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TIME < DREAM < NEW YO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fth Avenue, New York, 2004













                                        TIME < DREAM < NEW YORK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21 23: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을 볼 때 1미터 정도 뒤로 가서 보곤한다.
    도시의 공간이 초대하듯,
    문을 열고 화면안으로 걸어들어가듯,
    뉴욕의 모든 것이 살아 움직이고 나는 Fifth Avenue에 서서 세상을 보게 된다.
  2.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0.23 01:12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노아님!! 이 사진 정말 광대하다는 생각이 드네요...ㅋㅋ 어떻게 잡으셨지? 역시 카메라가 좋아야 하고, 감각이 살아있어야 하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저 주황빛 차들은 택시인거죠?
    어쩜 중간에 전부 택시들뿐이였을까나?

    건물 둑인당.... 한국에서 찾아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나.....

    이번에 "오모테 산도힐즈"에서 기간한정으로 오픈한 샵이 있는데, Display가 참 이쁘던데...갑자기 생각나네요.

    노아님.
    건강 조심하세요.
  3.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23 06:55 MODIFY/DELETE REPLY
    저도 초대받은 느낌이예요.^^
  4.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10.07.26 01:04 MODIFY/DELETE REPLY
    카메라를 사람들 앞에서 꺼내기조차 힘들어하던 2년 전의 저를 생각하면서 지금의 제가 뉴욕에 다시 가서 사진을 찍는다면 어떤 걸 담아오게 될까 궁금해지네요.
    노란 택시들의 흐름과 사람들의 행렬 그리고 빌딩들은 색다른 도시의 공기를 다시 기억하게해
    줍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7.27 08:30 신고 MODIFY/DELETE
      저는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 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그래도 열심히 담고 있습니다.
      눈을 뜨는 순간 우리는 무언가를 담게 되지요.
      그게 첫번째 카메라입니다.

      Point of departure!
      언제나 자신일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것을 (피상적으로) 의식하지 마세요.
      그보다 가슴을 열어 모든 것을 호흡해버리세요.
  5. Favicon of http://59carisbpress.com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2013.07.16 09:4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꿈에 부제란 없다 Dreams Need No Subtitl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click image to resize)






                                                                          꿈은 사람의 의도에서 해방되어
                                                                          나의 몸으로, 머리로 관통하며 떠돈다.
                                                                          사람은, 무의식적으로 꿈의 길로 흘러 들어갈 뿐
                                                                          꿈을 소유한 적이 없다.

                                                                          꿈은 허상이 아니라
                                                                          우리를 담고 있는 살아 있는 그릇이다.

 
                                                                                                             - <에코 체임버> 중에서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3215.udisglutensfree.com/mku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2 17:4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여자는 어머니다 Epitaph for a Condemned 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There was a man, a condemned man, floating endlessly.
                                                            After a long journey he finds destination no other place but 
                                                            In woman's bosom, In mother's womb.


 

                                   꿈을 꾸었다.



                                   거대한 대륙, 낯선 자의 땅에 살고 있다. 황량한 땅이다.

                                   슬픔에 빠진 아들이 어머니를 부여잡고 울고 있다.

                                   여지 그를 잡고 있는 이는 어머니뿐이다.

                                   그는 그녀에게 감사한다.


                                                          '
곳을 빠져나가야 한다,' 그는 직감한다.

                                   그러기 위해 얼마나 길을 왔는가.

                                   그러나 빠져나갈 길이 없다.

                                   어머니 가슴에 안긴 아이는,  곳이야말로 자신의 안락처임을 직감한다.




                                   꿈에서 깨었다.



                                   온 몸이 땀에 젖었고, 창으로는 날카로운 비가 들이치고 있.

                                   침대에 걸터앉은 아이가 사방을 두리번 거린다. 그러나

                                   어머니는 보이지 않는다.

                                   불러보지만 그녀는 대답이 없다.

                                                          

                                   육신이 증발하여 모든 것이 사라진 듯
                                   코
가득 그녀의 향기만 차올라 (나를) 휘감는다.
 
 

                                                          여자는 어머니다. 











  1. Favicon of http://yakumo09.tistory.com BlogIcon Minsu Hwang 2011.07.13 04:09 MODIFY/DELETE REPLY
    잘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10014.freshbrewedcodes.com/longchampuk.php BlogIcon longchamp 2013.07.10 12:2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6045.freshbrewedcodes.com/cluk.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1 18:2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Wedding Chap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ce to return to. 01, Guam, long ago

                                                                           




                                                                             사람에게 장소란 얼마나 중요한가.
 
                                                                             아주 오래전이지만
                                                                             '나의 사랑과 꼭 이 곳에서 결혼하리라' 다짐했던 곳이 있었다.
                                                                             괌의 어느 호텔에 있던 조그만 교회,
                                                                             뒷문을 열고 나가면 바다가 보였다.

                                                                             아니, 바다만 보였다.
 
                                                                             그곳에 서서 "우린 새롭게 시작할 수 있을거야"라
                                                                             말해주고 싶었다.
 
                                                                             희망을 준다는 건 사랑보다 작지 않은 것이다.


                                                                             세월이 지나 지금 이 사진을 보고 눈을 감으면, 화환을 지나
                                                                             문이 보이고, 그
                                                                             앞에 서 있는 자신을 본다.
                                                                         
                                                                             문고리를 잡고는 살며시 힘을 주어본다.


                                                                             '이제는 문을 열고 싶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내가 원하는 모습, 내가 되어버린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두 가지를 찾아봅니다.



                                                            수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자기의 모양이었으면 하는 것 하나.

                                                            그리고,

                                                            지금 나의 모습이 되어 버린 것 하나.



                                                            이 두 가지가 같다면 당신은 제 자리에 있는 겁니다.






                                                                                                         ...  지나간 이들의 흔적이 보입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2 11:50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호~ 이 사진도 맘에 듭니다. 사진좀 제 블로에다 가져가고 싶은데 안되겠죠?ㅋ ^^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02 22:07 MODIFY/DELETE REPLY
    제 모습은... 하면서 찾는데... 붙였다가 떼어낸 자국도 있네요.^^
    누군가 소통이 참 그리웠던 사람이 있었던 모양이예요.
    그 분이 덜 외로웠으면 좋겠네요.
    저도 그래서 하나 꾸~욱 눌러서 소통하고 싶어지네요^^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5.03 09:51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은 블로그에 올리시고 출처를 밝히시면 됩니다.
    제 사진을 상품으로 생각하고 만든 적은 없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전해지고 위로가 된다면 그것이 제가 바라는 겁니다.

    잘 보면 웃는 얼굴, 슬픈 얼굴도 있지요... ^^
  4.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5 11:32 신고 MODIFY/DELETE REPLY
    감사합니다. ^^
  5. Favicon of http://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0.12.10 09:22 MODIFY/DELETE REPLY
    어느곳에 플러그를 끼워야는지 고민스럽군요.
    제 마음처럼 변덕스러운 모양들이네요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12.10 21:46 신고 MODIFY/DELETE
      한번 들어간 플러그는 잘 빠지지 않습니다.
      대단한 결심을 하거나 다른 사람이 빼주지 않는한.

      한번 빠진 것은 다시 들어가기 쉽지 않습니다.
      더 큰 결심이 필요합니다.
  6. Favicon of http://kihoon71.blog.me BlogIcon Beethoven 2011.01.08 10:40 MODIFY/DELETE REPLY
    저는 쉽게 찾았습니다.
    우리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것으로, 다행히 딱하나있네요.
    넷이지만 하나인것
  7. Favicon of http://17000jasonjordans.com/nikefree.php BlogIcon nike free run 2013.07.13 22:1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꿈 - 엄지공주


그녀가 찾아왔다. 그녀 곁에 커다란 유모차가 서 있다.
그런데 한 명의 아이만이 보인다.
왜일까. 우리는
어느 화창한 빛이 들어서는 4층 고급스러운 사무실/까페로 간다.

자리에 앉아 둘째 아이를 보여주었다.
살며시 꺼내었는데 손바닥 만한 이불 아래 정말 손톱만한 여자아이가 있다.
겨우 한 살, 조그만 아이의 몸이 약간씩 움직이며 숨 쉬는게 보인다.
엄마는 아무렇지도 않은듯 웃으며 이야기한다.
테이블 위에 있는 세상에서 가장 조그만 아이를 나는
가만히 보고있다.

잠시 눈을 돌렸다 다시 보니 어느새
아주머니가 그 아이위로 커다랗고 무거운 철냄비를 올려버렸다!
그것을 받침대 정도로 생각한 것이다.
나는 화급히 냄비를 들어 올린다.
주위 사람들이 나만 바라보고 있다.
아이를 손바닥 위로 올렸다.
하얗게 질려버린 육신에 어떠한 기동도 없이 숨도 쉬지 않는다.
솥의 거대함에, 무게에 눌러 죽어버렸다는 생각이 스쳤다.

나의 손으로 그녀에게 온기를 주며
조그마한 입을 통해 인공호흡을 한다.
쿨럭이더니 아이는 마치 고무풍선처럼 나의 숨을 들어마셨다.
그리고는 다시 숨을 쉬기 시작한다.
한발치 멀리 서있는 그녀는 아무런 감정의 기색도 없이
나를 바라보고 있다.

우리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나
나의 정신은 온통 조그만 아이에게 가 있다.
얼마나 지났을까.
나는 혼자 있다. 그리고 잠시 후
엄마가 아이를 찾으러 왔다. 당연히 그 곳에 있을거라 기대했던
책상위에 그녀가 없다. 아무런 흔적도!

두꺼운 책 아래도, 서랍안도 뒤져본다. 없다.
책상 아래에도 그 어디에도
없다.

정신이 나가버린 나는 어느새 내 몸밖으로 나와
나의 심장안으로 손을 깊숙히 집어 넣었다.
사람들은 그런 나를 볼 수 있다.
손을 휘저어 그녀를 찾는다.
뱃속 샅샅히, 내 손에는 내장의 끈적거림과 뜨거움이 느껴졌다.
어디에도 없다.

손을 꺼내었다. 손목 위까지 진홍색 피로 뒤범벅되어 있다.
주위의 많은 사람들도
나도 가만히
손만 바라보고 있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꿈 II


                        II


 


동부
유럽 어느마을 세명의 아주머니들이 있다.
그들은
검정 옷을 입고 있었다.

그들은 함께 둘러 앉아 무엇인가 주고 받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들의 사이로 사진들이 보였다. 사진이다.

검정 박스안에서 장씩 꺼내며 그들은 열심히 돌려가며 보고 있다. 

 

그들에게 다가간 나는 그것은 나의 사진이라고 말하였다.

분주하던 사방이 순식간에 고요해지며 모두 고개를 돌린다.

그들은 이상 사진을 보지 않는다.

그들은 나를 바라보고 있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꿈] 3일前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오늘 우리는.
                                          손을 잡고 커다란 인공도시의 개선문으로 걸어간다.
                                          황금빛 석양이 쏟아지고 있다.
                                          빛을 향해 걷다 사내가 멈추어섰다.
                                          그러자 여자가 말한다, "I thought so"

                                          그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은채 사내는 눈물을 흘리고 있다.
                                          그녀의 슬픈 눈도 몇 발자욱 앞에서 그를 바라보고 있다.

                                                     '3일, 3일후면 우리는 헤어진다'

                                          前面으로 쏟아지는 아름다운 빛 너머 가슴 뒷편으로 한 없는 슬픔이 밀려온다.



                                          아, 나는 그렇게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나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4.08 10:26 신고 MODIFY/DELETE REPLY
    꿈에의 기록입니까...
    기한을 정해놓고 슬퍼한다는 것은 슬픈거 같습니다.
    어느날 문득 그녀를 보았습니다.
    그녀를 본지 몇시간 몇분후 사랑에 빠지게 되었고,
    이미 헤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기에 슬퍼합니다.

    오랜만에 꿈을 꾸고 싶은 생각입니다.

Post a comment



   

세느 이야기 The Sein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2, Digital photograph




                                                                               

                                                           파리에 들를 때마다 바토무슈를 탔다.

                                                           뒤떨어진 관광객이라 뭐라 해도 어쩔 수 없었다.

                                                           밤이면 어김없이 강이 불렀다.


                                                           파리의 가느다란 골목은 여자의 몸과 같았고,

                                                           세느강은 그녀의 몸에서 떨어지는 단액이었다.

                                                           나는

                                                           그녀의 품에서야 안도하였고

                                                           그녀의 젖줄을 생명줄처럼 물었다.


                                                           가끔 나는 꿈을 꾼다. 꿈 속의 세느는

                                                           약간 슬픈 얼굴을 하고 있다.

                                                           그리워 한다 하였다. 나도 그렇다고.


                                                           그렇게 말했다. 나도 그렇다고.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0.24 02:39 MODIFY/DELETE REPLY
    "파리의 가느다란 골목은 여자의 몸과 같다."

    라는 표현.... 왠지 저에겐 자극적으로 들리네요.
    통상적으로 S라인을 생각하는데.
    전 H라인이여서 ㅋㅋㅋㅋㅋ

    저도 가보고 싶네요. 파리의 가느다란 골목을 찾아....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24 11:36 신고 MODIFY/DELETE REPLY
    파리의 골목안에는 가장 아름다운 것들과 추한 것들이 공존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언제나 나그네를 받아 줍니다.
    가만히 서서 울어도 조용히 위로해줍니다.
  3. Favicon of http://5485.eastendtalking.com/ghdstraightener.html BlogIcon GHd 2013.07.16 23:5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다시 만난 날 Rendezvous

꿈 _ 7월 8일 일요일


We have met again and kissed again - behind 3 years.
She smiled.
Then we walked again.


그녀가 다시 온다고 했다.
우리의 mutual friend인 C양은 그 날이 내일이라고 말했다.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다음날 우리는 어느 호텔로 가고 있다.
"예전에는 힐튼호텔에서 묵곤 했었는데 오늘은 어디로 오나?" 나는 C에게 물어본다.
살며시 웃는 그녀는 그저 앞서가는 것으로 대신 대답한다.
 
커다란 호텔의 홀은 더욱 크게 드리워진 그림자로 덮혀있고 문에서 들어오는 빛이 유난히 대조적으로 보인다.
그녀를 기다리는 사람은 나 말고도 몇 명 더 있다.
'얼마만인가, 우리가 만나는 것이. 사랑했던 우리가 만나는 것이.'
 
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저 쪽으로 그녀의 모습이 보였다.
흰 드레스를 입고 오는 그녀를 미처 쳐다보지 못하고,
아니 정면으로 보지 않기 위하여, 나는 안경을 벗어 들고 눈을 감았다.
흰 드레스가 가까이 온다.
눈이 보이기도 전에 그녀의 잔잔한 미소가 보였다. 나는 눈을 들었다.
안경이 없었지만 너무도 선명하게 그녀가 보인다.
그녀는 나에게로 곧장 온다.
 
"...." 무슨 말을 해야했는데 하지 못한채 나는 어줍잖게 그녀를 맞았다.
프렌치 인사를 나누고 무슨 말을 하려 하는데 순간 그녀가 나에게 입을 맞추었다.
다시 눈을 감았다.
그녀의 키스는 계속 되었다.
혀가 느껴졌다. 그녀의 혀는 나를 탐색하듯 천천히 움직이고 있었다.
그러다 나의 반쪽이 날아간 왼쪽 송곳니 사이에서 멈춘다.
'이런, 그래 나는 치과치료를 받는 중이었지'
내일 모레면 마지막 과정인 크라운을 남겨두고 있었다.
수년만에 보는 그녀에게서 키스를 받을 것을 알았다면 의치라도 끼고 올 것을.
"아, 지금 치료를 받는 중이어서..."
그녀는 아무런 말도 없이 슬며시 웃는다. 그런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듯이.
나도 웃었다.


우리는 함께 손을 잡고 걸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able) 2007.07.08 18:51 MODIFY/DELETE REPLY
    제가 다 설레는걸요...^^

    마치 첫 사랑같기도 하고 마치 오래된 사랑같기도 한 것이...
    손을 함께 잡고 걸었다는 마지막 표현이 정감이 잔뜩 뭍어있으며 또 설핏 설레임이 담겨있기도 하네요.^^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able) 2007.07.09 00:55 MODIFY/DELETE REPLY
    아~ 지금 다시보니 꿈이라고 작은 글씨가 있네요...ㅜ.ㅜ
    이런... 감쪽같이... 정말 꿈같은 얘기네요.ㅎㅎ
    그래도 저 글만으로도 맘껏 설레었기에... 덜 아쉽네요...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7.09 22: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예, 저는 꿈을 많이 꾸는데 특별한 이야기들이 자주 보이죠.
    그래서 때로는 잠을 기대하기도 해요.
    사실 잠은 저희 인생의 1/3을 차지하는 현실이잖아요.
    먼훗날 꿈만 가지고 책을 엮어보고 싶은데 이를 좋아할 독자들이 있을런지 모르겠어요.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able) 2007.07.10 03:16 MODIFY/DELETE
      다 읽고 나서 이건 꿈이었어... 그러면 황당할 것 같아요.
      저처럼요...ㅎㅎ

      저는 별로 꿈을 꾸지 않고 자는 편이예요.
      꿈을 꾸는 날은 하루 종일 피곤해요.
      아마 꿈 속에서도 뭔가를 계속 하기 때문인가봐요.

Post a comment



   

Paris의 커피가게 주인장


가끔 '쿡'하고 웃음이 나올 때가 있다.

사람들은 내가 대단한 사진가나 유명한 작가가 되려는 것 정도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나는 그것을 원치 않는다.
바라는 것이 있다면 자유이며 이미 이루었다.

그래도 원하는 것이 있나 물어본다면 Paris에 가서 커피집을 하는 것이다.
매일 파리의 에스프레소를 홀짝거리며 책과 음악과 친구가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그에 비해 작가가 되는 것은 이러한 삶의 편리함을 의도적으로 버리는 일이다.
언젠가 dear friend가 나에게 세상에서 제일 좋은 직업을 가졌다고 했지만,
이는 역사에 남겨지는 희생이며 주어진 저주이다. 
저주의 이름은 '공유,'
그는 조각조각 끝도 없이 나누어진다.

다행히 ... 유혹에 약한 나는,
지금이라도 누가 파리에서 커피가게를 하자고 하면 모든 걸 때려치우고 달려갈 확률이 꽤 높다.
그 때 나는 사진도, 글도, 당신도 다 잊어버릴 지 모른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6.12 06:59 MODIFY/DELETE REPLY
    와~ 정말 저도 그러고 싶어요.

    제가 아는 분 중에도 커피가 너무 좋아서 커피 공부를 하고 와서 강원도 원주에서 커피숍을 하는 분이 계세요.
    정말 그곳 커피 너무 너무 좋아요.
    아~ 그곳에 못간지 꽤 시간이 흘렀네요.
    원주에 가기만 하면 들렀었는데...

    박노아님이 파리에 커피숍하면 저도 그곳에서 커피마시고 싶어요^^
  2. 정영아 2007.06.13 00:20 MODIFY/DELETE REPLY
    바라는 것이 자유였고 이루었다...언제쯤 그런 욕심없는 멘트를 날릴 수 있을까요?
    바램이 있고 소원할 때가 가장 좋은 때이지만, 그것 때문에 힘이 듭니다.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6.13 07:38 신고 MODIFY/DELETE REPLY
    파리의 cafe(커피)가 정말 그리워요. 매일 5~6잔씩 마시곤 했지요.
    바닥에 널부러져있던 담배들마저도 자유롭지요.

    영아씨, 저도 욕심많은 사람이예요. :)
    하지만 그것에 목을 매진 않아요. 생명을 걸만한 건 아니니까요.
    그보다는 공원벤치에 앉아 바람을 즐기고 싶을뿐..
    • 정영아 2007.06.14 22:01 MODIFY/DELETE
      공원벤치에 햇볕 내리쬐면 맥주 한잔 기울여보세요. 추억들이 말걸어 오겠네요.커피보다 나을것 같죠?
  4.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6.13 19:34 신고 MODIFY/DELETE REPLY
    공원벤치에 누워 하늘을 바라본적이 있으신가요?ㅋ 전 정말 좋더라구요. 세상 모든 고민이 없어지는 기분~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6.15 08:05 신고 MODIFY/DELETE
      잔디위에서 맨발로 누워 본 적도 있습니다.
      세느강변에서 몇 시간 잔 적도 있습니다.
      어떤 생산적인 일을 했던 시간보다 더 Quality Time입니다.
  5. Favicon of https://sweetjina.tistory.com BlogIcon 물결's 2007.10.06 10: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영화 커피와 담배가 생각 나네요. 옴니버스형식의 영화였는데... 재미있게 봤던.. ^^
    잘 지내시죠? 오랜만이예요...
    우연히 파리의 커피집에서 주인장과 손님으로 만나게 될 수도 있겠네요 ^^
  6.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06 12: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커피와 담배는 파리의 아주 조그만 극장에서 본 영화예요. 제가 아주 좋아하는 영화이지요. 지금 사려고 찾고 있구요.
    파리에서 꼭 그렇게 만났으면 좋겠지만...아마 시간이 좀 걸릴겁니다.
  7. Nara' 2012.02.24 09:20 MODIFY/DELETE REPLY
    제가 파리에가면 저는 분명 넉넉한 인심의 커피가게 주인장이 되어있을 것 같지만.. 그곳에는 사진과 당신도 분명히 그 공간을 공유하고 있을겁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