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새해를 맞으며 New Year Wish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치원 벽화, Chelsea Kids' mural, New York, 2007  (click the image, find me & Hyde in the picture)







                                                                              'My Wishing is sharing every New moments with you.
                                                                               Time has come for us to paint the New picture!'


                                                                               지난 한 해 대화를 나눈 나의 벗이여, 그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새로운 Wishing이 있음으로 생명은 이어지는 법,  
                                                                               사방에 가득 찬 새로운 빛과 새로운 바람을
                                                                               새로운 가슴으로 받아 새로운 그림을 그리도록 합시다.  
   
                                                                               우리 둘의 대화가 곧 나의 Wishing입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01.01 07:58 MODIFY/DELETE REPLY
    새해가 밝았습니다.
    해피 뉴이어~~~예요~^^

    재미난 그림이네요.
    유치원 벽에 저렇게 아기자기한 그림이 있었다니...
    그리고 그곳에 박노아님도 계셨다니...
    그림에서는 찾을 수가 없네요.

    지난 해에는 박노아님을 온라인 상에서지만 알게 되어 행복했습니다.
    사진뿐만 아니라 글과 음악까지 수준높은 문화생활을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에는 더욱 좋은 사진과 글, 음악 들려주시고 보여주세요.
    그리고 샬롬하시길...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02 01:29 신고 MODIFY/DELETE
      제 모습이 아니라 흔적을 말씀드린 것이었습니다(커다랗게 사진위에 써놨지요..),
      물론 하이드는 오른쪽 검정고양이구요.

      저 또한 지난해 든든한 이웃을 만나뵙게 되어 반가왔습니다.
      과연 우리가 한 해 몇명의 새로운 이웃들을 만나는가 생각해보면 사람의 한계가 명확해지지요.

      새해에는 깊게 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분들 많이 만나기를 함께 기대해봅니다.
  2. nara 2008.01.05 16:34 MODIFY/DELETE REPLY
    아~예뻐요^^
  3. Favicon of http://6646.taxfreebicycle.com/coachus.php BlogIcon coach outlet 2013.07.11 12:2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18118tourisme67.fr/nikefreerun.php BlogIcon nike 2013.07.16 01:33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나에게만 보이는 얼굴 The Face Shown to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New York 2006, Digital photograph



 
                                                                  "한 사람, 단 한사람에게만 제대로 보이면 되는거야"

         

                                                    너는 항상 나에게 말하곤 했다.

                                                    그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얼굴을 찍어 사방에 붙인다.

                                                    하지만,

                                                    얼굴들 위로 페인트가 한 겹, 두 겹 칠해지며 이내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순식간에 자취를 감추는 유령의 얼굴들...


         
                                                    순간

                                                    멀리 그늘 속에서 얼굴 하나가 서서히 떠오른다

                                                    멀리서도 나를 들여다보는 심미안을 가졌다

                                                    그래, 기억났다, '너의 얼굴이다.'



                                                    단 한 사람 - 나 -에게 보여 주었던 그 얼굴...



                                                                    사랑한다






                                                    2006년 4월 파리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1 18: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멀리서 보니 그녀의 얼굴이 수백개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jaehan.net BlogIcon J.Han 2007.04.11 23:30 MODIFY/DELETE REPLY
    이 사진 너무 괜찮은데여...
    쓰신 글도 맘에 들고....^^;

    저도 보고싶은 얼굴 하나가 있는데...
  3.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7.04.12 08: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과 글 잘 읽고 보고갑니다..^^ 사진뿐 아니라 글도 잘 쓰시네요.우선 포스팅하신 거 못본 건 이따가...저녁을 부실하게 먹었더만 또 뭔가 요기를 해야해서...ㅋㅋㅋ

    글구 리체님 구독기란 것에 질문 하셨던데...온김에 간단하게 알려드리고가요..

    구독기라 함은 RSS라고 검색해 찾아보심 알게 되실 꺼예요.이웃블로거님들 새글이 올라오면 바로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랍니다.

    그렇게 알림을 받으려면 그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RSS 피드라고 블로그 메뉴 맨밑에 주황색으로 보이시죠?아마 노아님 블로그에도 있을꺼예요.제가 그거 누르고 창에 뜬 주소 등록해 놓았거든요.

    구독하고싶은 블로그가 있다면 그 주소를 등록해 놓으면 오케이예요.

    보통 연모RSS 나 한RSS를 쓰더라구요.

    설명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암튼 검색창에 연모 RSS랑 한RSS 를 찾아보세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2 10:32 신고 MODIFY/DELETE
      너무도 낯선 환경이예요 저에게는. 그래서 조언에 더욱 감사드리구요. 일단 이 프로그램을 찾아야하는 것이군요. 링크다는 것도 끙끙대고 있는 정도이니..

      구독기..재미있는 기능이네요. 어여 식사 잘 드시고 오세요~
  4.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4.13 06:59 MODIFY/DELETE REPLY
    단 한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건 모든 걸 다 보여줬다는 뜻일 거예요.
    이는 곧 모든이에게 다 보여줬다는 건 단 한 사람에게도 아무 것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뜻일 거예요...
  5.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4.13 08: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릴 때에는 모든 사람을 다 알고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가도
    여전히 자기 한 사람도 알 수 없음을 알게 되요.

    하지만 비밀은 있어요, 남의 속으로 들어가려는 것이 아니라
    자기를 여는것, 그것이 자유이고 따라서 나눔이예요.
    공유를 함으로 결국 알 수 있게 되요.
  6.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09 00:43 MODIFY/DELETE REPLY
    노아님. 저도 한RSS를 통해 노아님의 블로그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http://www.hanrss.com .. 사용법은 북마크하는 것과 비슷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1 10:26 신고 MODIFY/DELETE
      Thank you, 꼬날님.
      엄마분들이 자식 따라다니며 밥먹이려는 걸 보면 '왜 저러나' 하곤 했는데 요즈음 현대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을 보며 '누가 저렇게라도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Hopelessly helpless... ^^

      고마와요, 꼬날님이 밥숟가락 들고 쫒아오는 어머니 같아 위안이 되었어요.

Post a comment



   

창가의 여인 A Woman in the Patio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2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2387.blatsoffcomics.com BlogIcon ghd 2013.07.13 00:4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입술을 맞추어 Kiss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ng lovers, Paris 2003 (click to resize to the screen)






                                    

                                                                                             The most divine moment,
                                                                                                                          When Two lips are on each other, and
                                                                                                                          Vanish into the only-known-to-two paradise.


                                                                                            입술이 신체의 가장 신성한 부분인 것은, 아마도
                                                                                            거짓을 모르기 때문이리라.

                                                                                            입술이 닿는 순간,
                                                                                            고요해지며,
                                                                                            눈이 감기고, 호흡마저
                                                                                            현세를 이탈한다.
       
                                                                                            (이 세상에서)
                                                                                            둘만의 세계란,
                                                                                            눈을 감고 입술을 맞춘 그 때 뿐이다.






                                                                                                                 (connected to Sajinsukje: Seoul - New York Dialogue Project)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www.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8.01.15 23:38 MODIFY/DELETE REPLY
    한RSS 구독기를 통해 좋은 사진 좋은 글 잘 받아보고 있습니다. 역시 노아님은 사진뿐 아니라 글도 참 잘 쓰십니다. 잘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6 08:15 신고 MODIFY/DELETE
      시간이란 참 빠르지요?
      모든 것이 정지된 듯 흘러갑니다. 이것이
      시간의 속성인지 아니면 조급한 사람의 마음때문인지 알수 없지만 말이죠.
      그래도 희망을 가져봅니다.

      분명 Zet님도 빠른 시간속에서 따뜻한 계획들을 세워놓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잘 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잘 될 것입니다.

      아직 창을 열지 않았지만 뉴욕은 좋은 아침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innikeshoesstore13.com/ BlogIcon Nike Outlet 2013.05.15 03:5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13115.carisbpress.com/nikefreerunus.php BlogIcon nike free run 2013.07.10 08:0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공원 The 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shington Square Park,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To make a perfect balance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는 것 ...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파리 Paris, Ma Petite Flam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3






                                                                                               I close the curtain and up again,
                                                                                                                                          there lies Paris, ma petite flamme.

                                                                                               Know that I've never forgotten you.


                                                                       커텐을 닫고, 다시 열면 그 곳에 나의 작은 불꽃 파리가 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wing91.tistory.com BlogIcon 제갈선광 2008.08.18 01:43 신고 MODIFY/DELETE REPLY
    한폭의 복고풍 그림을 보는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8.18 16:52 신고 MODIFY/DELETE
      눈을 한 번 감고 뜨면 그 방 안에 서 있는 자신이 있습니다.
      그가 손을 들어 커텐을 열어 젖힙니다.
      서늘한 바람과 함께 새소리가 들립니다.
      이미지는 우리에게 메타포일 뿐
      창을 열 수 있는 것은 살아있는 우리의 정신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듯...' 돋아오르는 실재를 느낍니다.

Post a comment



   

백만개의 미각 A Million Appeti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opping Spree,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rebeldia.kr BlogIcon 레벨디아 2008.07.31 23:45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보면서 이곳에 내가 같이 존재하는 것만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8.03 13:29 신고 MODIFY/DELETE
      사진은 '실제 거기 있었다(과거)'의 영역과 '지금 내가 거기있다(현재)'의 영역이 있습니다.
      저는 후자의 것에 관심이 더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느끼시는 감성적 공감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2. 2011.02.07 00:28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2.07 09:21 신고 MODIFY/DELETE
      소비는 입맛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미각이지요.
      단, 하나에 쉽게 싫증나는 미각,
      하지만 사람에게는 끝도 없이 새로운 음식들이 기다리고,
      또 사람은 이를 다시 찾게 됩니다.
      백만개의 미각이란 그런 소비성향, consumerism을 생각하고 적은 것입니다.

      PS. One in 8 Million 제가 좋아하던 뉴욕 타임즈의 프로그램이었는데 아마 중단된지 꽤 됐을겁니다.

Post a comment



   

고정된 눈 Fixating Ey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tre Dame, Paris, 2003






                                                                         

                                                                Eyes are so one-track-minded that they won't see Anything Else.


 


                                                              한번에 하나만을
응시하는 우리의 눈은


                                                              
옆의 것을 의식하려 하지 않는.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01.18 05:10 MODIFY/DELETE REPLY
    남자가 들고 있는 것도 카메라인가요?
    전에 maczoo 파인더 모임에 갔을 때 비슷한 카메라를 누군가 한번 들고 온 적이 있었는데...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8 22:16 신고 MODIFY/DELETE
      카메라임에는 분명하겠지만 제가 워낙 카메라 기종 등에 대한 지식이 짧습니다.
      저보다 캐논에서 근무하는 제 後學이 여기에 대하여는 훨씬 뛰어날 것입니다.
      언제 한 번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 a comment



   

80일간의 세계일주 Le Tour Du Monde En 80 Jou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lifornia, 2001











Post a comment



   

경찰관 Police, paris_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lice, Paris, 2003


 



 

                                                                                  They try to prove something by not laughing.

                                                                                  Not even a smile or smirk.



 
                                                                                 웃음을 감춘채 그들은 무엇을 증명하려는 것일까.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staurateur*, paris_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staurateur, Pompidou, Paris, 2002





 

                                                                There's gotta be a thing that makes them so proud and confident,

                                                                So much that I almost feel safe being with them.


                                                                자신감으로 가득 찬 그들로 인해 '내가' 안정감을 느낀다.












* Restaurateur란 고급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사람을 의미함.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아침 Morn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6653.saxbycoffer.com/burberrybags.php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2 00:1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