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워싱턴 스퀘어 Flesh and Bl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shington Square, New York, 2007











                                                                        'Truth' always reminds me of Flesh and Blood.


                                                                              분홍빛 살점, 진홍핏빛처럼 발갗게 상기된...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The criminal coming at me is I"


두번째는 쉽지 않은가보다.
더 이상 놔주지 않을 것처럼 뉴욕은 머리위로 태풍을 몰고 왔다.
흉흉한 바람에 떠밀려 흐르듯 사람들은 빠른 걸음이다.
그들은 어디로 가는지 알고 있을까.

두번째는 복수다.
난타전이다.
돌진해오는 敵을 온 몸으로 받아들여 기꺼이 상대해야 한다.
명줄을 확실히 끊어야 한다.
가장 날카로운 칼을 준비하라.

두번째는 흐르는 것이다.
기억하라. 멈추어 있어도 흐르는 것임을.
혼까지 얼려버리는 뉴욕의 겨울속으로 피가 흘러넘칠 것이다.

성난 황소와 같이 돌진해 오는 敵 "I" 를 맞을 준비하라.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몸으로 사랑하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당신은 '몸'으로 사랑하는가 !


                                                                   비겁한 영혼은

                                                                   비겁한 육체를 가질 수 밖에 없는 법,

                                                                   흐느적거리는 몸뚱아리에

                                                                   눈만 똑바로 깨인채,

                                                                  '사랑'을 부르짖는 개들,

                                                                   그들 안에는 생명의 어떠한 흔적도 없다.


                                                                   천막안에 살며 공연을 하는 이들의 사랑에서는

                                                                   - 하지만 -

                                                                   피냄새가 났다.

                                                                   피냄새를 맡으니 몸 속에서 무엇인가 쭈빗쭈빗 움직이기 시작했다.

                                                                   독이 눈으로 빠져내리자,

                                                                   처절한 사랑의 기억도 함께 쏟아졌다.


                                                                   눈발 흩어진 콩크리트바닥위에라도,

                                                                   살냄새 맡으며

                                                                   피냄새 맡으며

                                                                   너의 우유빛 가슴사이로

                                                                   나의 시들어버린 손을 가만히 넣고서

                                                                   詩를 읊는다.


                                                                   난

                                                                   핏빛속 너의 한 가운데로 들어와,

                                                                   비로소

                                                                   다시 태어난다.



                                                                                 "당신은 몸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아는가?"








                                                                    핏발없는 영혼이여, 안녕,

                                                                    뉴욕의 마이스그레이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꿈 - 엄지공주


그녀가 찾아왔다. 그녀 곁에 커다란 유모차가 서 있다.
그런데 한 명의 아이만이 보인다.
왜일까. 우리는
어느 화창한 빛이 들어서는 4층 고급스러운 사무실/까페로 간다.

자리에 앉아 둘째 아이를 보여주었다.
살며시 꺼내었는데 손바닥 만한 이불 아래 정말 손톱만한 여자아이가 있다.
겨우 한 살, 조그만 아이의 몸이 약간씩 움직이며 숨 쉬는게 보인다.
엄마는 아무렇지도 않은듯 웃으며 이야기한다.
테이블 위에 있는 세상에서 가장 조그만 아이를 나는
가만히 보고있다.

잠시 눈을 돌렸다 다시 보니 어느새
아주머니가 그 아이위로 커다랗고 무거운 철냄비를 올려버렸다!
그것을 받침대 정도로 생각한 것이다.
나는 화급히 냄비를 들어 올린다.
주위 사람들이 나만 바라보고 있다.
아이를 손바닥 위로 올렸다.
하얗게 질려버린 육신에 어떠한 기동도 없이 숨도 쉬지 않는다.
솥의 거대함에, 무게에 눌러 죽어버렸다는 생각이 스쳤다.

나의 손으로 그녀에게 온기를 주며
조그마한 입을 통해 인공호흡을 한다.
쿨럭이더니 아이는 마치 고무풍선처럼 나의 숨을 들어마셨다.
그리고는 다시 숨을 쉬기 시작한다.
한발치 멀리 서있는 그녀는 아무런 감정의 기색도 없이
나를 바라보고 있다.

우리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나
나의 정신은 온통 조그만 아이에게 가 있다.
얼마나 지났을까.
나는 혼자 있다. 그리고 잠시 후
엄마가 아이를 찾으러 왔다. 당연히 그 곳에 있을거라 기대했던
책상위에 그녀가 없다. 아무런 흔적도!

두꺼운 책 아래도, 서랍안도 뒤져본다. 없다.
책상 아래에도 그 어디에도
없다.

정신이 나가버린 나는 어느새 내 몸밖으로 나와
나의 심장안으로 손을 깊숙히 집어 넣었다.
사람들은 그런 나를 볼 수 있다.
손을 휘저어 그녀를 찾는다.
뱃속 샅샅히, 내 손에는 내장의 끈적거림과 뜨거움이 느껴졌다.
어디에도 없다.

손을 꺼내었다. 손목 위까지 진홍색 피로 뒤범벅되어 있다.
주위의 많은 사람들도
나도 가만히
손만 바라보고 있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