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길을 가보지 않은 者의 자유


새해
, Hannah Villager 사진을 보았다.

폐쇄된 파리의 안에서 病으로 쇠잔해져가는 자신의 몸을 도구삼아

사진을 찍던 그녀는,

제한된 자신의 영역을 만들어 안에서 완벽한 자유를 추구했다.

私的 영역은 과연 매직과 같은 현실의 조각이다. 그녀의 사진은

눈에 그리 익지 않았지만,

그래도 괜찮았다어차피 올해는 새로운 해의 날이 아닌가.


, 뉴욕에 가늘게 비가 뿌렸다.

유니언스퀘어의 책방을 들러 몰스킨 한 권 집어들고,

23가로 걸어 올라갔다. 새해라며
붉게 파랗게 반짝이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찍는다. 

겨울철 뉴욕도심을 다니는 것은 세상에서 유일한 느낌을 가져다 준다.

어두운 Flatiron빌딩 뒤로 하늘이 빛났다.

다시 눌렀다.


버스를 올라타 Queen 노래를 들었다.

Friends will be friends 라는 노래다.
머큐리와
디콘의 주고받는 목소리가 울렸는데 뉴욕과 닮았다.

아니 이런 밤이면 누구의 소리도 뉴욕과 닮을 밖에 없다.
어둡고 삭막하기 짝이 없는 도시에서의 우정은 과연 얼마나 소중한가.

그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우정이 그리워, 볼륨을 끝까지 올렸다.


Crosstown 으로 가로질러 비디오가게를 들린다.

오늘 빌리려는 영화는 Wim Wender Until the End of the world이다.

보지 못하는 어머니를 위해 특별히 고안된 사진기를 만들고,

그것으로 세상을 촬영하여 보여주지만,

어머니는 당신의 가장  흉칙한 상상보다도 세상이 어글리하다고 말한다.

순간,

'그녀가 나의 사진을 보면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궁금해졌.


2008 나는 새로운 사진을 만들것이다. 

그사진에는 세가지 생명이 있다고 한다.
촬영하는 이의 것과, 대상의 것, 그리고 사진 자체의 생명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믿음이 가는 것은 스러져가는 날숨과 들숨이 아닌,
사진 자체의 생명력이다. 



새로운 길이다.  그리고,

길을 가보지 않은 者는 자유롭다.




2008 정초

박노아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5064ccgenevois.com/uggfrance.php BlogIcon ugg 2013.07.16 06:3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어느 개인 날 One Fine 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해가 너무 밝은 어느 개인 날,


                                                                                     온 세상이 흑과 백으로 추락하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Sunny 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Turned back against insurmountable lights, I seek haven under my own shadows.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진창 Gut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우리 모두 진창에 빠져 있으나, 이 중 몇 몇은 별을 바라본다.'



                                                                         We are all in the gutter but some of us are looking at the stars.
                                                                                                                                                                                     - Oscar Wilde















About this entry


  1. Nara' 2012.02.24 09:14 MODIFY/DELETE REPLY
    왜 회피로 느껴질까.. 삶에 긍정의 힘이 필요한가봅니다.

Post a comment



   

New York City Metro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Life has a thing or two that we can laugh about.
                 
                                                           We deserve that.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6.11 00:20 MODIFY/DELETE REPLY
    갑자기 지하철 안에 있는 사람들이 다 일어나서 몸을 좀 흔들어줘야 할 듯...^^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6.11 09:24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러기에는 사실 프린트가 너무 어둡게 되어 있지요. 다시 밝게 환생시켜야 하는데...
  3.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6.12 19:19 신고 MODIFY/DELETE REPLY
    분위기 좋네요~^^

Post a comment



   

빛과 그림자







                                                   New York 2007





                                                                             빛을 찾으려면 (그) 그림자를 따라가야 한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거리의 시인 Street Po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eet Poet 'Donald',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5.22 10:49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스트 할렘에 사는 Donald.
    그가 거리에서 시를 외치는데 모짜르트의 음악이 귀에 들렸다.

    (몇 시간 전 촬영한 사진을 그대로 올릴 수 있는 디지털 기술에 도저히 적응이 되지 않는다...)

Post a comment



   

Abingdon Squ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비가 개이고 햇살이 비추기 시작할 때 그리워지는 법이다.











About this entry


  1. 2007.05.20 16:43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21 04:15 MODIFY/DELETE REPLY
    빗방울과 빛과 나뭇잎이 한 몸이 된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5.21 09:39 신고 MODIFY/DELETE REPLY
    모두 닿아 있는 것이 관계이고, 함께 느낀다면 한 몸인 것이 맞겠지요.

Post a comment



   

Blue Note와 Pink Strok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4


 

                                  파아란 재즈의 선율이 흐를 때에도, 그는 여전히 사랑의 손길을 멈추지 않았다.

             
                                  당신은 그의 마음을 짐작하는가?

                                  나는 그의 마음을 아주 잘 이해할 수 있다.

                                  오늘도 나의 손은 그대를 어루만지고 있기에...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13 21:29 MODIFY/DELETE REPLY
    아~으, 저 부드러운 손길... ^^

    전 지난 주 금요일에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마틴 파 사진전에 다녀왔어요.
    마틴 파랑 같이 사진도 한 컷 찍었어요. 지금도 기분이 너무 좋아요.
    참 부드럽고 센스있고 멋진 분이시더군요. 사진도 제 맘에 들었구요.
    세계적인 사진작가와 함께 잠시라도 같이 있는데 어찌나 심장이 쿵쾅거리던지... 제 심장소리가 남들에게 들릴까봐 좀 쑥스러웠어요.
    박노아님의 사진전도 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잠시라도 선생님 생각을 했답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5.13 23:22 신고 MODIFY/DELETE REPLY
    Martin Parr는 대표적인 영국사진가인데 컬러감각의 특히 뛰어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파리에서 전시를 본 적이 있어요. 도심의 사람들을 항상 편안한 발치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좋습니다.

    함께 찍으신 사진 한 번 올리시죠. 궁금한데요.
    저도 기억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14 21:08 MODIFY/DELETE
      사진은 저랑 같이 사는 남자의 블로그에 올라가 있어요^^
      예술가를 아는 건 그분의 예술을 이해하는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아마도 선생님의 책이 나오면 더 친근한 느낌이 들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5247.aniefit.com/ralphlauren-it.php BlogIcon polo 2013.07.11 16:0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의도하는 것이 아니라 의도되는 것이다 CoincidentaL









New York 2007

                          

                             It is NOT what you intended but how YOU are intended.

                                            당신은 의도하는 것이 아니라 의도되는 것이다



                            나에게는 단 한 대의 카메라만이 있다

                            주도면밀하지 못한 성격으로

                            나는 이미 촬영한 필름위에 (나도 모르는 사이)

                            또 촬영을 한다

                           

                            그렇다면 내가 의도하지 않은 이 사진들은

                            나의 것이 아닌가


                            치밀하리만큼 예민하고 예리해야 하는 현대예술계에서

                            의도되지 않은 모든 것들은 쓰레기인가

                        

                            하지만

                            누구의 것이라는게 무슨 소용있으리                            

                            지금 내 손 위에 놓여져 있는 것일뿐 우리손이

                                          잡고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을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03 20:31 MODIFY/DELETE REPLY
    의도되지 않았는데 의도한 것보다 더욱 선명한 의미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처음에 사진 딱 볼 때는 유리에 비친 모습인가... 했어요.
    볼수록 사진 밑의 풍경이 자세히 보이네요... 무의식의 발로라고 해야 하나... 참 좋아요^^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