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희망 HOPE II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희망하자.
 
                                                                                           희망하기를 포기하지 말자.

                                                                                           사랑하는 이에게 이는 죄악이므로...

     
                                                                                           우리가 가진 전부이므로.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11.10 21:08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참 멋져요! 아..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1.11 09: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이 특별한 이유는 네거티브상의 높은 빛의 밀도, 즉 빛이 가득 차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것을 현상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진들의 10배 정도의 시간을 해야 합니다.

    그 시간이 지나고 서서히 드러나는 두 사람의 윤곽과,
    저 멀리 그들을 맞는 빛과,
    내 손 안의 빛이 묘한 느낌을 주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이런 하루가 되었으면 ... 생각해봅니다.
  3.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03.31 03:13 MODIFY/DELETE REPLY
    저 멋진 사진이 탄생하기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느끼는 순간입니다.
    전 디지털 사진만을 접하니 이러한 묘미를 느끼지 못합니다.
    그러한 묘한 느낌을 갖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31 11:21 신고 MODIFY/DELETE
      느낌이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재생되는 것입니다.
      그러한 느낌을 얻으시려면 그에 상응하는 경험을 해야 합니다.
      같은 의미에서 사진촬영은 기법보다는 '어디서 출발하는가'라는,
      'Point of Departure'가 중요합니다.
      기법은 언제라도 배울 수 있으나, 출발점은 자신이 찾아내야 합니다.
  4.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8.10 07: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침에 일어나 이미지를 봅니다.
    사람의 눈에는 자기가 원하는 그림만 보이나 봅니다.
    신발 끈을 묶기 위해 앉았던 제게
    바로 옆에 있던 커플의 모습은 이렇게 보였습니다.
    묶고 있던 끈을 놓고 카메라를 잡고 누르던 그 순간,
    그 때가
    이 아침에 생각납니다.
  5. Favicon of http://13960eastendtalking.com/ghdstraightener.html BlogIcon GHd 2013.07.13 11:0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마스크 Sudden Strange


 Paris, 2004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7.09 04:30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들려 봅니다.
    요즘은 사랑의 계절인지..
    그것 때문에 정신없이 보내고, 사진도 많이 못 찍고 그러네요~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7.18 22:42 신고 MODIFY/DELETE
      그럼 당연히 사랑을 해야죠.
      사랑하는 자신의 기쁜 얼굴을 사진찍으면 되겠네요.
  2. 2009.09.05 23:57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9.06 12:36 신고 MODIFY/DELETE
      깨달음과 실망은 정반대의 것입니다. 후자는 이제 내려놓으셔도 괜찮습니다.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저는 언제나 이 말을 해줍니다;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시간이라고.
      그 사실을 깨닫는 순간 전혀 다른 새로운 시간이 펼쳐질 것입니다.
      훨씬 늦은 시간, 내가 파리에서 그랬던 것처럼 말입니다.

      평생의 업이라 생각했던 연구실을 떠나며 서운하시겠지만 멀리서 바라보는 제 눈에는 왠지 희망이 보입니다.
      결국 우리의 삶은 두 가지 선택의 연속입니다;
      떠나거나 머무르는 것,
      어느 것을 선택하겠습니까?

      삶의 진실은 때로 사람의 머릿속보다는 그를 이끄는 길 위에 있습니다.

      다 잘 될 것입니다.
  3. 2009.09.09 11:0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11620eastendtalking.com/ghdstraightener.html BlogIcon GHd 2013.07.13 19:48 MODIFY/DELETE REPLY
    희미한 달빛이 샘물 위에 떠있으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5. Favicon of http://15659carisbpress.com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2013.07.14 02:31 MODIFY/DELETE REPLY
    당신은 내가사랑할 만한 사람이 아니예요,사랑하지 않으면 안될 사람이예요.

Post a comment



   

르노의 얼굴, Reno the French Sing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친구 Reno.
                                                      그는 가난뱅이 가수이다.
                                                      호색가이며 마리화나를 좋아한다.
 
                                                      아버지는 그가 5살때 신부가 되었고 Reno는 친적 집에 맡겨졌다.
                                                      학교를 다니는 7년 사이 17번을 이사했다.
                                                      17살,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와 아침 해변을 걷는다.
                                                      그 날 아침 아버지는 며칠전 Reno가 주었던 티벳 선 사상에 대한 책을 읽었으며
                                                       "이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 했다.
                                                      같은 날 밤 아버지가 돌연사한다.

                                                      나이 18살 되던 해, 10살 연상의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그 여자는 3가지의 정신병을 가진 사람으로 밝혀졌고 그녀와의 사이에서 딸 Jennifer를 낳는다.
                                                      그에게 Jennifer는 음악과 함께 그가 가진 모든 것이다.

                                                      Reno가 즐겨입는 옷은 어느 디자이너가 그에게 선물한 얼굴옷이다.
                                                      '난 이 친구의 얼굴이 항상 변하는 게 좋아' 그는 말했다.
                                                      그를 보러 갈 때마다 그 옷을 보며 동시에 나의 얼굴을 생각해 본다.

               
                                                                 ' ... 나는 어떤 얼굴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게 stage는 따로 있지 않다.
                                                 연주Gig가 끝나고 휴식시간에 그는 내려와 혼자 기타를 매고 소리를 질러댄다.
                                                 험상궂은 인간들의 눈에 인정이 흐르고 눈물이 고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게는 그만큼이나 특별한 친구들이 많다.
                                                 어릴 적 성폭행에 대한 기억으로 누구와도 육체적 관계를 갖지 않는다는 친한 여자 프랑소와즈,
                                                 두 발이 다 절단된 시인 Yann,
                                                 성숙한 사랑을 하는 몰디브 여자친구 Julie,
                                                 그와 항상 함께 연주하는 Roberto.
                                                 연주가 끝난 새벽 우리는 Yann의 집에 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ancoise, Paris, 2004



                                                         재즈를 하는 친구가 반주를 하자,
                                                         시인 Yann이 자신의 회전의자를 돌리며 詩를 읊는다.
                                                         Reno와 젊은 친구가 박수를 친다.


                                                                                     새벽 3시,
                                                                     우리에게는 모든 것이 있었다;

                                                                    음악, 사랑, 그리움, 우정, 마리화나 

                                                                                                             .... 그리고 이 한 장의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기) 위의 글은 벌써 오래 전 파리에서 쓴 글입니다. 가장 불완전한 인간인 Reno는 그러나 자유를 손에 쥐고 사는 영혼입니다. 기타 한 대를 메고 파리 15구 까페에서 목청 터져라 노래부르던 그가 이제 음반을 내었습니다. 이제는 엄연한 밴드로 성장한 그가 자랑스럽고 한 편으로는 그립습니다. 여러가지 악기의 음이 합쳐진 소리는 분명 더욱 웅장하지만 여전히 그의 독주가 그리운 것은 - 지금도 여전히 그의 음악이지만 - 왠지 그 때 그의 모습이 더 선명하게 보이기 때문입니다.

1년전부터 책을 쓰며 노력하는 제 자신을 보며 Reno를 생각하며 잃지 말아야 할 모습을 지키려 노력합니다. 힘에 부칩니다.  

그래도 음반을 낸 덕에 그의 선창곡 Lokuttarra를 처음으로 music란에 달게 되어 기쁩니다.
더불어 제가 기억하는 그의 모습 - 그리고 나의 모습- 을 함께 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1.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7.04.06 05:43 신고 MODIFY/DELETE REPLY
    Reno 음악 들으며 댓글 남기고 사진구경도 하고...정말 심상치 않는 소리꾼입니다...연주도 목소리도 너무 좋네요.^^

    노아님 반갑습니다.또 이렇게 한분의 블로거님을 알게되는군요.저는 아마추어로서 일상생활을 사진으로 기록해 두는 걸 즐기는 사람이랍니다. 사진작가시라니...영광이예요.^^공감하며 많이 배우게 되겠어요.^ㅡㅡㅡㅡ^
    •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06 08:47 MODIFY/DELETE
      Reno의 음악을 좋아하는 이유는 Unique하기 때문입니다. 유니크하다는 것은 그만의 색깔이 있다는 것인데 이는 그가 열었을 때에만 보이는 色입니다. 그만의 빛을 볼 수 있다는 것은 큰 영감이 됩니다.

      중요한 점은 우리 모두 그 색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먼저 자신에게 그것을 보여줘야합니다.
  2. jpapa 2007.04.06 06:16 MODIFY/DELETE REPLY
    음악 쥑입니다. 정말... 쥑입니다.
    늦은 오후를 이 음악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좋은 음악과 사진 감사합니다. ^^
  3.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06 06:43 MODIFY/DELETE REPLY
    아마도 이 사진은 Reno라는 분이 가장 좋아하실 것 같아요.
    Reno를 가장 Reno답게 담으신 것 같아서요.
    개인적으론 첫번째 사진이 가장 Reno 다운 모습일 것 같고 가장 마음에 들어요.^^
    •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06 08:53 MODIFY/DELETE
      Reno는 제가 지금까지 한 유일한 다큐멘터리 사진일겁니다. 이 친구와 3개월 가량을 거의 함께 살았습니다. 사진을 하려고 한 건 아니고 그냥 다니게 되었고 사진을 담았습니다. 바로 옆에서 그림자가 된다는 건 인간본연의 모습을 알 수 있는 드문 경험입니다.

      첫 샷은 말 그대로 이 3개월의 처음에 나온 것이고 그것으로 긴 여정을 함께 한 셈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예술적인) 신뢰란 중요한 것입니다.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12 02:26 MODIFY/DELETE REPLY
    어제 아일랜드 영화 Once를 봤어요.
    음악하는 거리의 악사 얘기였는데 영화를 보다가 박노아님의 Reno가 생각났어요.
    근데 마침 Reno가 많이 앞으로 나와 있네요.
    무척 반가웠어요.
    만약 기회가 되시면 이 영화 한번 보세요^^
  5. Favicon of http://july.tistory.com BlogIcon july 2008.04.19 05:37 MODIFY/DELETE REPLY
    한편의 영화같은 글이에요
    노아님은 사람을 소중히하시는분...^^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8.24 12:19 신고 MODIFY/DELETE
      예, 사랑합니다.
      그리고 마주보게 되는 바로 그 사람을 더욱 사랑하게 되지요.

      (2년이 지나 댓글을 달았네요...)
  6. Favicon of http://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8.06.27 03:13 MODIFY/DELETE REPLY
    희피 혹은 집시가 떠오르게 하는 분이로군요 ^^
    Django Reinhardt가 생각나네요.
    굵은 그레인이 사진의 분위기를 그의 야생미를 돋보이게 하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28 09:51 신고 MODIFY/DELETE
      그 둘을 합쳐 놓은 듯한 느낌이 그에게 있지요..^
      그래도 아티스트의 꿈을 가지고 사는 친구입니다.
  7. Favicon of http://diaryofgrinder.tistory.com BlogIcon SAS 2008.08.11 10:56 MODIFY/DELETE REPLY
    주위에서도 물론 만날 수 있겠지만

    여행중에 만나는 저런 인연은 평생 사귄 친구만큼이나
    많은 의미를 선물해 주죠. 멋진 만남이 부럽습니다. ^^
  8.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11.10 03:35 MODIFY/DELETE REPLY
    반가운 얼굴이 다시 올라왔네요.
    오랜만에 글 남겨요.
    띵가띵가하던 제가 모처럼 고3엄마 노릇 좀 했답니다.
    그동안 안녕하셨지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11.10 10:38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처음 외국나가면 비행기동기라는 분들이 생기는데 꽤 친해집니다.
      forest님은 이 곳에서 저에게 그런 첫 이웃이세요.
      자주 연락하도록 하지요.
  9. Favicon of http://364.freerunshoesr.com BlogIcon nike free run 2013.07.12 16:0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방돔 Vendo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rdin des Tuilleries, Paris, 2004, negative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퐁네프의 토킹박스 Vedettes Pont-Neuf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i Seine, Paris, 2004














Post a comment



   

생미셀 광장 Place St. Michel


              Paris, 2004



 

                                           


                                                            보기좋은 햇살 사이로 긴 그림자가 드리워진 오후,

                                                            생미셀 광장으로 간 저는
                                                            사람들을, 그들의 이야기를 들여다 봅니다


                                                            생미셀 광장,

                                                            사람이 사람을 만나기 위해 모여드는 곳,

                                                            사람이 사람을 만나게 되는 곳,

                                                            그들은 급박한
                                                            운명과 사랑과 슬픔과 파멸과 추억을, 그리고

                                                            삶에서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기다립니다

                                                            거리에서라면 그냥 지나치고말 사람들까지

                                                            이 곳에서 모두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오래 기다린 만남일 수록 ~ 흥분은 커지는 법, 

                                                            그림자가 길게 드리워 저물어 갈 때 즈음

                                                            연인이 만나 사랑을 확인하며 입을 맞추었고,

                                                            사람들도, 나도 운명을 예감합니다,
                                                            준비를 합니다.


                                                            생미셀광장,

                                                                 사방 몇 인치의 공간에서도

                                                                 회색빛 파리의 – 그리고 자신의 - 진실이 드러나는 곳,

 

                                                            그 누구도 기다림을 포기할 수 없는 곳.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13 21:46 신고 MODIFY/DELETE REPLY
    계절보다 마음속 봄이 더디다.
    아, 봄처럼만 그윽하여라.
  2.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3.19 01:03 MODIFY/DELETE REPLY
    티스토리 인터뷰보고 들렀는데,
    이 사진 너무 맘에 들어요 :)

    책도 내셨군요~. RSS 등록하고 앞으로 종종 올께요.
  3. 다키니 2009.12.15 10:14 MODIFY/DELETE REPLY
    사람들이 일렬로 기대어 서서 무언가를 아니면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군요...
    음...
    아이들이 크리스마스에 산타할아버지를 기다리듯이 말이예요 ^^
    무언가를 기다리기 위해서는 그것에 대한 믿음을 가져야겠지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9.22 22:51 신고 MODIFY/DELETE
      살아보니,
      세상에는,
      우리가 기다리는 것보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들이 가득 ~
      하더이다.

Post a comment



   

아버지 FATH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nt des Arts, Paris,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weetjina.tistory.com BlogIcon 진아 2008.07.06 11:26 MODIFY/DELETE REPLY
    세 부녀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운데요...
    오랜만에 들렀는데, 사진은 여전히... 참 좋네요...
    잘 지내시죠?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7.06 12:41 신고 MODIFY/DELETE
      우연의 일치입니다. 저도 오늘 진아님 집에 들렀는데..
      먼저 글을 남기셨으니 제가 진 것이지요 ^
      먼지날리는 황야 OK목장의 결투처럼~

Post a comment



   

오데옹의 연인들 Odeon Lov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Odeon, Paris 2004






                                                                                




 

                                             '나 그대를 사랑하며, 절대 변치 않으리'

            


                                                                  - Wolfgang Amadeus Mozart

 















 



  1.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2.16 19:24 MODIFY/DELETE REPLY
    웃는다.......
    웃고 있네요...

Post a comment



   

생 미쉘의 연인들 Fontaine, Place St. Mich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ce St. Michel, Paris, 2004 (click images to resize)











                                                 To have the last moment in your arms, that would be the most luxurious split-second in my life.




                                                                                 나의 안식처, 그대 가슴에 묻혀!


















Post a comment



   

사랑하는 자의 손 Les Ama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I see those helpless, pale, wretched hands,
                                                                            Those belonged to my loved one.



                                                                               사랑하는 자의 손을 본다.
                                                                               그 손의 곤궁함을 본다. 
                                                                               피로 얼룩져 부어오른 손을,
                                                                               힘없이 (나를) 안고있는 (너의) 손을,.. 본다.

                                                                               가엽게 늘어져 포기한 순간에도 빛나고 있는,

                                                                               (나는) 그 손을 본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Kiss at Gare du Nord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ss at Gare du Nord, Paris, 2004 (click images to resize)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

 
                                                                    나는 우리가 멀리 있다고 생각하지 않아.

                                                                    그저 잠시 숨을 쉬고 있을 뿐.
 

 
                                                                    우리는 입을 맞추었고 ~ 사랑을 나누었다.
 

 
                                                                    사실

                                                                          너와 나,   아직도 사랑하고 있고,

                                                                          아직도 손을 잡고 있고,  

                                                                          둘의 손은 아직도 서로를 향해,

                                                                          이 행위를 아직도 지속하고 있다.

                                                                          꼼짝도 하지 않은채 말이야.

                                                                    잠시 너를 바라본다.                조금 떨어져서...
 
 
 

                                                                    그 사이...

                                                                                눈 사이,

                                                                               입술 사이,

                                                                               숨구멍사이로,

                                                                               나의 얼굴은,

                                                                               너의 온기를 느낀다.

                                                                    그리고는 다시 입맞출 날을 꿈꾼다.
 
 

                                                                 - 우리의 것과 같은 - 완벽한 사랑에도 숨 쉴 공간이 필요하다.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poemen.com BlogIcon Yusio 2007.03.24 21:22 MODIFY/DELETE REPLY
    오랫동안 키스를 하는군요.
    저렇게 트인장소에서 키스를 하는 걸 볼때마다..
    확실히 저희랑은 문화와 생각이 다르다는것을 느끼지요.

    저 두 사람은 얼마나 좋을까요?

    저도..
    번화한 곳에서 키스를 하고 싶어서 다가가면.

    여자와의 스킨쉽에는 때와 장소를 가려!
    라고 여자친구에게 혼나곤 합니다 '-';;

    부럽네요^^;;
  2.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5 09:04 MODIFY/DELETE REPLY
    할 수 없는 일을 부러워하게 되어 있잖아요.
    하지만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니 하시면 되겠네요.
    자연스럽게 어깨를 잡고 시도해보시길...

    제가 이들을 인상깊게 본 것은 중간에 숨을 뗀 것이고,
    이 세 장면의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자연스러웠다는 게 좋았어요.

    가장 자연스러운게 영화만큼 아름다운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BlogIcon 이안 2007.08.20 23:37 MODIFY/DELETE REPLY
    키스하고 싶어지네요..
  4. 정영아 2007.08.21 23:17 MODIFY/DELETE REPLY
    나두~~^^
  5. Favicon of https://mejjuni-ucc.tistory.com BlogIcon 청포도 2007.08.30 21:01 신고 MODIFY/DELETE REPLY
    흠. 님 사진 정말 좋습니다..^^;;
    언제 저런 사진을 찍어볼지...;

    사진속 주인공이 부럽군요..;;
  6.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09 16:58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치빠른 손님이라면 이 공간의 사진들에 일종의 연속성이 있는 것을 알 것이다.
    예를 들어 흑백사진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때로 컬러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는 지금과 같이 '역 Station'과 같은 소재들로 이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色이 바뀌고, 주제가 바뀌어도, 여전히
    모든 사진을 잇고 있는 연속성이 있다.

    나의 사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7.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3.11 10: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러브스토리의 잔잔하고 찐한 여운이 남아, 자리에 앉은 채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걸 지켜보는 기분입니다.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11 15:33 신고 MODIFY/DELETE
      사랑이 이렇게 끝나도 좋겠고, 또
      끝나지 않고 이렇게 이어져도 아름다울 것입니다.
  8. Favicon of http://july.tistory.com BlogIcon july 2008.04.19 05:33 MODIFY/DELETE REPLY
    마음이 짠해지는 풍경...
    믿음과 사랑이 느껴지는 모습이에요

Post a comment



   

내 삶을 다시 써야 할 시간 When Hope Is Not Enough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rdin du Luxembourg, Paris, 2005





                                                             When Hope is Not Enough, It is Time to (re)Write my Life.




                                                      문득 ..

                                                      발 아래 낙엽이 보였다

                                                      '가을이다.'

 

                                                       고통스럽다;

                                                       내 수족은 절룩거리고,

                                                       내 등에는 식은 땀이 흐르며,

                                                       내 양미간 사이는 시큰거린다.

 

                                                       더 이상 기다리지도,

                                                       더 이상 용서하지도,

                                                       더 이상 인내하지도 않겠다

 

                                                       운명의 여신은 나를 지나쳤고,

                                                       이제야말로  

                                                       내가

                                                       내 삶을 다시 써야 할 시간이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17 20:41 MODIFY/DELETE REPLY
    어딘가가 많이 아픈 것 같지요...

    서울도 많이 쌀쌀해졌답니다.
    박노아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18 1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는 괜찮아질 겁니다.
    아픈 것도 결국 낫는 과정입니다.
  3. celesta 2009.10.23 21:50 MODIFY/DELETE REPLY
    꼭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마치 저에게 하시는 말씀 같아 잠시 멍해지는 느낌....

    고맙습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