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밤의 산책 Nightwa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i noir,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01.18 05:08 MODIFY/DELETE REPLY
    느낌 참 좋아요.
    서울은 요즘 밤의 산책을 즐길 수 없을 정도로 아주 춥답니다.

    어제 아날로그로 사진찍던 분을 만났는데 인화할 때 느끼는 손 맛에 대해 얘기들었어요.
    그런데 요즘 학생들에게 인화하라고 하면 모두 도망간다고 하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8 22:22 신고 MODIFY/DELETE
      디지털로 촬영하는 것과 암실에서 얻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전자는 이미지를 얻는 것이고, 후자는 프린트를 만들어 내는 것이지요.
      손으로 만질 수 있는 Physical한 그것...
      빛을 통해 시간을 들여다보고 이를 손으로 다듬어 만든다는 것에서 저는 특별한 가치를 느낍니다.

      암실작업은 확실히 힘이 듭니다.
      하루 온 종일 프린트하면 2~3장이 나오니까요.
      도대체 다른 방법이 없지요.
      그래서인지 원고에 많은 시간을 쏟았던 지난해 저는 컬러사진을 많이 촬영했습니다.
  2. Favicon of http://photographicmemories.tistory.com/ BlogIcon deca 2008.01.18 13:40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찾네요. 늘 좋은 사진 감사드립니다.
    연말연시에 뉴욕에 잠시 있었는데, micegrey님 생각했었어요. 늘 여기서 만나뵐 수 있으니까, 그리고 만나지려면 그리 조바심내지 않아도 만나질 수 있겠지요? ^^

    늘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8 22:25 신고 MODIFY/DELETE
      저에게 '만남'이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이 곳에서, 지금에만' 만날 수 있지요.
      인연이 없이 만남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노력만으로 만날 수 있다고 저는 생각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인연이 없었군요.. ^
    • Favicon of http://photographicmemories.tistory.com/ BlogIcon deca 2008.01.18 22:37 MODIFY/DELETE
      인터넷으로 만난 것도 얼마나 고마운지요^^
  3. Favicon of http://9808.saxbycoffer.com/burberrybags.php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2 06:3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연인, 사랑, 눈빛 The St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rcelona, 2004



 




                                                                             사랑이란 ...


                                                                             어깨와 허리에 손을 얹고

                                                                             당신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

                                                                             그리고 내 눈에 비친 당신의 모습일 뿐.


                                                                             당신 살결 내음이 씨끌라망 빛깔처럼 잔잔히 밀려오는 오늘...





                                                                            - KL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 옆에서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07 10:36 MODIFY/DELETE REPLY
    어쩌면 사랑하는 연인들은 누가 봐도 연인인 걸 금방 알 수 있는 눈빛을 가졌는지요...

    오늘은 모임 때문에 늦게 들어왔어요. 아~ finder 모임이예요.^^
    저야 물론 아이들과 놀러간거구요.

    음악도 많이 올려놓으셨네요. 음악은 내일 조용히 들어야겠어요.
    박노아님도 행복한 주말이 되시길...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09 12:31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랑이 변한다고 사람들은 불평합니다. 하지만 변하면 어떻습니까. 이렇게 화려했던 순간이 있었다면 충분히 아름답지 않습니까.

    아, 그 눈빛만 기억할 수 있다면 ... !
  3. 구경꾼 2008.03.18 01:15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 너무나 멋집니다
    다시 사랑하고 싶게 만듭니다.
    허리에 올려진 다정한 손끝이 보이는듯 합니다.
  4. Favicon of https://thejackworld.tistory.com BlogIcon JackWorld 2008.06.28 17: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이 좋습니다.
    거친듯 부드러운 입자감도 좋구요.
    저도 사진을 찍는 사람인데요 이 블러그를 시작한지 이제 삼일이 되었네요.
    삼일간 활동중 가장큰 발견인듯 하네요.
    님의 블러그를 알게 된것이요.
    시간 되시면 제 블러그에도 놀러오세요.
    부족하고 낡은 사진들이지만 그래도 정성스레 몇장 올리는 중이랍니다.
    그리고 궁금한점이 있는데요.
    스킨이 정말 마음에 드는데 어떻게 상요하고 계신가요?
    설치 경로라든가 뭐 그런 정보를 주실수 있으신가요?
    오늘 몇시간이나 씨름을 했지만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찾거나 조합하지는 못했네요.

    아하 말이 길어졌네요.
    자주 들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28 22:01 신고 MODIFY/DELETE
      저도 반갑습니다.

      제 스킨은 오래전 티스토리에서 특별히 제작하여 주셨습니다. 제가 한 것은 내용을 올린 것 뿐이니 어떤 조언을 드릴 수 없을듯 합니다.

      태국에 계신가요? 지구 여러곳의 사람들이 이렇듯 쉽게 접속하여 통화할 수 있다는게 여전히 신기하군요...
  5. Favicon of http://9632blatsoffcomics.com BlogIcon ghd 2013.07.16 15:4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스틸보이 Steel Boy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사람은 도시에게, 도시는 사람에게 녹아 들어간다, paris_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c guell, barcelona, 2004





  

                                                                                      We all have become puzzle pieces under the Sun in Parc Guell.







                                                                                                                                                                                    from <DREAM>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0.05 10:39 MODIFY/DELETE REPLY
    저 곳에 앉아서 저도 조각처럼 태양을 쬐고 싶어요^^


    참, 사진집은 나왔는지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0.05 15:14 신고 MODIFY/DELETE
      바르셀로나의 태양은 특별한 힘이 있지요.
      특히 구엘파크에서는 태양이 그림속에 들어있듯 하나로 보였지요.

      책..저도 (출판사에) 묻고 싶어요.
      책 한 권 나오는 건 인내심이란 단어로도 모자르지요.
      이제는 편안히 기다리고 있어요.
  2. Favicon of http://www.sori4rang.com BlogIcon sori4rang 2008.11.26 00:59 MODIFY/DELETE REPLY
    I feel like that is not picture that seems like drawing.. it's just amazing..
  3. 정영아 2008.11.26 09:12 MODIFY/DELETE REPLY
    바르셀로나를 갔다왔어도 정작 이곳은 skip했네요.
    작년, 여행전과 후에 가우디를 맘껏 알고 왔지만, 그래도 부족했고 영 만족스럽지 않았었는데...사진이란 이런건가 봅니다.
    그림도 비슷한 느낌을 전해주는데...사진에서도 맘껏 상상하고 느낄수 있다니....

    감사합니다.
  4. 다키니 2009.11.29 17:44 MODIFY/DELETE REPLY
    이 칙칙한 아침에 이렇게 천국의 한 장면 같은
    사진을 보니 모든 어둠이 한 순간에 사라지는
    것 같네요 ^^
    오늘 하루 이 사진을 가슴에 담고 있어야 겠네요
    멋진 사진 감상...감사합니다.

Post a comment



   

포만감 (飽滿-感) SPONGE



                 Barcelona, 2004






                                                       SPONGE.


                                                                              세상에는 스폰지들이 너무 많다.

                                                                             몸에 닿는 모든 것들을 빨아들이듯,

                                                                             닥치는 대로 흡수한다.

                                                                             그들은 손 위의 것으로, 눈 앞의 것으로

                                                                             절대 만족할 수 없다.


                                                                             "한 번 사는 세상,

                                                                             떵떵거리며, 정복하며, 성취감을 느끼며 살아야 한다",

                                                                             핏발이 눈속까지 이미 가득 차 올라있다.


                                                                             가끔 - 오늘 같은 날 -

                                                                             세상이 빙글빙글 돌며

                                                                             난 어지러움에 싸인다.

                                                                             세월을 살아내어도

                                                                             아무 것도 바꾸지 못하는

                                                                             인간의 졸속한 머리속,

                                                                             뱃 속 가득찬 오물에

                                                                             역겨워진다.


                                                                            "당신의 포만은 感일뿐,

                                                                             빈 껍데기만으로 가득 차 있다"


                                                                              난,

                                                                             모든 것을 깨끗이 빼어버리고 푸치니의 '어떤 갠 날'을 듣는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able.tistory.com BlogIcon ♧ forest 2007.03.25 20: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저 노인분과 비슷하다는...ㅜ.ㅜ
    쓰레기통은 한번 뒤집으면 속이 텅 빌텐데 저는 물구나무 서기를 해야 하나요...

    순간의 포착이 참 재미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6 00: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모든 걸 탕탕 털어 버리면 저 통 속 가장 깊은 곳에 있는 하나만이 남게 됩니다.

    자.유.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6 01:25 MODIFY/DELETE
      오늘 오후는 탕.탕. 털어버리면서 살아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archonex.tistory.com BlogIcon 아콘쨈 2007.03.27 0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포착력이 대단하시네요
    사진안에 포착된 작은 공간에서도 뉴욕풍이 많이 나네요
  4.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7 07:40 MODIFY/DELETE REPLY
    가끔 이 곳이 뉴욕인지 파리인지 분간이 안될 때가 있습니다.
    휴지통의 쓰레기들을 하나씩 빼어보면 알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6 14:16 신고 MODIFY/DELETE
      출판준비를 하며 확인하여 보니,
      이 곳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였고,
      필름도 제 예상과는 다른, 슬라이드 필름이였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제가 이렇습니다 ...
  5. Favicon of http://6343.morningcallcoffeesstand.com/snapbackhat-us.php BlogIcon Snapback Hats 2013.07.12 18:1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로컬바 Local B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rcelona, Spain, 2004











                                                                   빨래가 걸려있는 동네의 조그만 바, 그 곳 주인이 되고 싶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magie00.tistory.com BlogIcon Bari- 2008.06.04 02:54 MODIFY/DELETE REPLY
    바르셀로나 인가요 ~_~
    저도 여행가고싶네요 ㅎㅎ ;;;

    하지만 지금은 노아님 사진이나 보면서 꿈이나 꿔야겠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4 23:50 신고 MODIFY/DELETE
      빨래가 걸려 있는 동네의 조그만 바 주인이 되고 싶은 희망이 있습니다.
      저도 그 꿈에 동참합니다 ~

Post a comment



   

스페인 병사 Spanish Soldiers

          From Cafe Buenas Migas, Barcelona, Spain, 2005




 






  1. Favicon of http://mt-kim.tistory.com BlogIcon tommib 2008.09.02 11:18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을 보니 포근한 젊음이 느껴지네요

Post a comment



   

The Night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6173freerunshoesr.com BlogIcon nike free run 2013.07.15 01:5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태양 아래서 Under the Su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c Guell,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