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포만감 (飽滿-感) SPONGE



                 Barcelona, 2004






                                                       SPONGE.


                                                                              세상에는 스폰지들이 너무 많다.

                                                                             몸에 닿는 모든 것들을 빨아들이듯,

                                                                             닥치는 대로 흡수한다.

                                                                             그들은 손 위의 것으로, 눈 앞의 것으로

                                                                             절대 만족할 수 없다.


                                                                             "한 번 사는 세상,

                                                                             떵떵거리며, 정복하며, 성취감을 느끼며 살아야 한다",

                                                                             핏발이 눈속까지 이미 가득 차 올라있다.


                                                                             가끔 - 오늘 같은 날 -

                                                                             세상이 빙글빙글 돌며

                                                                             난 어지러움에 싸인다.

                                                                             세월을 살아내어도

                                                                             아무 것도 바꾸지 못하는

                                                                             인간의 졸속한 머리속,

                                                                             뱃 속 가득찬 오물에

                                                                             역겨워진다.


                                                                            "당신의 포만은 感일뿐,

                                                                             빈 껍데기만으로 가득 차 있다"


                                                                              난,

                                                                             모든 것을 깨끗이 빼어버리고 푸치니의 '어떤 갠 날'을 듣는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able.tistory.com BlogIcon ♧ forest 2007.03.25 20: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저 노인분과 비슷하다는...ㅜ.ㅜ
    쓰레기통은 한번 뒤집으면 속이 텅 빌텐데 저는 물구나무 서기를 해야 하나요...

    순간의 포착이 참 재미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6 00: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모든 걸 탕탕 털어 버리면 저 통 속 가장 깊은 곳에 있는 하나만이 남게 됩니다.

    자.유.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6 01:25 MODIFY/DELETE
      오늘 오후는 탕.탕. 털어버리면서 살아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archonex.tistory.com BlogIcon Archonex 2007.03.27 0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포착력이 대단하시네요
    사진안에 포착된 작은 공간에서도 뉴욕풍이 많이 나네요
  4.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7 07:40 MODIFY/DELETE REPLY
    가끔 이 곳이 뉴욕인지 파리인지 분간이 안될 때가 있습니다.
    휴지통의 쓰레기들을 하나씩 빼어보면 알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6 14:16 신고 MODIFY/DELETE
      출판준비를 하며 확인하여 보니,
      이 곳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였고,
      필름도 제 예상과는 다른, 슬라이드 필름이였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제가 이렇습니다 ...
  5. Favicon of http://6343.morningcallcoffeesstand.com/snapbackhat-us.php BlogIcon Snapback Hats 2013.07.12 18:1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MASK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9.26 11:56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을 보고 있으면 많은 것이 보인다.
    가면도 소용이 없다.
  2. 2009.09.26 23:10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9.27 18:54 신고 MODIFY/DELETE
      출간을 준비중인 사진숙제에서 연세대 교수님을 인터뷰한 것이 있습니다.
      그는 교수가 학생들에게 친절하고 인간적이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였습니다.
      그것은 부모님에게서 받으면 된다고 말입니다.
      그보다는 장래 학자로 발전할 수 있는 도전을 주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그가 말하는 프로다운 공부는 어쩌면 이 '도전'을 받아들이는 것일지 모릅니다.

      그것이 어떤 분야이든 아마추어에서 프로가 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자신'을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Post a comment



   

종착역 The Arriv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이제 곧 나의 집에 다다른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공원 The 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shington Square Park,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To make a perfect balance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는 것 ...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나의 모습 Mask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가슴이 철렁내려앉는다. 

                                                                                 '이 모습은 내가 바라던 게 아니다.'

                                                          난 나의 모양새를 지키며 살고,

                                                          나의 모양새는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산다'이다.
 

                                                          곁에서 그런다,

                                                                           "어떻게 세상일을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사나"

                                                           A도 그러고 B도 그렇게 이야기한다.

                                                           하지만,

                                                           난 그렇게 산다. 너가 뭐라든.
 

                                                           난 당신의 한정된 자유를 자유라 부르지 않는다.

                                                           난 당신에게 족쇄가 된 밥벌이를 능력이라 부르지 않는다.

                                                           난 당신이 하는 - 언제나 그러듯 - 등 뒤에서의 쓴 웃음을 지혜라 말하지 않는다.

                                                           너희의 더블 스탠다드(Double Standard)가 언제나 제 자신의 덫임을 깨닫지 못한다.

 
                                                                        '양손바닥을 땅에 대어보라,

                                                                         발가벗고 하늘을 향하라,

                                                                         대양(大洋)의 물을 이마에 뿌려보라,

                                                                         - 너같은 우둔한 者들도 -

                                                                         자유가 무엇인지 알리라.'
 

                                                           내가 얼굴을 가리고 있다고 : 가죽냄새나는 렉서스 안에서 누워있지 않고

                                                           내가 넋놓고 있다고: 온 몸 향긋이 풋풋함으로 살을 세우며 자위하지 않고

                                                           내가 고개를 떨구었다고 : 빛나는 cum laude 졸업반지를 끼지 않고 있다고

                                                           나를 실패자라 부르지 말라.
 

                                                           나에게는 너희가 죽고 또 다시 죽어도 가지지 못할 것이 있으니.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6.04 10:05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글보고 진정한 자유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뉴욕은 저녁이 아니겠군요? ㅋ 새벽인가요 아니면 낮일지..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4.02 17:08 신고 MODIFY/DELETE
      뉴욕 5시 5분, 낮과 밤이 공존하는 시간이예요.
      오랜만에 들러 본 센트럴파크의 울만링크는 4월에도 개장하고 있었고,
      아직도 드문드문 스케이트 타는 사람들이 보였어요.
      바람이 아주 세게 분 날,..좋았어요.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6.05 04:31 MODIFY/DELETE REPLY
    저도 갑자기 가슴이 철렁 내려앉네요...

    저는 어제 카메라를 선물받았어요. 정말 뜻밖의 선물이었어요. 지금도 꿈만 같아요.
    팬탁스 k100이라는 건데 거기에 렌즈 두개랑, 예쁜 탄생일 키홀더랑 예쁜 가방까지요.
    사실 카메라보다 그 선물을 준 그 사람의 마음이 더 고마웠어요.

    박노아님, 이건 자랑이예요. 누군가에게 꼭 자랑하고 싶어서요...^^

    지금 웃고 계시죠?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4.02 17:09 신고 MODIFY/DELETE
      믿어지세요? 이 메세지가 10개월이 되었다는게.
      그렇게 빨리 흐르니 이제 대답해도 괜찮겠지요..
      저는 잘 있습니다.
      숨 고르게 쉬고, 약간의 복통도 동반하고, 어지러운 채..
  3.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4.03 02: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제약 사항들을 하나씩 풀어가면서.
    세상의 규약에 따라 돌아가는 시스템에 맞추지 않으며,
    자신의 자유를 위해서 말이빈다.
    멋지신 분이시군요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4.04 16:53 신고 MODIFY/DELETE
      (제약보다는) 자신에게 허락된 공간이 '길'입니다.

      제약을 푸는 일은 혼자만의 힘으로 되지 않습니다.
      설득하려 하지만, 사람은 절대 설득되지 않습니다.
      그들은 당신의 약점을 잡아내어 당신을 정의내릴 것입니다.
      그 '정의'를 진리라 믿으며 죽어갈 것입니다.
      그러니 그 일에 너무 많은 에너지를 쏟지 않기를 바랍니다.

Post a comment



   

지하 놀이터 Sub-Cultu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어디에서나

                                                                        - 숨이 턱하고 막히는 지하 깊숙한 곳에서마저-

                                                                            당신은 기어코 놀이를 찾아내게 된다.


                                                                                    놀이는 다른 자들의 참여로

                                                                                            다른 이름의 게임으로

                                                                                                      더 깊은 지하로

                                                                                                              이어진다.


                                                                                 게임은 밤이 새도록 이어진다.








                                                                                                                                                                                                    from <Echo Chamber>













Post a comment



   

A Man Walking & A Man ...


                Paris, 2006



파리, 어느 밤, 한 남자가 걸어간다
그는 얼굴을 찡그린 채 걷고 있다
아름다운 땅 덩어리, 그러나 진토속에서 풍겨나오는 피비린내 때문이다
'이건 마치 그
여자의
여자의 몸과 같군', 그는 생각한다.





                 New York, 2007

 


 
뉴욕 34가 지하철, 새벽녘, 한 남자가 앉아있다
그는 더 이상 걷지 않기로 결심했다
거대한 콩크리트로 덮힌 땅 속에 더욱 단단한 강철만이 숨어있는 걸 알았기 때문이다
'이건 마치 내 심장같군', 눈을 감은 그는 생각한다
 
 
 
                                                                *파리-뉴욕의 밤 속으로 두 남자가 사라져갔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3 11:11 MODIFY/DELETE REPLY
    저도 놀러왔어요^^.

    두 남자의 어깨가 너무 무겁네요...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3 23:11 MODIFY/DELETE REPLY
    잘 오셨어요. 그리고 환영해요.

    그들의 어깨가 무거워진건 제 마음이 고단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무거운게 부정적인 것은 아니예요.
    그것이 슬픔을 가중시켜도 진정하다면 善이며 가치가 있는 것이지요.

    고양이나 쓰다듬고 위로를 받아야겠어요.
  3. Favicon of http://poemen.com BlogIcon Yusio 2007.03.24 21:20 MODIFY/DELETE REPLY
    영화속 한 장면 같네요.
    사진의 질감과 두 남자의 쳐진 어깨가..
    실감나게 다가옵니다.

    하지만 저분들도 어딘가에선
    '왕'처럼 어깨를 피고 있진 않을까요?
    혼자선 저렇게 힘들게 보여도.
  4.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6 09:16 MODIFY/DELETE REPLY
    찬란한 햇빛 아래에서 찬란해지고
    시원한 바람 속에서 자유를 느끼겠지요.

Post a comment



   

One Point Look으로 시작된 관심은 영원한 사랑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관심이란 친구의 one point look을 예의주시하는 것,

                                                            신뢰란 조급함없이 뒤에서 빙긋이 웃어 주는 것,

                                                            존경이란 그(녀)가 집중할 수 있도록 한발자욱 뒤에서 함께 보아주는 것,


                                                            사랑이란 그러는 중에도 그(녀)가 실망하였나 눈치보는 것,

                                                            사랑이란 기꺼이 눈치볼 수 있는 것,

                                                            사랑이란 그렇게 끝까지 눈치보아야 하는 것.


                                                            그러기에 나를 버려도 좋은 것,
                                                     


                                                            사랑은 ..... 그렇게 영원이 되는 것.






 



  1. Favicon of http://flickr.com/photos/troubleshooter BlogIcon 트러블슈터 2007.04.24 11:23 MODIFY/DELETE REPLY
    너무도 멋진 글과 시입니다.

    ...... 한 편으로는 제 스스로가 저 글 만큼의 노력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생기네요 ......
  2. Favicon of http://blog.kdongwon.com BlogIcon eastman 2007.04.24 16:35 MODIFY/DELETE REPLY
    사랑이란 그 영원하지 않을 잠깐을 영원히 기억하며 그 순간이 다시 오리라 기다리는 것이기도...
  3. Favicon of http://adagio.tistory.com BlogIcon 홍명보 2007.04.25 04: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생각이 깊이 다르군요.
    링크 걸어두어도 되겠죠?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26 00:38 MODIFY/DELETE REPLY
    사랑이란 참 여러가지로 이야기가 되는군요.
    과연 내 사랑은 뭘로 표현될까요...ㅎㅎ
  5.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26 09: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순간과 영원은 어찌보면 흐르는 물처럼 같은 것입니다.
  6.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1 09:33 신고 MODIFY/DELETE REPLY
    동감합니다 유후~ 베리굿~짝짝!
  7. Favicon of http://15015.foodsnut.com/michaelkorsbag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2 17:3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이방인 L'etrang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paintlikeme.tistory.com BlogIcon Sunny in New York 2008.06.06 14: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 며칠 들러서 사진에 푹 빠져 보네요.
    세계의 못가본 곳을 사진을 통해 느껴봅니다.
    박노아님의 눈을 통해...
    갑자기 내가 저기 서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하는 상황.
    이럴 때는 몇가? 몇 에비뉴인지를 둘러 봐야겠죠? ㅎㅎ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고 물어볼까요?
    내가 지금 어디 있는거예요?
    어디로 가야하나요?
    난 갈 곳이 없는 이방인이란 말예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6 16:14 신고 MODIFY/DELETE
      우리 모두가 지나가는 이방인입니다.
      최선을 다해 자신만의 진리를 찾아가세요.
      제가 보기에 진리는 옮고 그름에 대한 것보다 믿음에 가까이 있는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10249morningcallcoffeesstand.com/ChicagoBlackhawks-us.php BlogIcon Chicago Blackhawks Jersey 2013.07.16 17:25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나무뒤 가려진 얼굴 Faces Behind Tr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Remembering Happy Moments in the Shade


                                                                   (지금은) 가려져 있으나 한 때 행복했다. 맘껏 웃어제낄 수 있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12 02:28 MODIFY/DELETE REPLY
    깜짝 놀랬이요.
    벽의 그림이 실물같은 느낌...^^

    박노아님은 사진을 찍는 아주 독특한 시선을 갖고 계신 것 같아요.
    아마도 다른 사람들보다 눈이 하나 더 있나봐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12 19:24 신고 MODIFY/DELETE
      먼저...눈은 하나 더 없고, 미세한 시각의 차이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긴해요.
      우리가 쉽게 넘기는 틈새의 뷰파인더...

Post a comment



   

"The criminal coming at me is I"


두번째는 쉽지 않은가보다.
더 이상 놔주지 않을 것처럼 뉴욕은 머리위로 태풍을 몰고 왔다.
흉흉한 바람에 떠밀려 흐르듯 사람들은 빠른 걸음이다.
그들은 어디로 가는지 알고 있을까.

두번째는 복수다.
난타전이다.
돌진해오는 敵을 온 몸으로 받아들여 기꺼이 상대해야 한다.
명줄을 확실히 끊어야 한다.
가장 날카로운 칼을 준비하라.

두번째는 흐르는 것이다.
기억하라. 멈추어 있어도 흐르는 것임을.
혼까지 얼려버리는 뉴욕의 겨울속으로 피가 흘러넘칠 것이다.

성난 황소와 같이 돌진해 오는 敵 "I" 를 맞을 준비하라.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꿈꾸는 사람들 DREAMERS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Dreamers, New York, 2007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