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밤의 산책 Nightwa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i noir, Barcelona 2004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8.01.18 05:08 MODIFY/DELETE REPLY
    느낌 참 좋아요.
    서울은 요즘 밤의 산책을 즐길 수 없을 정도로 아주 춥답니다.

    어제 아날로그로 사진찍던 분을 만났는데 인화할 때 느끼는 손 맛에 대해 얘기들었어요.
    그런데 요즘 학생들에게 인화하라고 하면 모두 도망간다고 하네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8 22:22 신고 MODIFY/DELETE
      디지털로 촬영하는 것과 암실에서 얻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전자는 이미지를 얻는 것이고, 후자는 프린트를 만들어 내는 것이지요.
      손으로 만질 수 있는 Physical한 그것...
      빛을 통해 시간을 들여다보고 이를 손으로 다듬어 만든다는 것에서 저는 특별한 가치를 느낍니다.

      암실작업은 확실히 힘이 듭니다.
      하루 온 종일 프린트하면 2~3장이 나오니까요.
      도대체 다른 방법이 없지요.
      그래서인지 원고에 많은 시간을 쏟았던 지난해 저는 컬러사진을 많이 촬영했습니다.
  2. Favicon of http://photographicmemories.tistory.com/ BlogIcon deca 2008.01.18 13:40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찾네요. 늘 좋은 사진 감사드립니다.
    연말연시에 뉴욕에 잠시 있었는데, micegrey님 생각했었어요. 늘 여기서 만나뵐 수 있으니까, 그리고 만나지려면 그리 조바심내지 않아도 만나질 수 있겠지요? ^^

    늘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1.18 22:25 신고 MODIFY/DELETE
      저에게 '만남'이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이 곳에서, 지금에만' 만날 수 있지요.
      인연이 없이 만남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노력만으로 만날 수 있다고 저는 생각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인연이 없었군요.. ^
    • Favicon of http://photographicmemories.tistory.com/ BlogIcon deca 2008.01.18 22:37 MODIFY/DELETE
      인터넷으로 만난 것도 얼마나 고마운지요^^
  3. Favicon of http://9808.saxbycoffer.com/burberrybags.php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2 06:3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방돔 Vendo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rdin des Tuilleries, Paris, 2004, negative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볼로냐驛 새벽 5시 Bologna Station 5 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logna, Italy, 2004



                                           

                 새벽 5, Bologna 역의 대합실에는
                 억지로 눈을 뜨려는 사람들이 서성대고 있습니다   

                 그들은

                 아직 반쯤 잠이 들어있고 방향을 찾고 있습니다

                 다른 곳에서 온 그들이지만

                 새벽의 기차를 타고 일찌기 길을 떠납니다

                 아침에 떠나는 길에는 그 날 도착할 수 있다는 희망이 있습니다

 

                 그는 마지막으로 다시 생각합니다,

                 이게 옳은 길인가,
                 내가 이 기차를 타야만 하는가, 그리고

                 결국 내가 이 기차를 탈 것인가.

  

                 가방을 쥔 그의 손에 힘이 잔뜩 들어갔습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8.03.06 16:29 MODIFY/DELETE REPLY
    사진들이 참으로 멋집니다. 흐르는 음악도 센스틱한데요~^^
  2. Favicon of http://928udisglutensfree.com/mku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3 12:5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3546stlouiscores.com BlogIcon ghd 2013.07.14 00:46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연인 LOV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Lovers, Bologna, Italy, 2004







 

                                                                     그녀의 손을 잡았을 때

                                                                     조그만 그녀의 몸짓을 느꼈습니다

                                                                     낙원과 같은 미묘하고 비밀스런 사인,

                                                                     그것은 마치 계속 폭죽이 터지는 페스티벌 같습니다.

 

                                                                     (그녀를) 손으로 안은 나는

                                                                     마치 구름위를 걷듯,

                                                                     피아자 Piazza 옆으로 걷고,

                                                                     피렌체의 밤이 동행합니다

 

                                                                     수백년 동안 실종되었던 도시의 빛들이

                                                                                            그녀의 눈 속에서 빛나고 있습니다.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2008.03.28 12:3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28 13:47 신고 MODIFY/DELETE
      아버지께서 사진작가이셨다니 제 가슴이 뜁니다.

      작가는 남의 삶을 살아야하는 저주를 받은 자입니다. 이는 사실,
      나의 삶을 남들이 사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모든 것의 경계가 무너지고, 차이가 없어집니다.
      자유란 결국 자신의 가드 guard를 내려놓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W.H.Auden의 시 한편으로 슬픈 가슴을 대신합니다;

      'Funeral Blues'

      Stop all the clocks, cut off the telephone,
      Prevent the dog from barking with a juicy bone,
      Silence the pianos and with muffled drum
      Bring out the coffin, let the mourners come.

      Let aeroplanes circle moaning overhead
      Scribbling on the sky the message He is Dead.
      Put crepe bows round the white necks of the public doves,
      Let the traffic policemen wear black cotton gloves.

      He was my North, my South, my East and West,
      My working week and my Sunday rest,
      My noon, my midnight, my talk, my song;
      I thought that love would last forever: I was wrong.

      The stars are not wanted now; put out every one,
      Pack up the moon and dismantle the sun,
      Pour away the ocean and sweep up the woods;
      For nothing now can ever come to any good.

      W.H. Auden


      당신에게 평화가 함께 하기를 ...
  2.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03.31 03:16 MODIFY/DELETE REPLY
    오른쪽의 어르신들 모습이 더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제 느낌이 좀 이상한가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31 10:34 신고 MODIFY/DELETE
      이 두 커플을 통해 시간의 연속성을 발견합니다.

      왼편의 젊은 커플이, 바로 오른쪽의 커플인 듯,
      별개의 시간이 하나로 중첩되듯,
      그럼에도 그들의 사랑은 여전히 피아자를 향해 함께 걷듯,
      육신이 쇠하고 시간이 흘러도 지킬만한 것이 있을 것이라는 조그만 믿음으로,...
  3. hotshoe 2011.12.24 19:28 MODIFY/DELETE REPLY
    올해 벌써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습니다.
    유일하게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 시간이 아닌가 싶네요.
    뉴욕의 크리스마스와 올해의 마지막 날이 궁금해집니다.
    저는 여기 시골에서 여전히 폭포의 사계절을 간간이 담고있습니다.^^ 무언가를 계속 수집하다보면 어느새 그 대상이 자신에게 소중해진다는 누군가의 말을 믿게됩니다.
    선생님 감기조심하시구요.
    Happy Holidays!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12.30 21:49 신고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2011년 외롭지 않은 연말 되시길 바라며,
      2012년에는 소망하시는 것들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시간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주어지는 것 같습니다,

      힘내세요.
  4. 2012.12.15 04:11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2.12.16 13:51 신고 MODIFY/DELETE
      새로운 길이란 결국 자신이 정하는 건 아닙니다. 그건 주어지는 겁니다. 중요한 건 그 길에 믿음을 가지는 겁니다. 그게 저의 믿음입니다.
      인터뷰 해보세요. 프랑스에 가게 되면 언젠가 그곳에서 만납시다.
  5. Favicon of http://www.cheaptomsout.com/ BlogIcon toms shoes outlet 2013.05.17 04:0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野良犬 STRAY DOG


사용자 삽입 이미지

 Mexico City, 2005





                                                                                     "A stray dog sees only what it chases"

                                                                                                                                               - Akira Kurosawa
 




                                                                                             *******



      

  



                                               It was 2006. I was visiting Paris and staying in cheap place in Belleville. 
                                               Then someone emailed me and introduced herself; a lady studying photography in Sweden.
                                               First it kinda struck me 'funny' 'cause I did not know anybody up there. 
                                               More surprisingly she told me I was well known among photographers there, obviously through Belgian photoblog.be then.
                                              "Okay, come on over" She arrived in Paris just a night before I left the city and came back to New York.
                                               It was late night in a small bar in Belleville (just by the name 'Belleville' it sort of tells how weird that was).
                                               She brought whole stack of portfolio and wanted my opinion, mostly photographs done underwater. 
                                               I did what I could, but was rather overwhelmed by this whole thing; 
                                               My French friend and this visitor from Sweden seemed more in awe and acting as if they were in different time loop.
                                               I still remember her rather big chest holding me tight and would't let go as we parted. 


                                               It is today. I got a package from Madrid, Spain. 
                                               Again I do not know anybody there. Plus I have never been to Madrid! 
                                                          Wait a minute, then some months ago, someone emailed me about this photograph.
                                                          Her name was Hirota, an editor of this independent literary magazine. 
                                                          That's right. She wanted to use a photograph for some quarterly magazine;
                                               It was a dog taken in 'Ciudad de México' in 2005; a stray dog around Zocalo, the biggest square in 20-M city center. 
                                               The dog came from nowhere, he was alone and walking head down, slowly, just like an old person.

                                               Still a surprise when I received 3 copies of these; 
                                               All paper-bound independently but firmly, I could see that it is a very good magazine,
                                                                                                                 full of poetry, writings, pictures of creative kinds. 
                                               That moment I felt very honored, much more than some commercial magazines printed before, 
                                                                                                                      working with free spirits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It was power, the Power that no one else could own; No wonder why we are called 'Authors'.
                                               And I like it when I exert that power on someone I never met, through only which we could be connected. 
                                                            It IS a great thing that transcends language, culture, and all other barriers in between,


                                                   the ONLY thing designed for me (to do) and nobody else.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thywings BlogIcon 이창환 2009.05.26 19:18 MODIFY/DELETE REPLY
    한 때의 내 자신을 보는 것 같아요.
  2. 2009.05.28 00:52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calm7clear.tistory.com BlogIcon hotshoe 2009.10.04 23:27 MODIFY/DELETE REPLY
    사진이라는 것은 그래서 때론 예상치 못한 힘을 발휘하나봅니다.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고 이야기를 만드어주니까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0.09 14:23 신고 MODIFY/DELETE
      사진은 대화하기에 적합한 매체입니다;

      나의 관점의 시작과 끝이
      피사체의 것과 교차하고
      결국 일치하게 됩니다.

      합쳐질 수 없으나 잠시 그것을 경험(유지)할 수 있는 것,
      현상을 다루는 듯 하나 본질적인 것까지 접근이 가능한 것,
      미래에 묶이지 않고 현재의 바람(wind)에 집중하게 해 주는 것.

Post a comment



   

푸에블라의 밤 Puebla Noir


사용자 삽입 이미지

Puebla, Mexico,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7.25 10:18 신고 MODIFY/DELETE REPLY
    육신의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하나의 진리가 있다면 흑과 백은 언제나 공존한다는 것이다.
    그들은 서로를 배척하려하나 절대 떨어질 수 없다.

Post a comment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ice in wonderland 01, Singapore, 2005 







 




  1. Favicon of http://515.hiphopweekly.com/html/lv_p2.html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2013.07.10 18:25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얀과 줄리엣 Yann et Juli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51mm.kr BlogIcon SWY 2010.12.31 15:11 MODIFY/DELETE REPLY
    남자분의 그림자진 눈빛이 매력적입니다. 작은 액자에 넣어서 방에 걸어두고 싶은 사진이에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1.01.04 23:17 신고 MODIFY/DELETE
      눈이 빛나는 이유는,
      이 친구에게 두 다리가 없기 때문입니다.
      사족을 상실한 것이 때로 그 사람의 예술이 됩니다.

      얀은 시인입니다.

Post a comment



   

회귀 回歸 RETOURN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tourner, Paris, 2004






                                                                                                     He is talking to himself - after a while of standing -,

                                                                                                     "If I opened this door and returned,
                                                                                                      would I still be able to call this a  new start?"

                                                                                                     Hands cold and trembling,
                                                                                                                              the man faces himself endlessly.




                                                                           한참을 서 있던 사내가 자신에게 입을 열었다, 


                                                                           '내가 이 문을 열고 다시 돌아간다면 

                                                                            이것도 새로운 시작이라 말 할 수 있을까?'


                                                                           그는 떨리는 손으로, 문고리를 바라보고 있다.
 





                                                                                                                                                                                                        from <Echo Chamb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2.17 23:38 MODIFY/DELETE REPLY
    영화의 한 장면같은 느낌이 드네요...
    뭔가......
    그래픽으로 처리된 느낌!!

    참 신기하네요..
    저도 저런 느낌이 날 수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고민입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18 10:30 신고 MODIFY/DELETE
      아시겠지만 제 사진에 그래픽처리나 다른 인공적 수정은 없습니다.
      그런 사진만이 옳다는게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일상속에서 의미를 찾는다는 것입니다.
      앞으로는 또 다른 사진을 할 수 있겠지만,
      여전히 저는 이러한 일상의 순간들을 千과 萬의 우연이라 부릅니다. 잘보면,
      기적과 같은 진실의 순간들이 우리 주위에 너무나 많이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decemberstory.tistory.com BlogIcon LoveBlues 2007.12.18 03:03 MODIFY/DELETE REPLY
    와... 그림같은 사진이네요... 요즘 시대 같지 않은... 유럽이라 건물이 고풍스러워서 그런지... 사진 참 잘 찍으셔요... ^^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18 13:42 신고 MODIFY/DELETE
      제가 살던 곳의 바로 옆 집입니다.
      제 눈을 끌었던 것은 - 서있는 사람과 함께 - 오른쪽 창문안의 사람입니다.
      아무래도 저는 오래된 것들에 대한 아름다움에 더욱 관심이 가는 듯 합니다.
      라이카 M8은 쳐다보지도 않지만 얼마전 구입한 41살짜리 롤라이플렉스를 위해 몇 주를 보낸것 처럼요.
      세월의 흔적도 보이고, 바람의 흔적도 보이는 것이 아름답습니다.
      참, 그리고 사진도 그림이며 詩입니다.
  3. 다키니 2009.12.12 00:37 MODIFY/DELETE REPLY
    와... 정말 오래된 흑백 영화의 한 장면같네요...
    문 앞에 서있는 사람의 마음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살면서 문 앞에 서 있는 남자처럼 이 문을 열고 들어갈까 말까 하는 상황들이 순간 순간 오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삶이 달라지는 것이겠지요....

Post a comment



   

외로운 빛과 빨간 우산 Union Square Under Red Umbr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새벽에 홀연히 일어나 광장으로 나갔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빛 그리고 ,

                                                        아무도 없는 도시의 빛은 사람을 더욱 외롭게 한다

                                                                          '그래, 나도 자고 있어야 밤이었어'

                                                        이건 순전히 나의 탓이다.

 

                                                       외로운 빛으로 감정이 상한 나는,

                                                       어느새 슬픈 눈을 거두고 강철다리에 검정피부, 화난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하지만

                                                      얼음 빗줄기가 마스크에 창같이 내려 꽂히자

                                                      나는 항복의 표시로 빨간우산을 꺼내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빨간 우산이 나에게 말을 건넸다

                                                                      '너의 욕정으로, 이기심으로, 너가 지은 죄로 이제 죽음을 맞이하라!'

                                                     쇠를 녹이는 뜨거움이 눈에서 흘러 넘쳐나왔다.

                                                                      '나는 도덕이라고는 찾아볼 없는 짐승, 용기조차 없는 짐승..'

                                                     순간 우산이 나를 넘어뜨리려 휘청거렸지만 간신히 잡을 있었다.

 

                                                                                                           '이젠 지쳤다 ...'

 

                                                     멀리서 시계탑의 종소리가 나의 조용한 슬픔마저 세차게 뒤흔들고 있다.

 

 





 



  1. Favicon of http://sage2546.tistory.com BlogIcon 세민트 2010.06.25 06:03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박노아님 세민트라고 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아 정말 위에 글을 읽고 너무 슬픈감정이 순식간에 몰려오네요...흑흑
    잘보고 가요..ㅠ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7 10:31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모든 것이 내재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무어라 부르던 ...
      때가 되면 흘러나오고
      다시금 햇살에 말끔히 증발될 것입니다.

      그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 질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9 22: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주 심하게 앓아본 적이 있습니까.
    저는 오늘 그렇게 아팠어요.
    않좋은 증세가 한번에 다 나와서 어떤 약을 먹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런데 말이지요, 열병을 앓고 나면 많은 것이 바뀝니다.

    사랑도 그런 것입니다.
    보내준 글을 읽으며 "참 아름다운 내용이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무엇보다 '자신을 그대로 인정하게 해 준 시간'이라는 구절이.

    누구를 기쁘게 해주고 싶은가요.
    그렇다면 그렇게 하세요.
    자신을 죽이면서까지 하고 싶은가요. 그렇게 하세요.
    (반어법이 아닌..말 그대로 해보란 이야기입니다).
    단, 무얼하든 자신을 이끌고 있는 시간과 길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마세요.

    시간을 바라보며 사세요. 눈앞의 모든 것이 다른 모양을 나타낼 겁니다.
    피상적 결과물이 아닌 지금 현재를 충실히 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용기입니다.

    내게는 그 시간이 절대 우리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어요.
  3. 2010.06.29 23: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7142.jasonjordans.com/uggboots.php BlogIcon ugg boots 2013.07.10 19:2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야간비행 PARIS ROLL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Roller, Paris, 2004







                                                                                                   The smallest town of all,
                                                                                                   With its rounds of ever-changing roads,
                                                                                                   And its assured signal,
                                                                                                   Invites us to new journey into the night.
 


                                                                                                   가장 조그만 도시,
                                                                                                   그 속에서 도시는 끝도 없이 변하였고 나도 변하였지만
                                                                                                   지나고 나면 어느덧 우리는 다시 함께 그 길위에 있었다.

                                                                                                   (나는 오늘도)
                                                                                                   밤이되면 그 꿈의 길 위에 서서,
                                                                                                   너가 보내는
                                                                                                   신호에서 눈을 떼지 않고 '긴장한 채' 기다리고 있다.











    * Paris Roller는 파리市가 주관하여 목요일밤 모든 롤러스케이터들이 함께 모여 파리시내를 가로지르는 행사로 매주 수천명이 참여한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새벽 The Da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6 (click image to resize)











                                                                                    서로에게 빛과 어두움을 강요하지 않으며


                                                                      빛과 어두움을 반씩 나누고 있는 새벽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6227.4secat.net/cheapghd.php BlogIcon ghd 2013.07.13 05:2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