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여자와 고양이의 공통점 A Thing Between A Cat and A Woman



                                           New York, 2005 (click image to resize)









 

                           여자는 고양이와 마찬가지로 자신이 사랑받아야 할 때를 안다.

 

 

                           (그들은) 기지개를 한 번 주~욱 펴고는,

 

                      사랑을 찾아간다.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23 19:38 MODIFY/DELETE REPLY
    사랑받기 위한 몸의 언어를 알아들을 수 있다는 건... 사랑이 뭔지를 안다는 뜻일거예요.
  2. Favicon of http://www.bingo.or.kr BlogIcon bingo 2007.04.24 0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핫.. 동감합니다.. 이놈의 고양이...
  3.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24 09: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자의 다중적 성격이 사랑스러워 보입니다.
    그러니 나같은 사람까지 안아줄 수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4. Favicon of http://urban.tistory.com/ BlogIcon 공간 2007.04.28 07:44 MODIFY/DELETE REPLY
    재미있는 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05.01 09: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자친구인가요? 부럽네요~
  6. BlogIcon 베쯔니 2008.03.13 05:30 MODIFY/DELETE REPLY
    정말 공감가는 이야기 인데요~~

    그래서 고양이가 좋아요~
  7. Favicon of https://ohmyisland.tistory.com BlogIcon 마쿠로스케 2009.03.31 10: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랑받는 순간 취하는 그 도도한 포즈도 비슷하지요.
    눈길을 안 주면 다가오고, 다가가면 물러서는 점 또한...
  8. Favicon of http://mabelworld.tistory.com BlogIcon 메이블 2009.04.02 12:22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
    한국에 오자마자 정신없이 시간이 흘러갔어요.
    그리고 사진숙제를 준비하면서 3월도 정신없이 보내고 벌써 4월.
    저도 이젠 기지개를 쭉 펴고 다른 사랑을 찾아나갈 시간인가봐요...사랑이 충분하지 않으니까요...
  9.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4.03 08:10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리들의 영속적인 투 스텝이지요; 다가가고 물러서고 ~
    그러나 그 사이 안기는 순간,
    다른 모든 것을 잊고, 그럼으로 동시에 잊혀지지 않을 순간,
    다른 진공의 생성과 조금씩 채워지는 새로운 공기처럼,
    낯선 경험을 하겠지요. 꼭 그럴 수 있기를 ~
  10.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09.07.12 02:37 MODIFY/DELETE REPLY
    책에서 이부분을 보고 웃음이 나왔더랬습니다. 비밀스럽고도 정체되지 않고 끊임없이 움직이는 여자의 마음인가요...공감합니다.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7.18 22:37 신고 MODIFY/DELETE
      '사랑'을 찾아가는 사람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지요.
      같은 맥락에서 사랑을 떠나는 사람에게도 그러합니다.

      책에는 '자신'의 '자'자가 빠져 프린트되었지요?
      직접 써 넣어주시길.

Post a comment



   

나에게만 보이는 얼굴 The Face Shown to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New York 2006, Digital photograph



 
                                                                  "한 사람, 단 한사람에게만 제대로 보이면 되는거야"

         

                                                    너는 항상 나에게 말하곤 했다.

                                                    그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얼굴을 찍어 사방에 붙인다.

                                                    하지만,

                                                    얼굴들 위로 페인트가 한 겹, 두 겹 칠해지며 이내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순식간에 자취를 감추는 유령의 얼굴들...


         
                                                    순간

                                                    멀리 그늘 속에서 얼굴 하나가 서서히 떠오른다

                                                    멀리서도 나를 들여다보는 심미안을 가졌다

                                                    그래, 기억났다, '너의 얼굴이다.'



                                                    단 한 사람 - 나 -에게 보여 주었던 그 얼굴...



                                                                    사랑한다






                                                    2006년 4월 파리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1 18: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멀리서 보니 그녀의 얼굴이 수백개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jaehan.net BlogIcon J.Han 2007.04.11 23:30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 너무 괜찮은데여...
    쓰신 글도 맘에 들고....^^;

    저도 보고싶은 얼굴 하나가 있는데...
  3.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7.04.12 08: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과 글 잘 읽고 보고갑니다..^^ 사진뿐 아니라 글도 잘 쓰시네요.우선 포스팅하신 거 못본 건 이따가...저녁을 부실하게 먹었더만 또 뭔가 요기를 해야해서...ㅋㅋㅋ

    글구 리체님 구독기란 것에 질문 하셨던데...온김에 간단하게 알려드리고가요..

    구독기라 함은 RSS라고 검색해 찾아보심 알게 되실 꺼예요.이웃블로거님들 새글이 올라오면 바로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랍니다.

    그렇게 알림을 받으려면 그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RSS 피드라고 블로그 메뉴 맨밑에 주황색으로 보이시죠?아마 노아님 블로그에도 있을꺼예요.제가 그거 누르고 창에 뜬 주소 등록해 놓았거든요.

    구독하고싶은 블로그가 있다면 그 주소를 등록해 놓으면 오케이예요.

    보통 연모RSS 나 한RSS를 쓰더라구요.

    설명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암튼 검색창에 연모 RSS랑 한RSS 를 찾아보세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2 10:32 신고 MODIFY/DELETE
      너무도 낯선 환경이예요 저에게는. 그래서 조언에 더욱 감사드리구요. 일단 이 프로그램을 찾아야하는 것이군요. 링크다는 것도 끙끙대고 있는 정도이니..

      구독기..재미있는 기능이네요. 어여 식사 잘 드시고 오세요~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13 06:59 MODIFY/DELETE REPLY
    단 한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건 모든 걸 다 보여줬다는 뜻일 거예요.
    이는 곧 모든이에게 다 보여줬다는 건 단 한 사람에게도 아무 것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뜻일 거예요...
  5.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3 08: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릴 때에는 모든 사람을 다 알고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가도
    여전히 자기 한 사람도 알 수 없음을 알게 되요.

    하지만 비밀은 있어요, 남의 속으로 들어가려는 것이 아니라
    자기를 여는것, 그것이 자유이고 따라서 나눔이예요.
    공유를 함으로 결국 알 수 있게 되요.
  6.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09 00:43 MODIFY/DELETE REPLY
    노아님. 저도 한RSS를 통해 노아님의 블로그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http://www.hanrss.com .. 사용법은 북마크하는 것과 비슷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1 10:26 신고 MODIFY/DELETE
      Thank you, 꼬날님.
      엄마분들이 자식 따라다니며 밥먹이려는 걸 보면 '왜 저러나' 하곤 했는데 요즈음 현대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을 보며 '누가 저렇게라도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Hopelessly helpless... ^^

      고마와요, 꼬날님이 밥숟가락 들고 쫒아오는 어머니 같아 위안이 되었어요.

Post a comment



   

first day in, chloe +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and Hyde,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보니의 초상 Bonni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7





                                                         클로이와 하이드 사이에서 태어난 막내둥이 보니는 가장 늦게 태어났으나
                                                         가장 큰 고통을 겪은 아이다. 무언가를 잘못 삼켜 22바늘을 꿰매는 대수술
                                                         을 받아야 했다. 아파서 낑낑대는 보니를 데리고 어퍼 이스트 92가까지 가
                                                         던 날을 잊을 수 없다. 수술이 진행되고 회복하는 3일의 시간은 아마 다시
                                                         경험하기 힘든 시간일 것이다. 대수술로 배에 커다란 자욱을 지닌채 아이
                                                         를 데리고 나오던 날, 나를 바라보던 보니의 눈망울을 기억한다. 그 때 나
                                                         는 마음속으로 조그맣게 속삭였다, 




                                                                                                        "I will rescue you over and over"














  1.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8.03.04 18:20 MODIFY/DELETE REPLY
    고양이가 정말 예뻐요! 아웅~>.<
  2. 2008.07.16 18:59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rpa BlogIcon 다키니 2009.11.14 21:41 MODIFY/DELETE REPLY
    보니가 다시 회복을 했다니 참 다행이네요^^
    보니를 통해서 생명의 신비를 엿볼 수 있네요..
    다시 살아났으니까요...

    맨 마지막에 다신 글....
    마음에 와 닿습니다.
    보니는 행복한 고양이... 노아님으로 인하여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15 19:51 신고 MODIFY/DELETE
      다름아닌 자신의 가슴을 부여잡고 결국 자신을 살리는 일.
      눈 뜨고 숨 쉬는 날까지,
      누군가를 구원한다는 것은,
  4. Favicon of http://kickisresa.tistory.com BlogIcon Kicki 2009.11.15 05:01 MODIFY/DELETE REPLY
    우와-빨간 천 위의 고양이가 너무 예뻐요. 자세가 ;)
    눈이 또로록 쏟아져 내릴듯 투명하고 크네요. 마징가 귀ㅎㅎ 전 개를 키우지만 사실은 고양이를 더 좋아해요. 고양이는 정말 매력적인 동물 같아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15 19:54 신고 MODIFY/DELETE
      보니는 고양이 처럼 민첩하지 못해요.
      차라리 강아지를 보는 듯한 느낌이죠.
      고양이, 강아지를 떠나 내가 사랑하는 것은
      보니예요.
      개념이나 causality가 아닌 Bonnie.

Post a comment



   

Captain Nemo, paris_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Post a comment



   

Young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en I look at Hyde, I come to think of myself in 1997 here in New York.
                                                       A year & half passed and Hyde does seem quite different.

                                                       Then...again  I look at myself...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able) 2007.07.18 02:01 MODIFY/DELETE REPLY
    Hi, Hyde!
    저 부드러운 곡선이 본성을 숨긴 것도 같고 드러낸 것도 같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7.19 11:05 신고 MODIFY/DELETE
      지금의 모습은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그럼 다 자라 발현된 지금이 본성에 가까운 것일까요?
      아니면 예전의 모습일까요?
    • Favicon of http://gsecret.tistory.com/ BlogIcon 김소녀 2008.10.15 04:04 MODIFY/DELETE
      예전의 모습도 지금의 모습도 모두 그(?)의 본성이겠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10.16 23:50 신고 MODIFY/DELETE
      변하는 것도 정체되어 있는 것도 모두가 하나의 끈...
  2. Favicon of http://15297.stlouiscores.com BlogIcon ghd 2013.07.12 22:1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