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Kiss at Gare du Nord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ss at Gare du Nord, Paris, 2004 (click images to resize)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

 
                                                                    나는 우리가 멀리 있다고 생각하지 않아.

                                                                    그저 잠시 숨을 쉬고 있을 뿐.
 

 
                                                                    우리는 입을 맞추었고 ~ 사랑을 나누었다.
 

 
                                                                    사실

                                                                          너와 나,   아직도 사랑하고 있고,

                                                                          아직도 손을 잡고 있고,  

                                                                          둘의 손은 아직도 서로를 향해,

                                                                          이 행위를 아직도 지속하고 있다.

                                                                          꼼짝도 하지 않은채 말이야.

                                                                    잠시 너를 바라본다.                조금 떨어져서...
 
 
 

                                                                    그 사이...

                                                                                눈 사이,

                                                                               입술 사이,

                                                                               숨구멍사이로,

                                                                               나의 얼굴은,

                                                                               너의 온기를 느낀다.

                                                                    그리고는 다시 입맞출 날을 꿈꾼다.
 
 

                                                                 - 우리의 것과 같은 - 완벽한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poemen.com BlogIcon Yusio 2007.03.24 21:22 MODIFY/DELETE REPLY
    오랫동안 키스를 하는군요.
    저렇게 트인장소에서 키스를 하는 걸 볼때마다..
    확실히 저희랑은 문화와 생각이 다르다는것을 느끼지요.

    저 두 사람은 얼마나 좋을까요?

    저도..
    번화한 곳에서 키스를 하고 싶어서 다가가면.

    여자와의 스킨쉽에는 때와 장소를 가려!
    라고 여자친구에게 혼나곤 합니다 '-';;

    부럽네요^^;;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5 09:04 MODIFY/DELETE REPLY
    할 수 없는 일을 부러워하게 되어 있잖아요.
    하지만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니 하시면 되겠네요.
    자연스럽게 어깨를 잡고 시도해보시길...

    제가 이들을 인상깊게 본 것은 중간에 숨을 뗀 것이고,
    이 세 장면의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자연스러웠다는 게 좋았어요.

    가장 자연스러운게 영화만큼 아름다운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BlogIcon 이안 2007.08.20 23:37 MODIFY/DELETE REPLY
    키스하고 싶어지네요..
  4. 정영아 2007.08.21 23:17 MODIFY/DELETE REPLY
    나두~~^^
  5. Favicon of http://mejjuni.tistory.com BlogIcon 청포도 2007.08.30 21:01 신고 MODIFY/DELETE REPLY
    흠. 님 사진 정말 좋습니다..^^;;
    언제 저런 사진을 찍어볼지...;

    사진속 주인공이 부럽군요..;;
  6.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09 16:58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치빠른 손님이라면 이 공간의 사진들에 일종의 연속성이 있는 것을 알 것이다.
    예를 들어 흑백사진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때로 컬러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는 지금과 같이 '역 Station'과 같은 소재들로 이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色이 바뀌고, 주제가 바뀌어도, 여전히
    모든 사진을 잇고 있는 연속성이 있다.

    나의 사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7.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3.11 10: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러브스토리의 잔잔하고 찐한 여운이 남아, 자리에 앉은 채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걸 지켜보는 기분입니다.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11 15:33 신고 MODIFY/DELETE
      사랑이 이렇게 끝나도 좋겠고, 또
      끝나지 않고 이렇게 이어져도 아름다울 것입니다.
  8. Favicon of http://july.tistory.com BlogIcon july 2008.04.19 05:33 MODIFY/DELETE REPLY
    마음이 짠해지는 풍경...
    믿음과 사랑이 느껴지는 모습이에요

Post a comment



   

샤를 드 골 공항으로 향하며 Two Hands Become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wo Hands Become One', Paris, 2004






                                                          이별의 순간은 진실을 관통한다.

                                                          피가 흐르게 한다.

                                                          하지만 정작

                                                          나의 손은 그녀의 손 위에 조용히 포개어져 있을 뿐이다.


                                                          택시 안으로 아랍음악이 흐른다.

                                                          기사는 우리의 이별을 알지 못한다.

                                                          음악도 우리의 이별을 알지 못한다.

                                                           ...


 

                                                          공항으로 향하는 45분 내내

                                                          우리는 서로를 쳐다보지 않았다.

                                                          나는 창문 밖을 바라보았고

                                                          그녀도 다른 창 밖을 보았다.

                                                          공항으로 향하는 45분 내내, 손을 놓지 않았다.


                                                          이별은 '말(words)'을 초라하게 만든다.  

                                                          가슴 위 천근의 지줏돌을 받치듯

                                                          난 괴로워했다.

                                                          그럼에도 넉넉히 참을 수 있다.


                                                          이별뒤에는 또 다른 만남이 있을 것이므로:

                                                          결국 너는,

                                                          공항으로 나를 배웅해 준 몇 안되는 친구이며,

                                                          나의 따뜻한 손은 - 항상 - 너의 손위에 있을 것이므로.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4 02:09 MODIFY/DELETE REPLY
    멋진 사진전을 보는 기분이예요.
    게다가 소박하고 꾸밈없는 글도 사진과 서로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4 06:21 MODIFY/DELETE REPLY
    누군가에게 위로가 된다는 것은 눈물 날 정도로 기분 좋은 일입니다.
    고맙습니다.
    티스토리라는 새로운 동네에 전입와서 어느 골목, 어느 모퉁이로 돌아야하는지 모릅니다. 그래도 우연히 마주치게 될 필연의 만남을 기대하면 기쁘지요. 좋은 친구들 많이 소개해주십시오.

    올해에 처음으로 국내에 제 사진이야기책이 나올 예정입니다.
    더불어 직접 큰 종이base로 보실 수 있는 사진전도 열리기를 기대해 봅니다.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4 10:52 MODIFY/DELETE
      사실은 첫 사진을 보고 이건 아마추어 수준이 아니다...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흔히 블로그에서 다른 사람 사진 걸어놓는 경우도 있고 해서... 첫 글에 댓글을 달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며칠 더 블로그에 들어오면서 사진과 글이 보니 너무 좋아 댓글 달게 되었습니다.
      이제 저도 링크시켜놓고 자주 자주 놀러오려구요...

      그런데 이 블로그 밑에 링크된 곳에 들어가보니 박노아님의 photoblog로 연결이 되더군요.
      참 그 주소는 연결이 안되구요... 링그하실 때 앞에 www.tistory.com 부분은 빼야 제대로 연결됩니다^^
      즉 링크 주소를 http://www.photoblog.be/photoblog 만 넣으세요. 그럼 곧바로 연결될거예요.

      그리고 국내에 사진이야기책이 나오면 저도 꼭 사서 보겠습니다. 너무 기대가 됩니다.

      행복한 주말되시길...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4 11:04 신고 MODIFY/DELETE REPLY
    살면서 길치라는 말을 듣는데 인터넷상에서도 저는 어쩔 수 없나봅니다.

    감사해요, 덕분에 블로깅하는 재미를 느껴봅니다. 티스토리에 대해 궁금한 점이 많은데 다 배우기에는 엄두가 나지 않아요. 그래도 이제는 좀 살아서 없으면 없는대로 웃으며 삽니다.

    그렇게 잘 살고 계시죠?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4 11:25 MODIFY/DELETE
      네.. 구석구석 다 알면 머리 아퍼요.^^
      조선일보 블로그에는 글도 참 많이 있더군요. 회원도 많으시구요.
      가끔 들어가서 사진도 보고 글도 읽어보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s://entclicblog.tistory.com BlogIcon ENTClic 2007.03.25 07:4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 분위기있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들을 찍으시는군요.
    카메라를 통해서 보는 세상은 어떤건지 저도 경험을 해보고 싶은데 어디서 부터 시작을 해야하는건지..
  5.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5 09:01 MODIFY/DELETE REPLY
    사진은 '어떻게' 이전에 '무엇을'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인지 가슴으로 느끼면 좋아요.
    그러면 쉽게 나오기 시작할 거예요.
  6.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07 10:51 MODIFY/DELETE REPLY
    살면서 아는 사람과 '이별'은 안 하고 살자고 이기적인 짓도 참 많이했는데, 때론 이별하는게 좋을 때도 있더군요.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07 22:11 신고 MODIFY/DELETE
      경험을 하면 할수록 내성이라는게 생기지요.
      그런데 이별은 갈수록 마음이 아픕니다. 거꾸로 가는 중력처럼...
      지난 1년동안 나는 이별을 준비해왔고 이제 그 순간이 다가옵니다.

      어떻게 해도 지워지지 않을 슬픔처럼, 그 이별이 이별이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
  7. Favicon of http://chanson.tistory.com BlogIcon 카페지기 2007.09.11 17:09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한참을 바라봤어요.
    그냥 한참동안 바라만봤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03 21:47 신고 MODIFY/DELETE
      2년이 지난 시점에 댓글을 달게 되었군요. 괜찮죠?

      저도 아직 바라보고 있습니다.
  8. 나는 로망스를 꿈꾼다. 2007.11.12 03:14 MODIFY/DELETE REPLY
    조금 더 힘주어 잡아주지 그러셨어요...
    조금 더...

    조금 더 당신의 마음을 전할 수 있게...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03 21:52 신고 MODIFY/DELETE
      마음이 보이십니까?
      (어떻게 해도) 사람 마음은 보이지 않습니다.
      온기만 전할 수 있을 뿐...
  9.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11.01 06:47 MODIFY/DELETE REPLY
    아,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현장이네요 :)
    저는 저렇게 남에게 힘이 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지, 되짚어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10.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03 21:55 신고 MODIFY/DELETE REPLY
    스마일 ~ 반가운 표시 ...
    (힘이 되는데요.)
    :)
  11. Favicon of http://7820ccgenevois.com/uggfrance.php BlogIcon ugg 2013.07.13 16:4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엇갈림 Cross-Out

  Paris, 2006



                                                                 

                                                                               “우리 헤어져요”

                                                                                   “……”

                                                                               “우리가 보는 곳은 서로 다르기 때문이에요”

                                                                                   “……”
 

                                                                                한 사람만 지나쳐도 모든 것이 엇갈리게 되는 것,

                                                                                나의 운명은,

                                                                                    - 나의 의지와 무관하게-

                                                                                    - 보기 좋게-

                                                                                    - 힘없이-

                                                                                주저앉아 버렸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두 개의 세상 Parc Monceau

   Paris, 2005







                               ... 나의 사랑, 
                                   우리는 여전히 다른 두 개의 세상에서 살고 있네. 
                                   두 개의 떠도는 세상, 
                                   나는 오늘도 어느새 너의 집 앞으로 와 버렸고 
                                   그곳을 벗어나기도 전에 빗속에 갇혀 버렸어.
                                   어디에서도 너의 향흔을 발견하게 돼. 
                                   아니, 어쩌면 이 단지를 내가 가지고 다니는 것일까.
                                   우리는 냄새로 서로를 확인하곤 했잖아.

                               ... 하지만 나는 네가 이 단지를 가지고 다니지 않기를 바래.
                                   기억하기도, 내려가기도 힘든 깊은 지하창고 속에 묻어 놓고,
                                   비가 내려도, 
                                   담배를 잡은 손끝이 부르르 떨릴 정도로 그리워도,
                                   더 세찬 빗물이 눈속에 고여도 절대

                                   다시는 꺼내 보지 않기를 .... 바래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1090.nmactc.org/lvbags.php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2013.07.10 22:1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꿈] 3일前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오늘 우리는.
                                          손을 잡고 커다란 인공도시의 개선문으로 걸어간다.
                                          황금빛 석양이 쏟아지고 있다.
                                          빛을 향해 걷다 사내가 멈추어섰다.
                                          그러자 여자가 말한다, "I thought so"

                                          그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은채 사내는 눈물을 흘리고 있다.
                                          그녀의 슬픈 눈도 몇 발자욱 앞에서 그를 바라보고 있다.

                                                     '3일, 3일후면 우리는 헤어진다'

                                          前面으로 쏟아지는 아름다운 빛 너머 가슴 뒷편으로 한 없는 슬픔이 밀려온다.



                                          아, 나는 그렇게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나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4.08 10:26 신고 MODIFY/DELETE REPLY
    꿈에의 기록입니까...
    기한을 정해놓고 슬퍼한다는 것은 슬픈거 같습니다.
    어느날 문득 그녀를 보았습니다.
    그녀를 본지 몇시간 몇분후 사랑에 빠지게 되었고,
    이미 헤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기에 슬퍼합니다.

    오랜만에 꿈을 꾸고 싶은 생각입니다.

Post a comment



   

PARIS, 그 원통형 시간추 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l Arte, Paris, 2004




                                                나의 사랑하는 친구여,

                                                참으로 오랜만에 나는 다시 파리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참으로 오랜만에 다시 나의 모습을 봅니다. 

                                                여러가지가 맞물려 함께 휘돌아가는 시간의 중심에 나는 서있습니다.
                                                일반적 이야기가 아닙니다. 누구에게나 구 체적인 결정의 시간은 다가오기에
                                                나는 기꺼이 그 시간의 물결속으로 들어온 것입니다. 그래서 여기 서 있습니다.

                                                파리에서 2주의 시간이란 뜨거운 햇볕아래 아이스크림이 녹는 것처럼이나 빠릅니다.
                                                그러나...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눈 안에 담아두어야 할 모습으로 차곡히 쌓아갔습니다.
                                                그리하여 지난 며칠동안 나는 천천히 그러나 쉬지 않고 걸었습니다.
                                                함께 여행을 떠나 온 옥타비오 빠스Octavio Paz
                                                '시간은, 역사는 직선이 아니라 유선형이다'이라는 말을 나에게 끊임없이 합니다.
                                                헤밍웨이의 Cardinal Lemoine을 걸어 밤을 지냈으며,
                                                Steidl의 세미나에 참석하고, 갤러리를 다니며 조그만 나의 까페저널을 끄적거리기도 했습니다.

                                                금번 파리방문의 큰 이유는 쌓여있던 나의 짐정리입니다.(사실 아직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얼마나 많은 프린트들이 있던지 ! 나에게서 잠시 잊혀진 것들이 과연 없어진 것은 아닌 것을,
                                                우리는 과연 유선형을 넘어선 원통형 시간추 속에 살고 있음을, 밤새도록 보는 프린트속에서 다시 발견합니다.
                                                바로 그 때와 마찬가지로 - 새벽 내내 사진과 보내며 고심하던 시간들 -
                                                나는 혼자 웃고 이야기하며 때로는 눈물도 흘립니다.

                                                감격할 것은 이 시간이 만들어 낸 깊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 중 빛 바랜 사진 한 장을 당신께 올립니다.
                                                그래도 이 곳에 있던 것 중 무언가는 선물로 드리고 싶기때문입니다.      

                                                하루 5잔씩 마시던 에스프레소도,
                                                Boulangerie의 Chocolate Eclair도,
                                                녹엽이 녹아있는 세느 Seine도 이제는 곧 작별을 고할 시간입니다.
                                                이런, 떠날 때가 되니 'All Good People - when they die - come to Paris'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컨셉'이 예술로 되어버린 뉴욕에 비해, 과연 파리는 詩, 그 자체입니다.
                                                 오늘 나는 그 詩속에 있던 나의 모습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습니다. 그리고 흐뭇해합니다.


                                                                      Merci Bien, Paris,  

                                                                                           Merci Bien, Seine,

                                                                                           Merci Bien, Mon Ami.



                                                 2006년 10월21일 새벽, 파리의 마이스그레이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