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외로운 빛과 빨간 우산 Union Square Under Red Umbr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새벽에 홀연히 일어나 광장으로 나갔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빛 그리고 ,

                                                        아무도 없는 도시의 빛은 사람을 더욱 외롭게 한다

                                                                          '그래, 나도 자고 있어야 밤이었어'

                                                        이건 순전히 나의 탓이다.

 

                                                       외로운 빛으로 감정이 상한 나는,

                                                       어느새 슬픈 눈을 거두고 강철다리에 검정피부, 화난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하지만

                                                      얼음 빗줄기가 마스크에 창같이 내려 꽂히자

                                                      나는 항복의 표시로 빨간우산을 꺼내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빨간 우산이 나에게 말을 건넸다

                                                                      '너의 욕정으로, 이기심으로, 너가 지은 죄로 이제 죽음을 맞이하라!'

                                                     쇠를 녹이는 뜨거움이 눈에서 흘러 넘쳐나왔다.

                                                                      '나는 도덕이라고는 찾아볼 없는 짐승, 용기조차 없는 짐승..'

                                                     순간 우산이 나를 넘어뜨리려 휘청거렸지만 간신히 잡을 있었다.

 

                                                                                                           '이젠 지쳤다 ...'

 

                                                     멀리서 시계탑의 종소리가 나의 조용한 슬픔마저 세차게 뒤흔들고 있다.

 

 





 



  1. Favicon of http://sage2546.tistory.com BlogIcon 세민트 2010.06.25 06:03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박노아님 세민트라고 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아 정말 위에 글을 읽고 너무 슬픈감정이 순식간에 몰려오네요...흑흑
    잘보고 가요..ㅠ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7 10:31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모든 것이 내재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무어라 부르던 ...
      때가 되면 흘러나오고
      다시금 햇살에 말끔히 증발될 것입니다.

      그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 질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9 22: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주 심하게 앓아본 적이 있습니까.
    저는 오늘 그렇게 아팠어요.
    않좋은 증세가 한번에 다 나와서 어떤 약을 먹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런데 말이지요, 열병을 앓고 나면 많은 것이 바뀝니다.

    사랑도 그런 것입니다.
    보내준 글을 읽으며 "참 아름다운 내용이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무엇보다 '자신을 그대로 인정하게 해 준 시간'이라는 구절이.

    누구를 기쁘게 해주고 싶은가요.
    그렇다면 그렇게 하세요.
    자신을 죽이면서까지 하고 싶은가요. 그렇게 하세요.
    (반어법이 아닌..말 그대로 해보란 이야기입니다).
    단, 무얼하든 자신을 이끌고 있는 시간과 길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마세요.

    시간을 바라보며 사세요. 눈앞의 모든 것이 다른 모양을 나타낼 겁니다.
    피상적 결과물이 아닌 지금 현재를 충실히 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용기입니다.

    내게는 그 시간이 절대 우리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어요.
  3. 2010.06.29 23: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7142.jasonjordans.com/uggboots.php BlogIcon ugg boots 2013.07.10 19:2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비내리는 날, 루브르 Louvre in R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3




 



  1. Favicon of http://18419theminaretsonline.com BlogIcon ugg 2013.07.15 02:0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망령 Place des Vosges

          Paris, 2004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Ne Quittez Pas!


사용자 삽입 이미지
      Rainy Day, Paris, 2005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HOTEL 1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에디뜨 피아프에게 죽음이 두려운가 물어본 적이 있다.

                                                             그녀는 "고독보다는 두렵지 않다" 했다.

                                                             과연 고독이란 그리도 끔직한 것인가.


                                                             나는 가끔 고독이 어디에 있는가 싶다.

                                                             핏줄속에 있는가,

                                                             눈 속에 숨어있는가,

                                                             손가락 끝에서 바르르 떨리고 있는가,

                                                             어디에 숨어있다 그렇게 불현듯 튀어나오는지...



                                                             지나고 나니 외로운 길을 걸어왔다.

                                                             적어도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서는.

                                                             그러나 외로움, 그리 나쁘지 않았다.

                                                             그냥 약간 눈물로 차오를 .

                                                             그저 약간 가슴이 저려 숨쉬기 힘들 .

                                                             하늘이 약간 파랗게 보일 .



                                                             싱가폴 차이나타운에 있던 호텔 1929 기억한다.

                                                             그런데 이곳의 외로움은 달랐다.

                                                                                                      - 아팠다.

                                                             물속을 걷는듯한 기후가 나를 땀나게 하였고

                                                             한국이 바로 옆집에 있는듯 하여 열이나게 만들었다.

                                                             나를 '보호'하려는 사람이 도시 어딘가에 있었으나

                                                             대부분 시간동안 나는 혼자였다.

                                                             호텔안 모든 사람은 다른 모든 사람을 살피고 있었으나,

                                                             말을 걸지 않았다.

                                                             그들을 보면, ''하고 웃음이 튀어나왔다.



                                                             그날밤 소나기가 쏟아졌다.

                                                             무작정 나가 뜨거운 비를 맞으며 KyungSaik 로드를 걸었다.

                                                             몸이 축축히 젖었고 어느새 눈은 감겨져 있었다( 수가 없었다).

                                                             멈추어 섰다. 그러자

                                                             조용한 한가운데로,

                                                             그렇게 외로움이 흘러내렸다.


                                                                                                      … 순간

                                                             외로움은 - 자신과 함께 - 모든 것을 녹여버리더라.

                                                             타들어가던 심장도,

                                                             열이나던 머리도,

                                                             손 끝의 떨림도,

                                                             굉음의 소낙비 속에서 증발하였다.


                                                             (나는) 다시 눈을 뜨고 밤하늘을 보았다.


                                                             떨어지는
빗방울 하나 하나가 뚜렷하게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tel 1929,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12.08 09:35 MODIFY/DELETE REPLY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저는 가끔 완전히 혼자서 낯선 이국땅의 호텔방에 콕 박혀 일주일간 먹고 자는 것 외에 아무것도 안하고 지내봤으면하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은 일일 것도 같은데, 막상 저지르기가 또 쉽지가 않아요. 2008년에는 한 번 꼭..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8 11:31 신고 MODIFY/DELETE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들..저는 좋아합니다.
      낯선 이국 뉴욕으로 오시지요.
      너무 심심하면 St. Marks 가서 저와 사께 한 잔 하구요.^

      낯선 곳이어서 자기다울 수 있는 점이 분명 있습니다.

Post a comment



   

빗속에서도 Weather Or N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eet poster, New York 2007, color photograph






                                                                     Each and Every photograph 'diligently' bears your reflection.

                                                                                                                 Especially in harsh weather.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11.07 10:22 MODIFY/DELETE REPLY
    풋~ 참 재미난 장면이네요.
    아무래도 박노아님은 중요한 순간을 놓치지 않고 포착하시는 그 어떤 눈을 가지고 계신게 확실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1.10 14:44 신고 MODIFY/DELETE
      사진에 쓰여진대로 이것은 공중전화에 붙어있던 포스터입니다.
      제가 본 것은 이를 바라보며 기억해내는 나(또는 우리)의 반영이었습니다.
      그 때 그 순간에 비쳐반사되던 그것말입니다.

Post a comment



   

가시나무 Burning Tr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2



                                                                   걷기를 멈추었다
                                                                   미식거렸다
                                                                   내장안에서 꿈틀거리는 초록색 그림자
                                                                   '커다란 독주머니가 있다'

                                                                   때로 참으며
                                                                   계속 삼켜버린 것이
                                                                   크게 부풀어 오른 것이다

                                                                  '입을 크게 벌려 구토하여도 다 나오지 못할 독이여'
                                                                   그의 소리가 광장을 울린다
                                                                  '내가 네 몸 속의 독을 깨끗이 태워 버릴 것이다'
                                                               
                                                                   굳게 닫힌 그의 두 눈에 불꽃이 피어 오르고
                                                                   마지막 안간힘을 쓰는 뱀처럼 火舞가 온 몸을 휘감고 승천한다
                                                                   불꽃에 쌓인 몸은 이내 빛으로 파편되어지고
                                                                   (사내의) 몸에 기생하였던 毒마저
                                                                   조각이 되어 땅에 '후두둑' 떨어진다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08.05 21:28 MODIFY/DELETE REPLY
    제가 좋아하는 빛이어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07 07:01 신고 MODIFY/DELETE REPLY
    빛은 참 좋죠...

Post a comment



   

Hotel De Ville 파리시청의 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 2004




                                                            살며시 젖은 Rivoli街 시청앞에 서서 가만히 담배불을 붙였다
                                                            세상 모든 영혼들이 광풍처럼 휘몰아 지나친 밤무리사이로,
                                                            스무발치 건너편 누군가가 (나를)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녀)는 계속 깜박이고 있었다.


                                                            우리는 그렇게 만났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08.03 04:13 MODIFY/DELETE REPLY
    색이 참 예뻐요.
    특히 붉은 계열과 검은 계열의 색이 예쁘네요.

    파리 시청의 창밖의 불빛은 창마다 제각각 빛나네요.
    쓰레기 통도 참 합리적으로 생겼구요.

    저 곳에서 누군가를 만나면 아마 잊지 못할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07 07:02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리워요.
  3. Favicon of http://srgsfasdgfth.blogspot.com/ BlogIcon ugg baratas 2013.04.22 06:3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7396.saxbycoffer.com/raybansunglasses.html BlogIcon Ray Ban outlet 2013.07.11 17:3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