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NEW YORK CITY, 내가 사는 이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MTA 버스를 즐겨탄다.
                                 이를 타고 어디든 갈 수 있다; 타임스퀘어, 이스트빌리지, 첼시, 배터리파크
                                 버스에는 solid-blue의 좌석들이 배치되어 있는데
                                 어느새 빠알간 사과와 함께 뉴욕을 상징하는 색이 되어 버렸다.
                                 내가 이를 solid라 부르는 이유는 벗겨지거나 변색되는 것을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변하지 않는 파랑'보다 더 시원한 것이 있을까.

                                 거대한 도시에 서 있는 모든 것들은 강하다, 강해야한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거대한 8번가 도로도, 심지어 버스의 레일까지 그러하다.
                                 뉴요커들은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강할 것이다.
                                 타지 사람들은 뉴욕을 사람 살 곳이 못된다 말하지만
                                 그들은 아주 큰 것을 놓치고 있다;
                                 강한 자들에게도 그만큼의 슬픔이, 선글래스뒤에, 모자아래 숨어 있는 것을 그들은 보지못한다.
                                 몸이 부서져도 꼭 쥐고 있는 손안에 꿈이 살아 꿈틀대고 있음을 모른다.
                                 과연, '강한 자들의 슬픔과 희망'보다 감동적인 것이 있을까.


                                 나는 그러한 것을 다른 어느 곳에서도 아직 본 적이 없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blog.kdongwon.com BlogIcon eastman 2007.07.21 01:57 MODIFY/DELETE REPLY
    가끔 서해의 뻘 앞에 서면 도시에서 온 내가 그 뻘의 질긴 생명력보다 더 생명이 질기다는 생각이 절로 들곤 했었죠.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7.23 20:38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시라는 정글에서의 훈련을 제대로 받았으니까요.
  3. Favicon of http://ndaeun.tistory.com/ BlogIcon Jung♡ 2007.07.24 22:03 MODIFY/DELETE REPLY
    우아~ 뉴욕사시나봐요 ^^ 요새 뉴욕 너무 가보고 싶은데 ㅠㅠ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