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치루어야 할 값 The Price You Should P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Intimacy is always a little egoistic;

                                                                                 that is the price which must be paid"

 

 

                                                                         "사랑에는 댓가가 따르는 법...

                                                                          아픔은 잊혀지나

                                                                         

                                                                          손목의 상처는 사라지지 않는 것

 

                                                                          기억은 타인에게 전가되고,

                                                                           ........ 이어지고,

                                                                          그럼에도 값은

                                                                          대기속 룩스와는 관계없이 언제나 

                                                                          자신만이 치루어 낸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1.16 08:30 MODIFY/DELETE REPLY
    제 옷을 벗어서라도 덮어주고 싶어요...
  2. Favicon of http://11921regionalsgateway.com BlogIcon ghd 2013.07.14 01:1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워싱턴 스퀘어 Flesh and Bl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shington Square, New York, 2007











                                                                        'Truth' always reminds me of Flesh and Blood.


                                                                              분홍빛 살점, 진홍핏빛처럼 발갗게 상기된...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나에게만 보이는 얼굴 The Face Shown to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New York 2006, Digital photograph



 
                                                                  "한 사람, 단 한사람에게만 제대로 보이면 되는거야"

         

                                                    너는 항상 나에게 말하곤 했다.

                                                    그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얼굴을 찍어 사방에 붙인다.

                                                    하지만,

                                                    얼굴들 위로 페인트가 한 겹, 두 겹 칠해지며 이내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순식간에 자취를 감추는 유령의 얼굴들...


         
                                                    순간

                                                    멀리 그늘 속에서 얼굴 하나가 서서히 떠오른다

                                                    멀리서도 나를 들여다보는 심미안을 가졌다

                                                    그래, 기억났다, '너의 얼굴이다.'



                                                    단 한 사람 - 나 -에게 보여 주었던 그 얼굴...



                                                                    사랑한다






                                                    2006년 4월 파리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1 18: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멀리서 보니 그녀의 얼굴이 수백개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jaehan.net BlogIcon J.Han 2007.04.11 23:30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 너무 괜찮은데여...
    쓰신 글도 맘에 들고....^^;

    저도 보고싶은 얼굴 하나가 있는데...
  3.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7.04.12 08: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과 글 잘 읽고 보고갑니다..^^ 사진뿐 아니라 글도 잘 쓰시네요.우선 포스팅하신 거 못본 건 이따가...저녁을 부실하게 먹었더만 또 뭔가 요기를 해야해서...ㅋㅋㅋ

    글구 리체님 구독기란 것에 질문 하셨던데...온김에 간단하게 알려드리고가요..

    구독기라 함은 RSS라고 검색해 찾아보심 알게 되실 꺼예요.이웃블로거님들 새글이 올라오면 바로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랍니다.

    그렇게 알림을 받으려면 그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RSS 피드라고 블로그 메뉴 맨밑에 주황색으로 보이시죠?아마 노아님 블로그에도 있을꺼예요.제가 그거 누르고 창에 뜬 주소 등록해 놓았거든요.

    구독하고싶은 블로그가 있다면 그 주소를 등록해 놓으면 오케이예요.

    보통 연모RSS 나 한RSS를 쓰더라구요.

    설명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암튼 검색창에 연모 RSS랑 한RSS 를 찾아보세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2 10:32 신고 MODIFY/DELETE
      너무도 낯선 환경이예요 저에게는. 그래서 조언에 더욱 감사드리구요. 일단 이 프로그램을 찾아야하는 것이군요. 링크다는 것도 끙끙대고 있는 정도이니..

      구독기..재미있는 기능이네요. 어여 식사 잘 드시고 오세요~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13 06:59 MODIFY/DELETE REPLY
    단 한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건 모든 걸 다 보여줬다는 뜻일 거예요.
    이는 곧 모든이에게 다 보여줬다는 건 단 한 사람에게도 아무 것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뜻일 거예요...
  5.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3 08: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릴 때에는 모든 사람을 다 알고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가도
    여전히 자기 한 사람도 알 수 없음을 알게 되요.

    하지만 비밀은 있어요, 남의 속으로 들어가려는 것이 아니라
    자기를 여는것, 그것이 자유이고 따라서 나눔이예요.
    공유를 함으로 결국 알 수 있게 되요.
  6.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09 00:43 MODIFY/DELETE REPLY
    노아님. 저도 한RSS를 통해 노아님의 블로그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http://www.hanrss.com .. 사용법은 북마크하는 것과 비슷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1 10:26 신고 MODIFY/DELETE
      Thank you, 꼬날님.
      엄마분들이 자식 따라다니며 밥먹이려는 걸 보면 '왜 저러나' 하곤 했는데 요즈음 현대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을 보며 '누가 저렇게라도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Hopelessly helpless... ^^

      고마와요, 꼬날님이 밥숟가락 들고 쫒아오는 어머니 같아 위안이 되었어요.

Post a comment



   

내 삶을 다시 써야 할 시간 When Hope Is Not Enough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rdin du Luxembourg, Paris, 2005





                                                             When Hope is Not Enough, It is Time to (re)Write my Life.




                                                      문득 ..

                                                      발 아래 낙엽이 보였다

                                                      '가을이다.'

 

                                                       고통스럽다;

                                                       내 수족은 절룩거리고,

                                                       내 등에는 식은 땀이 흐르며,

                                                       내 양미간 사이는 시큰거린다.

 

                                                       더 이상 기다리지도,

                                                       더 이상 용서하지도,

                                                       더 이상 인내하지도 않겠다

 

                                                       운명의 여신은 나를 지나쳤고,

                                                       이제야말로  

                                                       내가

                                                       내 삶을 다시 써야 할 시간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17 20:41 MODIFY/DELETE REPLY
    어딘가가 많이 아픈 것 같지요...

    서울도 많이 쌀쌀해졌답니다.
    박노아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18 1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는 괜찮아질 겁니다.
    아픈 것도 결국 낫는 과정입니다.
  3. celesta 2009.10.23 21:50 MODIFY/DELETE REPLY
    꼭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마치 저에게 하시는 말씀 같아 잠시 멍해지는 느낌....

    고맙습니다.

Post a comment



   

룩상부르그 공원의 퍼즐 Jardin du Luxembou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rdin du Luxembourg, Paris, 2005


 



 

                                                    어느 가을날,

 

                                                    흩어진 삶의 조각들 사이에서,

 

                                                    자신을 찾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22 22:59 신고 MODIFY/DELETE REPLY
    퍼즐의 첫번째 조각은 - 언제나 - '자신'이다.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23 06:53 MODIFY/DELETE REPLY
    이 독특함은 또 어떻게...

    퍼즐 조각 맞추는 거 머리 아파요^^
    그래서 나 자신을 찾는 일을 잘 못하나봐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23 11:09 신고 MODIFY/DELETE
      처음에 어느 조각을 잡는가, 그것이 중요합니다.
      그 한조각이 '길'을 만들어냅니다.
      '길'을 잃었다면 다시 그 첫 조각을 찾아 떠나세요.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23 11:59 MODIFY/DELETE
      아~ 첫 조각이요..
      맞아요. 그거...ㅎㅎ
      근데 그 조각이 어디에 숨었는지.. 그것부터 알아야겠는걸요.
  3. 2010.08.29 22:29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8.30 14:42 신고 MODIFY/DELETE
      나이가 들어갈수록 죽음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은,
      물리적으로 자신이 그곳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도 있지만,
      우리의 동료와 친구, 유명인들, 형제부모가 세상을 떠나는 것을 자주 보게 되기 때문일거예요.

      생각지도 못하던 일이라는게, 결국은 언제나 일어나는 일이었고,
      우리의 근시안이 눈 멀어있었기 때문.
      불행히도 그 시안은 세월을 먹어야만 생긴다는 점..

      회한도 두려움도 갖지 마세요.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세요.

Post a comment



   

르노 Re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x Cent Kilos, Paris, 2005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갈림길 The Sig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Once again I'd have to find a way ahead.


             
                                                                                           오늘도 나는 (어려운) 선택을 해야한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9.10 09:07 신고 MODIFY/DELETE REPLY
    결국에는 선택을 해야 할 시간이 옵니다. 머지않아.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09.10 20:49 MODIFY/DELETE REPLY
    저 아저씨는 갈림길에서 좌도 우도 아닌 정면을 선택해서 가시네요.^^
  3. Favicon of http://echo4.tistory.com BlogIcon echo.4u 2008.09.12 22:59 MODIFY/DELETE REPLY
    우측 저편너머에 보이는 호텔로 아저씨가 뛰어가고 있는중이라는 엉뚱한 상상은... 흠... 너무 엉뚱한건가요 ㅡㅡ;;
    잘봤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BlogIcon sori4rang 2008.09.13 22:59 MODIFY/DELETE REPLY
    사진 정말 좋네요.. 벅찬결정을 내린모양입니다.. 뛰어가는 모습이 참 살아있네요..
  5. 200%cottene 2009.06.03 05:20 MODIFY/DELETE REPLY
    ㅎㅎ.선택하고 나면 거침없이 뛰어라..~..저도 오늘 중요한 결정을 하고나니..시원섭섭하네요.. 항상
    살아가는것 자체가 선택의 갈림길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7.02 11:07 신고 MODIFY/DELETE
      결정이란 때로 내리는 것이 아니라 내려지는 것이지요.
      진정한 의미에서 우리에게 결정권은 없어요.
      손가락 cross하고 쏟아지는 빛을 바랄 뿐.
  6. Favicon of http://3464.freshbrewedcodes.com/poloralphlaurenuk.php BlogIcon ralph lauren outlet 2013.07.17 02:2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룩상부르그 까페의 사랑은 환영(幻影)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fe du Luxembourg, Paris, 2005









                                                                            사랑은 환영(illusion)에 가깝다.

                                                                            고통은 현실(살아있음)을 느끼게 한다.

                                                                            슬픔은 영원을 바라보게 한다.

                                                                            상심은 절대적 善을 알게 한다.


                                                                            사랑이 - 현실이 아닌 - 환영에 가까운 이유는,

                                                                            어쩌면,

                                                                            당신이 기억하기를 포기해서일 지 모른다.


                                                                            그것도 살아있는 순간이었다.

                                                                            아니, 무엇보다 생동감있게 밀려오는 향기,

                                                                            하지만

                                                                            당신의 가슴속에는 그 뒷편에 숨어있던 슬픔만이 요동치고 있다.

 

                                                                            사랑에는 죄가 없다.



                                                                            당신에게 (罪가) 있다.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4 02:13 MODIFY/DELETE REPLY
    저 사람들의 뒷모습이 여러가지로 말을 하는군요.
    갑자기 앞모습도 궁금하네요^^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4 06:14 MODIFY/DELETE REPLY
    앞모습은 able님 마음속에 그리실 부분입니다.

    마음속으로 떠오르는 이미지... 그게 제 작업의 완결부분입니다.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4 10:49 MODIFY/DELETE
      네... 그렇군요. 앞모습은 제가 그려할 할 부분이군요.
      전 잠시 사진을 보면서 여자의 손과 여자의 시선은 남자를 향하고 있었는데 남자의 시선은 어디에 머물고 있었을까...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어서요^^
  3.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4 10:53 MODIFY/DELETE REPLY
    가여운 남자는 시선이 아니라 느낌으로 겨울 살아갈 뿐이지요. 여자의 시선속에서 안정을 느끼는 것이죠. 만일 저라면 여자의 입술을 쳐다볼 것 같아요.

    윗 댓글 두 번 쓴 건 알았는데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고 썼더니 지워지지가 않네요. 자기블로그 글도 지울 수 없으니 영 적응이 안되는데요?
  4.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BlogIcon sori4rang 2008.09.13 23:01 MODIFY/DELETE REPLY
    글.. 가슴가득채우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9.15 17:27 신고 MODIFY/DELETE
      많은 사람들이 기억으로 살아가고 그 속에서 이야기를 완성시킵니다.
      그리고 그것은 전혀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5.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BlogIcon sori4rang 2008.09.13 23:01 MODIFY/DELETE REPLY
    부분 허락없이 훔쳐갑니다.. ^^;
  6. Favicon of http://13458.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2 19:1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외로운 빛과 빨간 우산 Union Square Under Red Umbr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새벽에 홀연히 일어나 광장으로 나갔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빛 그리고 ,

                                                        아무도 없는 도시의 빛은 사람을 더욱 외롭게 한다

                                                                          '그래, 나도 자고 있어야 밤이었어'

                                                        이건 순전히 나의 탓이다.

 

                                                       외로운 빛으로 감정이 상한 나는,

                                                       어느새 슬픈 눈을 거두고 강철다리에 검정피부, 화난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하지만

                                                      얼음 빗줄기가 마스크에 창같이 내려 꽂히자

                                                      나는 항복의 표시로 빨간우산을 꺼내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빨간 우산이 나에게 말을 건넸다

                                                                      '너의 욕정으로, 이기심으로, 너가 지은 죄로 이제 죽음을 맞이하라!'

                                                     쇠를 녹이는 뜨거움이 눈에서 흘러 넘쳐나왔다.

                                                                      '나는 도덕이라고는 찾아볼 없는 짐승, 용기조차 없는 짐승..'

                                                     순간 우산이 나를 넘어뜨리려 휘청거렸지만 간신히 잡을 있었다.

 

                                                                                                           '이젠 지쳤다 ...'

 

                                                     멀리서 시계탑의 종소리가 나의 조용한 슬픔마저 세차게 뒤흔들고 있다.

 

 





 



  1. Favicon of http://sage2546.tistory.com BlogIcon 세민트 2010.06.25 06:03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박노아님 세민트라고 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아 정말 위에 글을 읽고 너무 슬픈감정이 순식간에 몰려오네요...흑흑
    잘보고 가요..ㅠ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7 10:31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모든 것이 내재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무어라 부르던 ...
      때가 되면 흘러나오고
      다시금 햇살에 말끔히 증발될 것입니다.

      그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 질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9 22: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주 심하게 앓아본 적이 있습니까.
    저는 오늘 그렇게 아팠어요.
    않좋은 증세가 한번에 다 나와서 어떤 약을 먹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런데 말이지요, 열병을 앓고 나면 많은 것이 바뀝니다.

    사랑도 그런 것입니다.
    보내준 글을 읽으며 "참 아름다운 내용이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무엇보다 '자신을 그대로 인정하게 해 준 시간'이라는 구절이.

    누구를 기쁘게 해주고 싶은가요.
    그렇다면 그렇게 하세요.
    자신을 죽이면서까지 하고 싶은가요. 그렇게 하세요.
    (반어법이 아닌..말 그대로 해보란 이야기입니다).
    단, 무얼하든 자신을 이끌고 있는 시간과 길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마세요.

    시간을 바라보며 사세요. 눈앞의 모든 것이 다른 모양을 나타낼 겁니다.
    피상적 결과물이 아닌 지금 현재를 충실히 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용기입니다.

    내게는 그 시간이 절대 우리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어요.
  3. 2010.06.29 23: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7142.jasonjordans.com/uggboots.php BlogIcon ugg boots 2013.07.10 19:2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포만감 (飽滿-感) SPONGE



                 Barcelona, 2004






                                                       SPONGE.


                                                                              세상에는 스폰지들이 너무 많다.

                                                                             몸에 닿는 모든 것들을 빨아들이듯,

                                                                             닥치는 대로 흡수한다.

                                                                             그들은 손 위의 것으로, 눈 앞의 것으로

                                                                             절대 만족할 수 없다.


                                                                             "한 번 사는 세상,

                                                                             떵떵거리며, 정복하며, 성취감을 느끼며 살아야 한다",

                                                                             핏발이 눈속까지 이미 가득 차 올라있다.


                                                                             가끔 - 오늘 같은 날 -

                                                                             세상이 빙글빙글 돌며

                                                                             난 어지러움에 싸인다.

                                                                             세월을 살아내어도

                                                                             아무 것도 바꾸지 못하는

                                                                             인간의 졸속한 머리속,

                                                                             뱃 속 가득찬 오물에

                                                                             역겨워진다.


                                                                            "당신의 포만은 感일뿐,

                                                                             빈 껍데기만으로 가득 차 있다"


                                                                              난,

                                                                             모든 것을 깨끗이 빼어버리고 푸치니의 '어떤 갠 날'을 듣는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able.tistory.com BlogIcon ♧ forest 2007.03.25 20: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저 노인분과 비슷하다는...ㅜ.ㅜ
    쓰레기통은 한번 뒤집으면 속이 텅 빌텐데 저는 물구나무 서기를 해야 하나요...

    순간의 포착이 참 재미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6 00: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모든 걸 탕탕 털어 버리면 저 통 속 가장 깊은 곳에 있는 하나만이 남게 됩니다.

    자.유.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6 01:25 MODIFY/DELETE
      오늘 오후는 탕.탕. 털어버리면서 살아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archonex.tistory.com BlogIcon 아콘쨈 2007.03.27 0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포착력이 대단하시네요
    사진안에 포착된 작은 공간에서도 뉴욕풍이 많이 나네요
  4.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7 07:40 MODIFY/DELETE REPLY
    가끔 이 곳이 뉴욕인지 파리인지 분간이 안될 때가 있습니다.
    휴지통의 쓰레기들을 하나씩 빼어보면 알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6 14:16 신고 MODIFY/DELETE
      출판준비를 하며 확인하여 보니,
      이 곳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였고,
      필름도 제 예상과는 다른, 슬라이드 필름이였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제가 이렇습니다 ...
  5. Favicon of http://6343.morningcallcoffeesstand.com/snapbackhat-us.php BlogIcon Snapback Hats 2013.07.12 18:1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창가의 여인 A Woman in the Patio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2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2387.blatsoffcomics.com BlogIcon ghd 2013.07.13 00:4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심장에 관하여 Côté Coeur


사용자 삽입 이미지
 Côté Coeur, Paris 2006








 * Côté Coeur = As for the matter of heart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6093.foodsnut.com/michaelkorsbag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7 15:39 MODIFY/DELETE REPLY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