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백만개의 미각 A Million Appeti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opping Spree,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rebeldia.kr BlogIcon 레벨디아 2008.07.31 23:45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보면서 이곳에 내가 같이 존재하는 것만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8.03 13:29 신고 MODIFY/DELETE
      사진은 '실제 거기 있었다(과거)'의 영역과 '지금 내가 거기있다(현재)'의 영역이 있습니다.
      저는 후자의 것에 관심이 더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느끼시는 감성적 공감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2. 2011.02.07 00:28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2.07 09:21 신고 MODIFY/DELETE
      소비는 입맛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미각이지요.
      단, 하나에 쉽게 싫증나는 미각,
      하지만 사람에게는 끝도 없이 새로운 음식들이 기다리고,
      또 사람은 이를 다시 찾게 됩니다.
      백만개의 미각이란 그런 소비성향, consumerism을 생각하고 적은 것입니다.

      PS. One in 8 Million 제가 좋아하던 뉴욕 타임즈의 프로그램이었는데 아마 중단된지 꽤 됐을겁니다.

Post a comment



   

MY LITTLE VILLAGE 나의 빌리지


East Village, New York, 2009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M86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M86번 버스는 센트럴파크를 가로지르는 Crosstown Bus이다.
                                                          5월 내내 이 버스를 몇 번이나 탔을까. 나는 그렇게
                                                          E 92 St.에 있는 커다란 동물병원을 드나들었다.
                                                          막내고양이 보니가 퇴원하는 날, 병원앞에 서 있는 M86에 올라탔다.

                                                          버스가 출발하였다. 차가운 에어컨이 순식간에 스며든다.
                                                          사람들이 올라타고 기다란 버스가 센트럴파크로 달린다.
                                                          그 때 보니가 낑낑대었다. 22 바늘의 기다란 상처때문이였는지,
                                                          추위때문인지, 낯선 환경때문인지 그렇게 소리를 내고있다.

                                                          나는 무릎위 안은 가방 속으로 손을 넣었다.
                                                          보니는 손에서 얼굴을 떼지 않는다.

                                                          "걱정하지마, 내가 있잖아..."

                                                          나의 냄새를 맡고서야 아이는 조용해졌다.

                                                          East에서 West로 넘어오며 문득 의아해졌다, 
                                                          '이전에 내가 누구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었는가' 하고.
                                                          기억이 나지 않았다.
                                                                                 하지만 나는 충분히 그 아이의 마음을 알 것 같았다.

 
                                                          Bonnie가 여전히 나의 한쪽 손을 - 끝도 없이 - 핧고 있었기 때문이다.








About this entry


  1. 2007.06.13 13:58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6.13 19:52 MODIFY/DELETE REPLY
    엄마의 마음이 읽혀요.
    보니는 많이 좋아졌겠지요. 엄마의 사랑을 듬뿍받으니까요.^^

    사진은 파란 부분이 의자인가요? 아님 어떤 부분인지...
    의자라면 왠지 좀 불편해보여서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6.13 23:15 신고 MODIFY/DELETE
      (아빠도 아니고) 엄마라 하시니 이상한 기분이 드는데요...

      의자 맞아요. 그리고 생각만큼 불편하지는 않답니다.

Post a comment



   

레드 'Red' H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네 개의 기둥 The Four Ro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체이스 은행 앞 Panhandler



 Soho, New York,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도시를 깨우는 빛 The City Molds With and Within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dtown, New York, 2005





                                                              'The City Molds With and Within Us.'


                                                         새벽녘 뉴욕을 마주보고 창가에 섰습니다. 마천루 빌딩 사이 기다린 길 끝에서 빛이 몰려듭니다.

                                                         한 쪽 길에 들어찬 빛은 물이 흐르듯 또 다른 길로 흘러갑니다.

                                                         도시의 새벽은 미세하나 쉴새없이 흔들리고

                                                         그 속에서 모든 것이 함께 묻혀 조형(組形)되어 갑니다.

 

                                                         뉴욕을 끔찍히 사랑했던 프랭크 오하라 Frank OHara는 이 빛을 보았을까?

                                                                            ‘분명 그랬으리라.

 

 

                                                                        “ 뉴욕이여, 오늘 너는 참으로 아릅답다

                                                                        이런 날

                                                                        침대에서 일어나는 것은 얼마나 유쾌한가

                                                                        너무 많은 커피를 마시는 것은,

                                                                        너무 많은 담배를 피우는 것은,

                                                                         그리고  

                                                                        당신을 너무 사랑하는 것은, 또한 얼마나 유쾌한 일인가 ! “

                                                                                                                  - 프랭크 오하라 Frank O'Hara

 

 

                                                          이렇게 하루가 시작되었습니다.

                                                          다시는 오지 않을 뉴욕의 하루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하루가,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노아, 한 곳, 한 시간  (click image to resize)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0.15 17:10 MODIFY/DELETE REPLY
    정말 멋진 예술사진 이네여
  2. Favicon of http://kickisresa.tistory.com BlogIcon Kicki 2009.12.06 06:40 MODIFY/DELETE REPLY
    뉴욕, 아직 가본 적은 없지만 제가 그곳에 가게 된다면 그곳을 좋아하게 될지, 아닐지 궁금해지네요. 뉴욕은 복잡하고 거대한 느낌이거든요 제게. 전 서울도 참 복잡하다고 생각하는 터라.

    한곳, 한 시간이라는 사진 제목이 많은 걸 생각하게 하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6 14:25 신고 MODIFY/DELETE
      사람에게는 두 개의 도시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낼 곳이,
      다른 하나는 새로운 '나'를 쓸 clean slate가 될 수 있는 곳입니다.

      사랑하게 될 겁니다, 비록 도시를 좋아하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도.
      '복잡하다, 거대하다'라는 말은 제게 있어
      뉴욕을 표현하기에는 충분히 인격적이지 않답니다.

      쏟아내든, 새로 담든, 아니면 지나가더라도,
      뉴욕을 꼭 경험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3. 2009.12.06 08:03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6 14:57 신고 MODIFY/DELETE
      '사진'은 열등한 형태의 예술입니다.
      그러나 훌륭한 대화이지요.

      대화에는 말을 하는 사람과 보고 듣는 사람이 있습니다.
      화자의 입에서 나오는 말 뿐 아니라 그의 표정, 손짓, 웃음, 눈물, 시선 모든 것이 그의 '대화'입니다.
      이는 듣는 이에게 자극이 되며 속의 것이 반응하게 합니다.
      연결되는 순간 관계로 발전합니다.

      '사진'을 어떻다 평가하기보다 '경험'하길 원합니다.

      그것이 저의 이야기입니다.
  4. 2009.12.06 17: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253.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0 20:4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first day in, chloe +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and Hyde,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뉴욕선언 New York Manifes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오늘도... 그리 맑지만은 않다.
 
                                                  버스를 잡아 타 오른다. 버스의 일인석은 언제나 인기가 있다.
                                                  다른 곳에 앉아 있다가도 이 자리가 나면 누구나 지체없이 자리를 옮긴다.
                                                  그들의 눈은 완벽하게 가려져 있지만 언제나 주시하고 있다.
                                                  나를 가림으로써 얻을 수 있는 안전함,
                                                  뉴욕은 그런 곳이다.
 
                                                  지하철역은 언제나 퀘퀘한 냄새가 풍긴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오후면 더욱 그렇다.
                                                  나무로 만들어진 플랫폼의 자리에는 새까만 손톱의 걸인들이 잠을 자고 있다.
                                                  형용할 수 없는 냄새.. 그래도 그 옆에 앉은 이는 아랑곳하지 않고 샌드위치를 먹는다.
                                                  ... 배가 고프기 때문이다.
                                                  ...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뉴요커는 그렇게 산다.
 
                                                  뉴욕의 커다란 길은 일방이다.
                                                  그 위로 옐로우캡(Yellow cab) 들이 물결처럼 쏟아져내린다.
                                                  사람들이 참 많기도 하다.
                                                  바삐 길을 가는 이들의 몸에는 힘이 들어가 있고 엄청난 속도로 걷는다.
                                                  그럼에도 이들은 기꺼이 웃으려고 한다.
                                                  뉴요커의 웃음에는 외로움이 스며있다.
 
                                                  기특하게도,
                                                  수만의 다친 영혼들은 기꺼이 서로를 바라보며 위안을 받는다.
                                                  살아간다.
                                                  그들은 서로 물어본다, "어디서 오셨나요?"
                                                  그리고 답을 듣기도 전에 다시 말을 한다.
 
 
                                                         "Welcome to New York City"
 
 
                                                  누가 뉴욕을 '잠들지 않는 도시'라 했던가?
 
 
                                                  뉴욕은 깨지 않는 꿈이다. 나의 집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02 11:27 MODIFY/DELETE REPLY
    서울도 봄비가 봄비같지 내리지 않더니 최악의 황사가 왔어요.
    황사가 오면 빛이 오질 않아서 그런지 춥기까지 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내일은 또 갑자기 추워진다고 하네요. 그래도 덜 춥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03 10:52 MODIFY/DELETE REPLY
    긴 겨울을 났는데... 조금만 더 기다리세요. 창문 꼭 닫고..
    뉴욕은 오늘 최고의 날씨예요. 머릿속이 생각으로 가득차고 손에는 일이 잔뜩 쌓여있어도 눈은 길거리를 총총 뛰어다니죠. View를 통해 얻는 자유도 나쁘지 않군요.
  3.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4.03 12:34 MODIFY/DELETE REPLY
    박노아님. 티스토리에는 동영상 올리기 기능이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슬라이드쇼 방식으로 게시하실 수 있는 플래시 이미지 갤러리 기능도 있습니다. 동영상은 http://manual.tistory.com/699 에서 슬라이드쇼는 http://manual.tistory.com/714 에서 사용법을 보실 수 있어요. ^^;;
  4. Favicon of http://dazizima.com BlogIcon 버트 2007.04.04 02:20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렇군요! 뉴요커시군요!

Post a comment



   

유니언스퀘어 Union Squ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Union Square, New York,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2.26 16:2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마도 출판사 사장님이 특히 좋아하시는 사진... ^^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splishSPLASH BlogIcon nara' 2008.02.27 12:25 MODIFY/DELETE REPLY
    눈이 녹았나봐요 . .
  3. Mia 2008.02.29 02:08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 사진 참 좋은데요?

Post a comment



   

위즈 라이드 Wiz R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9304.sacresgion511.com/nhlca.php BlogIcon nhl jerseys 2013.07.12 21:2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까페의 오후 Cafe Verb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