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TIME < DREAM < NEW YO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fth Avenue, New York, 2004













                                        TIME < DREAM < NEW YORK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21 23: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을 볼 때 1미터 정도 뒤로 가서 보곤한다.
    도시의 공간이 초대하듯,
    문을 열고 화면안으로 걸어들어가듯,
    뉴욕의 모든 것이 살아 움직이고 나는 Fifth Avenue에 서서 세상을 보게 된다.
  2.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0.23 01:12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노아님!! 이 사진 정말 광대하다는 생각이 드네요...ㅋㅋ 어떻게 잡으셨지? 역시 카메라가 좋아야 하고, 감각이 살아있어야 하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저 주황빛 차들은 택시인거죠?
    어쩜 중간에 전부 택시들뿐이였을까나?

    건물 둑인당.... 한국에서 찾아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나.....

    이번에 "오모테 산도힐즈"에서 기간한정으로 오픈한 샵이 있는데, Display가 참 이쁘던데...갑자기 생각나네요.

    노아님.
    건강 조심하세요.
  3.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23 06:55 MODIFY/DELETE REPLY
    저도 초대받은 느낌이예요.^^
  4.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10.07.26 01:04 MODIFY/DELETE REPLY
    카메라를 사람들 앞에서 꺼내기조차 힘들어하던 2년 전의 저를 생각하면서 지금의 제가 뉴욕에 다시 가서 사진을 찍는다면 어떤 걸 담아오게 될까 궁금해지네요.
    노란 택시들의 흐름과 사람들의 행렬 그리고 빌딩들은 색다른 도시의 공기를 다시 기억하게해
    줍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7.27 08:30 신고 MODIFY/DELETE
      저는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 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그래도 열심히 담고 있습니다.
      눈을 뜨는 순간 우리는 무언가를 담게 되지요.
      그게 첫번째 카메라입니다.

      Point of departure!
      언제나 자신일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것을 (피상적으로) 의식하지 마세요.
      그보다 가슴을 열어 모든 것을 호흡해버리세요.
  5. Favicon of http://59carisbpress.com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2013.07.16 09:4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PARIS, 그 원통형 시간추 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l Arte, Paris, 2004




                                                나의 사랑하는 친구여,

                                                참으로 오랜만에 나는 다시 파리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참으로 오랜만에 다시 나의 모습을 봅니다. 

                                                여러가지가 맞물려 함께 휘돌아가는 시간의 중심에 나는 서있습니다.
                                                일반적 이야기가 아닙니다. 누구에게나 구 체적인 결정의 시간은 다가오기에
                                                나는 기꺼이 그 시간의 물결속으로 들어온 것입니다. 그래서 여기 서 있습니다.

                                                파리에서 2주의 시간이란 뜨거운 햇볕아래 아이스크림이 녹는 것처럼이나 빠릅니다.
                                                그러나...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눈 안에 담아두어야 할 모습으로 차곡히 쌓아갔습니다.
                                                그리하여 지난 며칠동안 나는 천천히 그러나 쉬지 않고 걸었습니다.
                                                함께 여행을 떠나 온 옥타비오 빠스Octavio Paz
                                                '시간은, 역사는 직선이 아니라 유선형이다'이라는 말을 나에게 끊임없이 합니다.
                                                헤밍웨이의 Cardinal Lemoine을 걸어 밤을 지냈으며,
                                                Steidl의 세미나에 참석하고, 갤러리를 다니며 조그만 나의 까페저널을 끄적거리기도 했습니다.

                                                금번 파리방문의 큰 이유는 쌓여있던 나의 짐정리입니다.(사실 아직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얼마나 많은 프린트들이 있던지 ! 나에게서 잠시 잊혀진 것들이 과연 없어진 것은 아닌 것을,
                                                우리는 과연 유선형을 넘어선 원통형 시간추 속에 살고 있음을, 밤새도록 보는 프린트속에서 다시 발견합니다.
                                                바로 그 때와 마찬가지로 - 새벽 내내 사진과 보내며 고심하던 시간들 -
                                                나는 혼자 웃고 이야기하며 때로는 눈물도 흘립니다.

                                                감격할 것은 이 시간이 만들어 낸 깊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 중 빛 바랜 사진 한 장을 당신께 올립니다.
                                                그래도 이 곳에 있던 것 중 무언가는 선물로 드리고 싶기때문입니다.      

                                                하루 5잔씩 마시던 에스프레소도,
                                                Boulangerie의 Chocolate Eclair도,
                                                녹엽이 녹아있는 세느 Seine도 이제는 곧 작별을 고할 시간입니다.
                                                이런, 떠날 때가 되니 'All Good People - when they die - come to Paris'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컨셉'이 예술로 되어버린 뉴욕에 비해, 과연 파리는 詩, 그 자체입니다.
                                                 오늘 나는 그 詩속에 있던 나의 모습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습니다. 그리고 흐뭇해합니다.


                                                                      Merci Bien, Paris,  

                                                                                           Merci Bien, Seine,

                                                                                           Merci Bien, Mon Ami.



                                                 2006년 10월21일 새벽, 파리의 마이스그레이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