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생 미쉘의 연인들 Fontaine, Place St. Mich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ce St. Michel, Paris, 2004 (click images to resize)











                                                 To have the last moment in your arms, that would be the most luxurious split-second in my life.




                                                                                 나의 안식처, 그대 가슴에 묻혀!


















Post a comment



   

향연 FEA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Rue Saint Severin, Paris, 2004 (click image to resize)








                                                                              가만히 들여다보면 

                                                                              피의 살육은 일상속에서 매일 일어나고 있다. 



                                                                                                  죽음의 향연


                                                                              나에게 향연은

                                                                                                  누군가의 죽음을 의미한다.



                                                                              이 땅 위 어떤 것을 정의라 할 수 있는가.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8.23 12:51 신고 MODIFY/DELETE REPLY
    <에코체임버>에 대한 어느 기자의 평에서 이 사진을 '냉동창고속 고기'라고 한 것을 읽은 적이 있다. 그러나 사실 이곳은 냉동창고가 아니라 그 반대로 지글거리며 돌아가는 식당의 바베큐 그릴이다. 나는 관광객들이 들끓는 Rue Saint Severin 식당 밖 거리에 서서 촬영하였다.

    물론 어디서 촬영하였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다만 시끌벅적한 거리 한 편의 고열에서 기름이 빠지고 있는 고깃덩어리가 조용한 냉동창고의 것으로 보인다는 묘한 대조에 웃고말았다.

Post a comment



   

종착역 The Arriv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이제 곧 나의 집에 다다른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월병月餠축제 Mooncake Festiv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gapore, 2005




 



 

                                                                          축제의 찬란한 빛이 검정을 가슴 깊숙히 묻어버리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망자 The Dead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logna, Italy, 2004








 

                                                                                                          삶과 죽음을 가르는 오류를 범하지 말라.
 



                                                                                                          그들은 언제나 우리를 지켜보고 있으니...




















                                                     (망자를 기억하며)







  1. Favicon of https://wing91.tistory.com BlogIcon 제갈선광 2008.08.12 0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밤의 분위기가 물씬한 작품,
    즐감합니다.
  2. 2009.06.02 00:02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패트릭과의 만남 PATRICK under Puebla Mo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trick, Cholula, Mexico 2005





                                                                                                 My dear friend, Patrick under Puebla Moon.
                                                                                                 Only by your embracing welcome to a vagabond,
                                                                                                 My wretched soul could finally rest.

                                                                                                 Patrick, Conchita, and Christian,
                                                                                                 You are My Home,
                                                                                                 You are Where I belong 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nchita, Puebla, 2005




                                                             프랑스 사람을 푸에블라 외곽의 조그만 동네에서 만날 확률이 얼마나 되겠는가.

                                                             그것도 생면부지 외지에서 온 방랑자가 만나기란 ...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만났다.

           
                                                             40년 사진을 하며 멕시코에서 살아온 그가

                                                             불과 1년 남짓 사진을 한 외지에서 온 방랑자를 마치 최고의 아티스트인양 대해주었다.

                                                             매일 아침이면 피라미드에 올라가 기도를 드리는 부인 콘치타와,

                                                             매를린맨슨의 음악을 빠져 사는 아들 크리스티앙과 함께,

                                                             프랑스인 패트릭은 그렇게 멕시코 찰룰라 Cholula에서 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ristian, Puebla, 2005




                                                             언어의 벽으로 말이 통하지 않던 콘치타는 나를 볼 때마다 Angel이라 불렀다.

                                                             그녀의 눈을 보면 이 곳이 天上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허름한 집 곳곳이 눈 속에서 찬란히 빛났다.

                                                             밤이면 뜰로 휘영청 쏟어지던 푸에블라의 달을 나는 기억한다.



                                                             낯선 이가 낯선 이들과 만나고 그들은 한 지붕아래에서 지내게 된다.

                                                             그렇게 나는 아직도 - 눈을 감고 - 그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곤 한다


                                                             그 자신 방랑자인 빠뜨릭은

                                                             또 다른 방랑자 노아를 만나게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만나고야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uebla Moon, Mexico 2005 (click image to enlarge)








  1. Favicon of http://15103aniefit.com/ralphlauren-it.php BlogIcon polo 2013.07.13 15:3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쇼윈도의 여인 Grit On The Other S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renze, Italy, 2004 (click image to enlarge)







 

                                                                                                    세상에서 가장 날카로운 유리조각을

                                                                                                                   입에 문 채,

                                                                                                      행인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리다.















  1. Favicon of http://3986acelgxc.com/lib.php BlogIcon ugg boots 2013.07.15 23:0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숙면 To Sleep On A "Solid" Rock


Central Park,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2092blatsoffcomics.com BlogIcon ghd 2013.07.14 19:4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내가 아끼는 총 My Favorite Gun



Bologna, Italy,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기다림 To Live The Pain



                                     during surgery operation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COMPANY ( for the hour )


 Washington Square, New York, 2007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도시는 모두 묻어버린다 Six Feet Under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