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희망 HOPE II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희망하자.
 
                                                                                           희망하기를 포기하지 말자.

                                                                                           사랑하는 이에게 이는 죄악이므로...

     
                                                                                           우리가 가진 전부이므로.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11.10 21:08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참 멋져요! 아..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1.11 09: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이 특별한 이유는 네거티브상의 높은 빛의 밀도, 즉 빛이 가득 차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것을 현상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진들의 10배 정도의 시간을 해야 합니다.

    그 시간이 지나고 서서히 드러나는 두 사람의 윤곽과,
    저 멀리 그들을 맞는 빛과,
    내 손 안의 빛이 묘한 느낌을 주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이런 하루가 되었으면 ... 생각해봅니다.
  3.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03.31 03:13 MODIFY/DELETE REPLY
    저 멋진 사진이 탄생하기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느끼는 순간입니다.
    전 디지털 사진만을 접하니 이러한 묘미를 느끼지 못합니다.
    그러한 묘한 느낌을 갖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31 11:21 신고 MODIFY/DELETE
      느낌이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재생되는 것입니다.
      그러한 느낌을 얻으시려면 그에 상응하는 경험을 해야 합니다.
      같은 의미에서 사진촬영은 기법보다는 '어디서 출발하는가'라는,
      'Point of Departure'가 중요합니다.
      기법은 언제라도 배울 수 있으나, 출발점은 자신이 찾아내야 합니다.
  4.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8.10 07: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침에 일어나 이미지를 봅니다.
    사람의 눈에는 자기가 원하는 그림만 보이나 봅니다.
    신발 끈을 묶기 위해 앉았던 제게
    바로 옆에 있던 커플의 모습은 이렇게 보였습니다.
    묶고 있던 끈을 놓고 카메라를 잡고 누르던 그 순간,
    그 때가
    이 아침에 생각납니다.
  5. Favicon of http://13960eastendtalking.com/ghdstraightener.html BlogIcon GHd 2013.07.13 11:0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경직 The Hold With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One day, a student of mine asked me, 
                                                               "Why are you taking photographs of people standing alone?"
   
                                                               "What else is there to photograph?", I said.                     


   

                                                               "당신, 어딘가 경직되어 있는 듯하군요."
                                                               "경직이라뇨?"
                                                               "무슨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것처럼요."
                                                               "...어떤 생각이죠?"
 
                                                               "마치... 자신에게 일어날 일들을 보고 그 끝을 이미 아는 것같이
                                                               그렇게 긴장되어 있어요."
                                                               "그럼 무슨 다른 방법이 있나요?"
                                                               "많지는 않아요. 하지만 우리는 언제든지 보지 않을 선택을 할 수 있죠."
                                                               "나에게 어떤 일이 오는지 모른 채 그저 매일 살아가란 말인가요?"

                                                               "그렇게도 얘기할 수 있겠지만 그게 잘못된 건 아니에요.
                                                                그저 끝이 닥쳤을 때 후회 없이 '겸허하게' 받아들이면 되는 거지요.

                                                                         맞아요, 그게 중요해요."


                                                                                                             - <에코 체임버> 중에서










  1. Favicon of http://kyrie-studio.com BlogIcon Kyrie 2008.12.06 05:23 MODIFY/DELETE REPLY
    빛이 통하지 않는 지하. 얼어붙은 듯 서 있는 어느 사내.
    그런 곳에서의 겸허함이란 어떤 모양새여야 할지...생각해 봅니다.

    자칫 무미건조할 수 있는 웹 공간에서
    늘 멋진 '사진숙제 프로젝트'를 이끌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트랙백도 고맙습니다.

    이곳은 거대한 사진관과도 같아서
    여러번에 걸쳐 들르고 작품을 감상해야 할 것 같아요.
    또 들르겠습니다.

    추운 겨울...건강하고 따스하게 보내시기를.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12.06 15:14 신고 MODIFY/DELETE
      강팍한 현생에서 꿈꾸기를 고집하는 모든 이들에게
      꿈으로 남아 영원할 수 있는 축복이 있기를 ~
      영화라는, 이미지라는, 글이라는, 음악이라는,
      멋진 친구 한사람 한사람을 만나 새로운 꿈을 주고 받습니다.

      도시는 축복의 공간입니다.

Post a comment



   

희망을 (기어코) 찾아내는 것은

Paris, 2006








                   갤러리 벽면 가득히 거대한 예술작업을 하는 친구가 어느날 문득 제게 물어봅니다,

                        "당신의 사진 한 장으로 사람들에게 과연 어떠한 희망을 줄 수 있을까요?"


                        어쩔 수 없이 피어오르는 미소를 품고 기꺼이 대답해 주었습니다.


                               "모르셨군요, 제가 주는 것은 빛과 어둠의 복합체일뿐,

                               희망을 (기어코) 찾아내는 것은 사람들의 마음인 것을"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5.01 08:30 MODIFY/DELETE REPLY
    미끄럼틀이 장난감처럼 앙징맞아 보여요.
    사진에는 없지만 타이어 바퀴를 퐁퐁 뛰어 노는 아이들을 상상해보니 희망도 퐁퐁 튀어 오를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5.01 09:14 신고 MODIFY/DELETE REPLY
    타이어 사이에 볼이 하나 보이시나요?
    저 볼을 약간 움직일까 망설이다가 그냥 촬영했어요.
    아이들의 흔적에 방해가 될까 싶어서였기 때문이예요.

    적어도 어떤 것들은 만지지 않아 제게 진실된 의미로 다가오곤 해요.
    있는 그대로의 사진만이 가지는 마술이지요
  3.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1 09: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에 대해서 아는게 없지만 느낌이 좋아요 그리고 볼을 그대로 둔게 더 나은거 같아요. 밑에 적어놓은 말씀도 멋있습니다 ^^
  4. 2007.05.01 19:17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photocafes.tistory.com BlogIcon 내가보는세상^^ 2007.05.01 21:35 신고 MODIFY/DELETE REPLY
    마음의 중요성..다시한번 느끼고 가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
  6. 2007.05.01 22:07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maggot.prhouse.net/608 BlogIcon 한방블르스 2007.05.27 23:52 MODIFY/DELETE REPLY
    자기가 찾아야 한다는 말씀이군요... 새겨 듣겠습니다...

    풀잎도 이름을 알고 나면 밟기가 안스럽다.
    서로 알아야 사람은 산다.
  8. 2011.02.06 17:13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2.07 09:18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지요. 그래도 언제나 기억하고 있습니다.
      3월경에는 뉴욕에 있을 예정이예요.
      올해 길고 짧은 여행을 자주 갈 예정인데 어딘가 다른곳에 있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I, New York은 미루어졌을뿐 꼭 하게 될 프로젝트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함께 만나 한 곳을 바라본다는 점이, 그 기획의 디테일에 있어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같은 맥락에서 지금 만나신 암실그룹의 사람들과도 많은 교류를 나누어보세요.
      그들의 음성을 듣고 나의 음성을 나누는 것, 그게 교류입니다.
      물론 자신의 현상과 밀착, 인화도 또 하나의 대화이겠지요.

      새해인사, 감사합니다. 올해는 여행과 예술작업을 본격적으로 시동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신께서 제게 새로운 기운을 주실 것입니다.

Post a comment



   

Behzin Lea

 


사내가 길을 걷고 있다. 그가 알고 있는 지역이다.

언덕을 넘어서니 이제껏 보지 못했던 길이 나타난다.

좁은 위로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가 부르기라도 하듯 그는 끌려간다.

길을 따라간다. 마음에 불안함은 없다.


길은 이리 저리 둘러간다. , 곳은 눈에도 새롭구나.

길은 단단한 것만 아니며 곳곳에 깊은 웅덩이가 보인다.

늪지대인가?


앞에 나타난 움푹패인 곳을 피하려는 순간 늪에 빠지고 말았다.

황급히 그리고 겨우 나온다. 몸이 젖자 정신이 깨어났다.

마음이 불안해 온다.


얼마가지 않아 그는 깨닫는다. 완전히 길을 잃었다는 것을.

다리가 후들거렸다.

시간이 갈수록 다친 상처가 통렬하다.

어두움이 대지에서 오르더니 밤이 하늘에서 쏟아졌다.


다친 몸과 황망한 가슴은 참기힘든 열을 몸속으로 채워넣고 있다.

사방은 처절하리 만큼 어두우며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계곡의 숭어만이 가끔, 아주 가끔 물 위로 첨벙거릴뿐.

'마지막이다', 그는 눈을 감는다. 때 멀리에서

바람이 분다.

바람은 구름을 흩어지게 하고 사내의 열을 식혀주었다.

바람속 향기가 느껴지기 시작하였다.

형용하기 힘든 그윽한 향이다.


그러고보니
도시는 뚜르게네프 Turgenev 밤을 보낸 러시아의 늪지대 Bezhin Lea 같다.

그는 사냥을 하다 길을 잃었고 나는 그림자를 쫒아가다 길을 잃었다.

그는 길 위에서 다섯명의 낯선 소년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에게는 세명이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모두 타인으로 사라져버렸다.
모든 것이 단절되었던 그 때
어디선가 하나의 손이 불쑥 나타났.

나는 이 새로운 손을 '희망'이라 부르기로 하였다.

칠흙과 같은 어둠속에서 빛을 발하는 희망.


길은 잃는 것이 아니었다,

길은 언제나 최선을 다해 나를 사랑하였을 .


나는

이제

빛을 따라

로운 세상을 꿈꾼다.




11월 4일, 뉴욕늪지 中央에서.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몽마르뜨의 친구들 MONTMART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ntmartre, Paris 2004







                                                                                                I see four girls.




                                                                                              4명의 소녀를 보다  

                                                                                              "희망을 기억하자"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8.01.04 10:56 MODIFY/DELETE REPLY
    할머니들 너무 귀여우세요~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04 14:55 신고 MODIFY/DELETE
      할아버지들이었다고 상상해보세요.
      여자분들은 나이가 들며 우정으로 보상받는 것 같아요.
      여자가 우성일 수 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죠.(다행인 줄 아시길...^^)
  2. Favicon of http://14642.freshbrewedcodes.com/poloralphlaurenuk.php BlogIcon ralph lauren outlet 2013.07.12 03:4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빠리의 밤 Les Nuits de Par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click image to resize)





                                                                                              

                                                                        희망이 절망으로 곤두박질치고 

                                       삶으로의 저항이 힘없이 꺽일 때마다

                                       저는

                                       빠리의 밤을 기억합니다

 

                                       수 많은 핏빛 회한이 만든 진한 어두움사이로

                                       사랑이 만들어 낸 튜울립 빛과

                                       당신의 살냄새를 스며들게 합니다

 

                                        Au reste,
                                                                        
그렇게 잠시후면 모든 것이 다시 제 자리로 돌아올 것입니다










  1. Favicon of http://6596.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7 13:48 MODIFY/DELETE REPLY
    태양이 바다에 미광을 비추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