의 생활을 하며 머리 쓸 일이 없었는데 나는 어느새 다시 머리를 쓰고 있다.

                 결심했다. 오늘 암실을 가는 대신 설겆이를 하기로.
                 가방을 내려놓고 음악을 틀고는 어둠속에 서서 하나씩 깨끗히 닦아 내고 물기를 털었다.
                 기분이 좋았다.
                 나의 공간이 정리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클로이를 4월의 고양이로 지정하였다.
                 (나는 매달 Cat of the month를 정하는데 4월은 특히 선정에 시간이 걸렸다.)
                 내 사랑이 모자랐다면 지금이라도 더해주겠다.


                 마음이 편하다, 아주 편해졌다.
                 내 자신이 기특하게 느껴진다. 그러자
                 내 얼굴 앞에 숨쉴 수 있는 5차원의 공간이 나타났다.


                 자유가 돌아왔다.



                 2008년 4월 어느날.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happyray.com BlogIcon Ray 2008.04.03 20:53 MODIFY/DELETE REPLY
    클로이가 어서 낫기를 바랄게요.
    설겆이나 청소는 시작하기는 좀 힘들지만 해치우고 나면 너무 뿌듯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4.04 15:38 신고 MODIFY/DELETE
      다리에 힘이 빠져 튀어오르지도 못하는 클로이를 보고 마음이 아파 한참을 안아주었습니다.
      다시 생기가 도는 듯 하여 나도 기쁩니다.
  2. Vinnie 2008.04.03 23:18 MODIFY/DELETE REPLY
    자유가 곁에 가까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처럼 행복한 일이 또 어디에 있을까요. 이 글을 읽으면서 다시 기쁨을 얻게 됩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4.04 15:37 신고 MODIFY/DELETE
      Dogma에 빠지지 않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온전히 바라보는 것,
      자기 자신을 천 번 배신하더라도 여정의 시작, 원점을 기억하는 것,
      그것으로만 기뻐할 수 있는 것.
  3. Favicon of http://7850sacresgion511.com/ChicagoBlackhawksjersey.php BlogIcon Chicago Blackhawks Jersey 2013.07.13 22:3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고양이 칸타타 Kitty Canta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Digital photograph






 

                                                                                     My Beloved Kitty Bonnie,


                                                                   셋 中 가장 비밀스런 나의 사랑, 보호니 Bonnie





                                                                      (아픔이 있는 영혼을 아끼는 건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1.22 00:25 MODIFY/DELETE REPLY
    이쁘게 생겼네...
    안녕!! bonnie!!
  2. Favicon of http://8640.nmactc.org/lvbags.php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2013.07.11 06:0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first day in, chloe +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and Hyde,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고양이 정원 Cat Garden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보니의 초상 Bonni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클로이와 하이드 사이에서 태어난 막내둥이 보니는 가장 늦게 태어났으나
                                                         가장 큰 고통을 겪은 아이다. 무언가를 잘못 삼켜 22바늘을 꿰매는 대수술
                                                         을 받아야 했다. 아파서 낑낑대는 보니를 데리고 어퍼 이스트 92가까지 가
                                                         던 날을 잊을 수 없다. 수술이 진행되고 회복하는 3일의 시간은 아마 다시
                                                         경험하기 힘든 시간일 것이다. 대수술로 배에 커다란 자욱을 지닌채 아이
                                                         를 데리고 나오던 날, 나를 바라보던 보니의 눈망울을 기억한다. 그 때 나
                                                         는 마음속으로 조그맣게 속삭였다, 




                                                                                                        "I will rescue you over and over"














  1.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8.03.04 18:20 MODIFY/DELETE REPLY
    고양이가 정말 예뻐요! 아웅~>.<
  2. 2008.07.16 18:59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rpa BlogIcon 다키니 2009.11.14 21:41 MODIFY/DELETE REPLY
    보니가 다시 회복을 했다니 참 다행이네요^^
    보니를 통해서 생명의 신비를 엿볼 수 있네요..
    다시 살아났으니까요...

    맨 마지막에 다신 글....
    마음에 와 닿습니다.
    보니는 행복한 고양이... 노아님으로 인하여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15 19:51 신고 MODIFY/DELETE
      다름아닌 자신의 가슴을 부여잡고 결국 자신을 살리는 일.
      눈 뜨고 숨 쉬는 날까지,
      누군가를 구원한다는 것은,
  4. Favicon of http://kickisresa.tistory.com BlogIcon Kicki 2009.11.15 05:01 MODIFY/DELETE REPLY
    우와-빨간 천 위의 고양이가 너무 예뻐요. 자세가 ;)
    눈이 또로록 쏟아져 내릴듯 투명하고 크네요. 마징가 귀ㅎㅎ 전 개를 키우지만 사실은 고양이를 더 좋아해요. 고양이는 정말 매력적인 동물 같아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15 19:54 신고 MODIFY/DELETE
      보니는 고양이 처럼 민첩하지 못해요.
      차라리 강아지를 보는 듯한 느낌이죠.
      고양이, 강아지를 떠나 내가 사랑하는 것은
      보니예요.
      개념이나 causality가 아닌 Bonnie.

Post a comment



   

Captain Nemo, paris_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Post a comment



   

가슴꽃섶에 묻다 The Buri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My Cats Burial, New York, 2008






 

                                                            Hyde and Chloe, Two of My Beloved, Buried In My Sad - Broken Hearts.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notuoi.tistory.com BlogIcon 쟈꼬모 2008.11.18 10:33 MODIFY/DELETE REPLY
    멀리서나마 위로를 전합니다.
    힘 내세요.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splishSPLASH BlogIcon nara 2008.11.19 23:1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Young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en I look at Hyde, I come to think of myself in 1997 here in New York.
                                                       A year & half passed and Hyde does seem quite different.

                                                       Then...again  I look at myself...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able) 2007.07.18 02:01 MODIFY/DELETE REPLY
    Hi, Hyde!
    저 부드러운 곡선이 본성을 숨긴 것도 같고 드러낸 것도 같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7.19 11:05 신고 MODIFY/DELETE
      지금의 모습은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그럼 다 자라 발현된 지금이 본성에 가까운 것일까요?
      아니면 예전의 모습일까요?
    • Favicon of http://gsecret.tistory.com/ BlogIcon 김소녀 2008.10.15 04:04 MODIFY/DELETE
      예전의 모습도 지금의 모습도 모두 그(?)의 본성이겠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10.16 23:50 신고 MODIFY/DELETE
      변하는 것도 정체되어 있는 것도 모두가 하나의 끈...
  2. Favicon of http://15297.stlouiscores.com BlogIcon ghd 2013.07.12 22:1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