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연인 LOV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Lovers, Bologna, Italy, 2004







 

                                                                     그녀의 손을 잡았을 때

                                                                     조그만 그녀의 몸짓을 느꼈습니다

                                                                     낙원과 같은 미묘하고 비밀스런 사인,

                                                                     그것은 마치 계속 폭죽이 터지는 페스티벌 같습니다.

 

                                                                     (그녀를) 손으로 안은 나는

                                                                     마치 구름위를 걷듯,

                                                                     피아자 Piazza 옆으로 걷고,

                                                                     피렌체의 밤이 동행합니다

 

                                                                     수백년 동안 실종되었던 도시의 빛들이

                                                                                            그녀의 눈 속에서 빛나고 있습니다.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2008.03.28 12:3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28 13:47 신고 MODIFY/DELETE
      아버지께서 사진작가이셨다니 제 가슴이 뜁니다.

      작가는 남의 삶을 살아야하는 저주를 받은 자입니다. 이는 사실,
      나의 삶을 남들이 사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모든 것의 경계가 무너지고, 차이가 없어집니다.
      자유란 결국 자신의 가드 guard를 내려놓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W.H.Auden의 시 한편으로 슬픈 가슴을 대신합니다;

      'Funeral Blues'

      Stop all the clocks, cut off the telephone,
      Prevent the dog from barking with a juicy bone,
      Silence the pianos and with muffled drum
      Bring out the coffin, let the mourners come.

      Let aeroplanes circle moaning overhead
      Scribbling on the sky the message He is Dead.
      Put crepe bows round the white necks of the public doves,
      Let the traffic policemen wear black cotton gloves.

      He was my North, my South, my East and West,
      My working week and my Sunday rest,
      My noon, my midnight, my talk, my song;
      I thought that love would last forever: I was wrong.

      The stars are not wanted now; put out every one,
      Pack up the moon and dismantle the sun,
      Pour away the ocean and sweep up the woods;
      For nothing now can ever come to any good.

      W.H. Auden


      당신에게 평화가 함께 하기를 ...
  2.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03.31 03:16 MODIFY/DELETE REPLY
    오른쪽의 어르신들 모습이 더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제 느낌이 좀 이상한가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31 10:34 신고 MODIFY/DELETE
      이 두 커플을 통해 시간의 연속성을 발견합니다.

      왼편의 젊은 커플이, 바로 오른쪽의 커플인 듯,
      별개의 시간이 하나로 중첩되듯,
      그럼에도 그들의 사랑은 여전히 피아자를 향해 함께 걷듯,
      육신이 쇠하고 시간이 흘러도 지킬만한 것이 있을 것이라는 조그만 믿음으로,...
  3. hotshoe 2011.12.24 19:28 MODIFY/DELETE REPLY
    올해 벌써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습니다.
    유일하게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 시간이 아닌가 싶네요.
    뉴욕의 크리스마스와 올해의 마지막 날이 궁금해집니다.
    저는 여기 시골에서 여전히 폭포의 사계절을 간간이 담고있습니다.^^ 무언가를 계속 수집하다보면 어느새 그 대상이 자신에게 소중해진다는 누군가의 말을 믿게됩니다.
    선생님 감기조심하시구요.
    Happy Holidays!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12.30 21:49 신고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2011년 외롭지 않은 연말 되시길 바라며,
      2012년에는 소망하시는 것들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시간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주어지는 것 같습니다,

      힘내세요.
  4. 2012.12.15 04:11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2.12.16 13:51 신고 MODIFY/DELETE
      새로운 길이란 결국 자신이 정하는 건 아닙니다. 그건 주어지는 겁니다. 중요한 건 그 길에 믿음을 가지는 겁니다. 그게 저의 믿음입니다.
      인터뷰 해보세요. 프랑스에 가게 되면 언젠가 그곳에서 만납시다.
  5. Favicon of http://www.cheaptomsout.com/ BlogIcon toms shoes outlet 2013.05.17 04:0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사람의 흔적 中 野人 Trace of 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uebla, Mexico, 2005




                      

                                            걷고, 또 걷고, 가다가 이상한 기운에 발을 멈추게 되었습니다.

                                            이미 자정을 너머 새벽 1시, 거리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어둠 속에 한 사내가 앉아 있습니다.

                                            나는 그의 앞에 서서 그를 바라봅니다.

 

                                            그는 여전히 자신의 생각속에 빠져 있습니다.

                                            저는 정면에서 그의 눈을 들여다봅니다

                                            사람을 진지하게 바라보는 나의 자세입니다

                                            그가 나를 흘깃 쳐다봅니다 

                                            나는 아무말 없이 카메라를 천천히 올리고 그를 프레임 안에 넣습니다.

 

                                            우리는 무언 無言의 대화를 나눕니다,

                                           “당신과 그 시멘트, 그리고 낙서가 나로 하여금 이 한 밤에 이 곳에 서서 당신을 담게 하는군

                                           “원한다면 그렇게 하게. 자네는 이방인이지만 왠지 낯설지 않군

                                           “어쩌면 오래 전에 우리는 친구였는지 모르지

                                           “친구 ... 잘 됐군, 나에게는 친구가 필요했다네.”

 

                                           그는 조용히 시선을 다시 돌려 자신의 세상으로 돌아갑니다.

                                           채 바꾸지 못한 400감도의 필름으로  

                                           나의 속도는 1/30, 1/15,1/8초 차례로 내려갑니다.

 

                                           그리고 단 한 컷.

                                           소리가 나지 않는 라이카의 셔터이지만 깊은 밤 적막속에서 딸깍하는 소리가 울립니다.

 

                                           하늘에 걸린 그림같이 아름다운 밤,

                                           도시의 먼지가 된 이 사내의 흔적,

                                           비록 이 친구의 흔적은 내일 따가운 햇살아래 사라지겠지만

                                           그와 나눈 무언의 대화는 잠시 스친 이방인의 눈 속에 깊이 남습니다.

 

                                         '이보게 친구. 잘 지내야 해. 잠깐이면 될거야...'





 

                                 Next morning, Puebla, 2005










About this entry


  1. 정영아 2007.11.01 06:56 MODIFY/DELETE REPLY
    잠깐이면 될거야....

    그래 잠깐이면 될거야.
  2. 삐삐 2008.06.06 08:21 MODIFY/DELETE REPLY
    '이보게 친구. 잘 지내야 해. 잠깐이면 될거야...'
    ?????
    무슨 의미인가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6 12:37 신고 MODIFY/DELETE
      시간속에 남아 버릴 흔적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모든 것은 그렇듯 빠르게 지나가 버리고,
      그의 고통도 스러질 것입니다.

      * 의미는 대답되어지기보다 경험되고 재생되는 것입니다.
      자신의 경험과 영감에 따라 느끼시면 됩니다.
  3. Favicon of https://paintlikeme.com BlogIcon Sunny in New York 2008.06.06 14:15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가 고통스러운지 어떻게 알죠?
    전 그가 고통스러울거라고 생각지 않는데요.
    뉴욕의 거지에게서는 그동안 생각해왔던 거지의 차원을 넘는 것을 느끼거든요.
    그는 사람들이 고통스럽게 살고 있는 것을 안타까워 하죠.
    저처럼요.
    그런데 이 거지를 보니 슬픈 모습을 하고 있군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6 16:03 신고 MODIFY/DELETE
      내 집의 고양이도 모르는데 그를 알 수 없지요.
      하지만 판단은 중요한게 아니예요.
      그는 그로서 완전하고 이 순간 나의 경험은 그를 통해 반영되고 재생되는 것이지요.

      고통은 육신을 입은 인간에게 선택사항이 아니예요.
  4. Favicon of http://13388eastendtalking.com/ghdstraightener.html BlogIcon GHd 2013.07.14 10:2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오페라의 빛 The Opera Noir


사용자 삽입 이미지
 Opera, Paris, 2005







                                                                                   A little secret of lights:
                                                                                   That one can't light himself, but
                                                                                   that he must have got it from somewhere near, from someone brilliant.

 
                                                                                   빛에는 조심스런 비밀이 하나 있다. 그건,
                                                                                   누구도 자기자신을 비출 수 없다는 것,
                                                                                   우리가 빛이라 부르는 것은 실상 다른 누구-무엇의 반영이다.


                                                                                   (나의 빛은 누구의 얼굴을 향해 있는가)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나의 창문 Chez Noa : Chambre avec vu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March 18, 2004




 
                                                                              2004년 3월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몸은 떠나왔으나 아직 상념이 많던 시절,
                                                                              밤마다 슬픔과 고통으로 괴로와하던 시간들...

                                                                              나에게는 두가지 선택이 남아있었다;
                                                                              죽거나, 아니면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었다.
                                                                                        배수의 진.
                                                                              파리는 내게 세상의 끝이었다.
 
                                                                              지독스러운 밤에 창문을 열었다.
                                                                              창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아래와 위를 보았다.
                                                                              저아래 4층 바닥이 어둠속에 묻혀 끝도 없이 깊었다.
                                                                              위로는 하늘이 있었다.
                                                                              위로든, 아래로든 창문은 내게 있어 단 하나의 비상구였다.
 
                                                                              시간이 흐르며 신기하게도
                                                                              그 어두운 밤 하늘 너머로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나를 살게 해준 그 시간,
                                                                              파리의 밤 하늘,



                                                                                                      그리고 그 창문.                                                                                  

                                                                                       
 


                                                                                              





Post a comment



   

사라의 생일 Sarah's Birthday Par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East River, New York, 2007









                                                                                Sarah's Birthday Party, crowded with lone souls,  yet sparkles with New York tinklings.



                                                                         사라의 생일날, 수많은 이야기 위로 흐르는 도시와의 비밀스런 대화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13 02:23 MODIFY/DELETE REPLY
    와우.. 한국에서는 상상 못할 생일 파티 사진인데요.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08.13 04:59 MODIFY/DELETE REPLY
    어느 건물의 옥상인가요... 실내인가요?
    저런 사진을 도대체 어떻게 찍지요.
    생일은 모두가 축복해줘야 해요. 그쵸...
    아무리 고독한 사람이라도 생일 때만큼은 고독하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생일 때 더 고독한 사람들이 있어요.
    모두가 축복해줬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3 09:30 신고 MODIFY/DELETE
      1층 야외입니다.
      뉴욕에는 이렇게 보물과 같은 곳들이 있답니다.
      괴물같은 도시이지만,
      언제나 멀리서 (치열한 곳을) 바라보게 하는 비밀이 있죠.

      재미있는건 이 곳에서 보면 모든게 아름다와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 곳에서 보는게 맞을지 모릅니다.
  3. 정영아 2007.08.14 00:19 MODIFY/DELETE REPLY
    나도 적어도 1년에 한번쯤은 저런 독무대에서 주목받고 싶어라...그날 하루만이라도...
  4. 정영아 2007.08.14 00:20 MODIFY/DELETE REPLY
    겉으로만 아름다울지라도....
  5.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BlogIcon 이안 2007.08.16 23:39 MODIFY/DELETE REPLY
    지난주에 갔던 뉴욕인데, 노아님 사진으로 보니 다른 세상 같네요..^^ 정말 멋집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6 23:52 신고 MODIFY/DELETE
      맞습니다. 뉴욕은 정말 멋진 곳입니다.
      많이 그리울 것입니다.
      이 도시안의 모든 것...
  6. Favicon of http://dewylog.net BlogIcon dewy 2008.05.07 09:35 MODIFY/DELETE REPLY
    그냥 봐도 참 아름답다... 했는데 노아님 마지막 댓글을 보고나니 그냥 아름다운게 아니라 눈부시게 아름답다는 생각이...

    (이런 것들을 눈으로 마음으로 추억으로 담을 수 있다니!! 너무 멋져요)
  7.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6.06 13: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너무나 멋집니다. 뉴욕을 잊고 살았는데, 이 사진이 다시 한번 두근거리게 합니다.

    That is New York, that's it.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6 15:56 신고 MODIFY/DELETE
      뉴욕을 잊으시다니 ... 제가 다 서운할걸요?
      아마 뉴욕은 잊지않았을 거예요,
      곧 다시 발 딛는 순간 모든 기억이 다시 현실이 될 거예요~

Post a comment



   

도시를 깨우는 빛 The City Molds With and Within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dtown, New York, 2005





                                                              'The City Molds With and Within Us.'


                                                         새벽녘 뉴욕을 마주보고 창가에 섰습니다. 마천루 빌딩 사이 기다린 길 끝에서 빛이 몰려듭니다.

                                                         한 쪽 길에 들어찬 빛은 물이 흐르듯 또 다른 길로 흘러갑니다.

                                                         도시의 새벽은 미세하나 쉴새없이 흔들리고

                                                         그 속에서 모든 것이 함께 묻혀 조형(組形)되어 갑니다.

 

                                                         뉴욕을 끔찍히 사랑했던 프랭크 오하라 Frank OHara는 이 빛을 보았을까?

                                                                            ‘분명 그랬으리라.

 

 

                                                                        “ 뉴욕이여, 오늘 너는 참으로 아릅답다

                                                                        이런 날

                                                                        침대에서 일어나는 것은 얼마나 유쾌한가

                                                                        너무 많은 커피를 마시는 것은,

                                                                        너무 많은 담배를 피우는 것은,

                                                                         그리고  

                                                                        당신을 너무 사랑하는 것은, 또한 얼마나 유쾌한 일인가 ! “

                                                                                                                  - 프랭크 오하라 Frank O'Hara

 

 

                                                          이렇게 하루가 시작되었습니다.

                                                          다시는 오지 않을 뉴욕의 하루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하루가,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노아, 한 곳, 한 시간  (click image to resize)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0.15 17:10 MODIFY/DELETE REPLY
    정말 멋진 예술사진 이네여
  2. Favicon of http://kickisresa.tistory.com BlogIcon Kicki 2009.12.06 06:40 MODIFY/DELETE REPLY
    뉴욕, 아직 가본 적은 없지만 제가 그곳에 가게 된다면 그곳을 좋아하게 될지, 아닐지 궁금해지네요. 뉴욕은 복잡하고 거대한 느낌이거든요 제게. 전 서울도 참 복잡하다고 생각하는 터라.

    한곳, 한 시간이라는 사진 제목이 많은 걸 생각하게 하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6 14:25 신고 MODIFY/DELETE
      사람에게는 두 개의 도시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낼 곳이,
      다른 하나는 새로운 '나'를 쓸 clean slate가 될 수 있는 곳입니다.

      사랑하게 될 겁니다, 비록 도시를 좋아하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도.
      '복잡하다, 거대하다'라는 말은 제게 있어
      뉴욕을 표현하기에는 충분히 인격적이지 않답니다.

      쏟아내든, 새로 담든, 아니면 지나가더라도,
      뉴욕을 꼭 경험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3. 2009.12.06 08:03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6 14:57 신고 MODIFY/DELETE
      '사진'은 열등한 형태의 예술입니다.
      그러나 훌륭한 대화이지요.

      대화에는 말을 하는 사람과 보고 듣는 사람이 있습니다.
      화자의 입에서 나오는 말 뿐 아니라 그의 표정, 손짓, 웃음, 눈물, 시선 모든 것이 그의 '대화'입니다.
      이는 듣는 이에게 자극이 되며 속의 것이 반응하게 합니다.
      연결되는 순간 관계로 발전합니다.

      '사진'을 어떻다 평가하기보다 '경험'하길 원합니다.

      그것이 저의 이야기입니다.
  4. 2009.12.06 17: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253.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0 20:4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Le Baroc


 paris,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On The Road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karta, Indonesia, 2005





 



  1.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8.02.06 02:42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오랜만아 찾아 뵙네요.
    즐거운 사진 감사합니당. ^^

Post a comment



   

People Are Ligh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ine, Paris, 2004





 

                                                                                 First I tried to catch the People.

                                                                     Now I follow Lights.

                                                                     I have found out that People Are Nothing But Lights.

 
                                                                     We All Are.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2008.11.29 04:48 MODIFY/DELETE REPLY
    우리나라 청계천과 비슷한 듯 다르고, 다른 듯 비슷하네요. 프랑스 한 번 가보고 싶은데 그런 날이 올지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12.13 01:21 신고 MODIFY/DELETE
      사람이 다른 만큼 江도 다르겠지요.
      다시 파리를 찾는 날,
      다시는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Post a comment



   

생미셀 1번지의 빛 Saint Michel Depart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3









Post a comment



   

빛과 컬러 Chelsea Afternoon Ligh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이 곳은 어디이고, 언제, 어떤 필름을 사용하셨습니까?"


                                                              자주 받는 질문 중 하나이다.
                                                              그러나 이것은 참으로 실속없는 질문이다.
                                                              그들은 비슷한 시간에 비슷한 재료로 이 곳에 가면 비슷한 이미지가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절대 그렇지 않다.

                                                              빛과 컬러란 - 삶의 다른 것과 마찬가지로 - 끊임없이 변하기 때문이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빛이란, 컬러란, 객관적 현상이 아니라 관찰자의 경험이란 것을 깨닫게 된다.
                                         
                                                             사진은 항상 '이미지'란 표피에 대한 것만이 아니었음을 이들은 언제 - if not ever - 알게 될까.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24 01:02 MODIFY/DELETE REPLY
    공감.. ^^

Post a comment



   

멕시코시티, 불확실성의 세계로



Mexico City 2005


푸에블라의 어느 밤, 나의 친구 패트릭은 저를 멕시코시티까지 태워주겠다고 했습니다. 2시간이 넘는 꽤 먼 거리입니다. 우리는 그의 집에서 내 마지막 18통의 현상을 기다리고는 밤 12시가 넘어서야 출발했습니다. 나와 패트릭, 그리고 그의 부인 콘치타. 우리는 먼저 가는 길에 콘치타를 친정집에 내려줍니다. 다시 출발입니다.

멕시코시티는 저에게 불확실성의 도시가 되어버렸습니다. 얼마전 그곳 호텔의 친구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경찰이 저를 찾고 있다는... 며칠 전 멕시코시티 거리에서 찍었던 어린 아이 두 명의 사진이 발단이 되어 이제 그들은 저를 유괴범이다 Child Pornographer다 하며 찾는다는 것입니다. 패트릭은 이 곳의 경찰이 얼마나 부패해있는지 설명해 주고 전 불편한 가슴으로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는 세계로 가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패트릭이 머문다는 호텔로 가 이틀을 더 있었습니다. 패트릭은 "그 필름을 돌려주자"(이건 제가 안되겠다고 했습니다)..또는 "괜찮을거다.."하지만 그 자신도 불안해합니다. '조사중'이라는 경찰의 말 한마디로도 출국금지가 된다는 말을 듣고 마지막 순간까지 조마조마했지만 결국 전 무사히 탈출합니다.

위 사진을 볼 때 저는 그 때 그 불확실성의 세계를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곳에 와서 보니 우리의 세계는 항상 이 경계선이었습니다. 

탈출한 곳도, 탈출할 곳도 없는 것임을 알게 됩니다. 이제 저는,
다음 두 발자욱이 닿는 곳만이 확실한 세상임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멕시코가 그리운 날,
2005년 10월 29일 뉴욕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29 18:3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안 좋은 일을 당할뻔 하셨네요;; 사진이 정말 멋집니다! 내스타일이야~:D
  2. Favicon of http://kkonal.tistory.com BlogIcon 꼬날 2007.05.29 22: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 같은 겁장이는 글만 읽어도 무섭습니다. :-(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5.29 23:32 신고 MODIFY/DELETE REPLY
    무서워하지 마세요, 저는 여기 있으니까요 ^^
    그래도 언젠가는 멕시코로 꼭 돌아가 보고 싶습니다.
    에드워드 웨스턴이 그랬다고 하지요, 브레송도 죽기 전에 다시 가보고 싶은 곳으로 멕시코를 말했다고 하구요. 참 형용하기 힘든 애정이 깃드는 곳입니다.
  4. Favicon of https://0620tv.tistory.com BlogIcon 0620TV 2007.05.30 05: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음악과 사진이 너무 잘 어울려요..저도 언젠가는 멕시코에 꼭 가보고 싶습니다.
    브레송이 왜 죽기전에 다시 가보고 싶다고 했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덕분에 무지한 제가
    에드워드 웨스턴 과 브레송 이라는 사람이 유명한 사진작가 라는 사실도 알게되었습니다..^^
    며칠전 푸에블라의 어느 주유소에 관한 자료를 올렸었는데 이상하게 노아님의 글을 읽으니
    꼭 저도 그곳에 갔다온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ㅎ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