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워싱턴 스퀘어 Flesh and Bl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shington Square, New York, 2007











                                                                        'Truth' always reminds me of Flesh and Blood.


                                                                              분홍빛 살점, 진홍핏빛처럼 발갗게 상기된...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나무와 대화하는 남자 A Man Talking to A Tree


Washington Square, New York, 2007 




 

                                                                           15분,
                                                                           15분이 흘렀다, 그가 나무와 이야기 나눈지.
                                                                           그는 무어라 말하기도 하고, 듣기도 하는듯,
                                                                           때로 하얀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기도 하며, 이야기를 계속해나갔다.

                                                                           그리움이었으리라, 그 15분은.
                                                                           사랑이 분명하리라, 그 15분은.
                                                                           고통이리라, 15분은.
                                                                           (상실로 인한) 죽음과도 같은 지루함이었으리라, 그 15분은.

                                                                           15분이 지난 후,  나는 그 곳을 떠났다.
                                                                           그는 여전히 그 곳에 있었다.
                                                                           나무도 그 곳에 있었다.
                                                                           그의 그리움이, 사랑이, 고통이, 지루함이 어찌 되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그 모든 것들이
                                                                           그와 나무 사이에 있는 것을 (나는) 목격하였다.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splishSPLASH BlogIcon Nara" 2011.06.26 10:17 MODIFY/DELETE REPLY
    The Faith
  2. Favicon of http://777.sacresgion511.com/ChicagoBlackhawksjersey.php BlogIcon Chicago Blackhawks Jersey 2013.07.12 14:3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포만감 (飽滿-感) SPONGE



                 Barcelona, 2004






                                                       SPONGE.


                                                                              세상에는 스폰지들이 너무 많다.

                                                                             몸에 닿는 모든 것들을 빨아들이듯,

                                                                             닥치는 대로 흡수한다.

                                                                             그들은 손 위의 것으로, 눈 앞의 것으로

                                                                             절대 만족할 수 없다.


                                                                             "한 번 사는 세상,

                                                                             떵떵거리며, 정복하며, 성취감을 느끼며 살아야 한다",

                                                                             핏발이 눈속까지 이미 가득 차 올라있다.


                                                                             가끔 - 오늘 같은 날 -

                                                                             세상이 빙글빙글 돌며

                                                                             난 어지러움에 싸인다.

                                                                             세월을 살아내어도

                                                                             아무 것도 바꾸지 못하는

                                                                             인간의 졸속한 머리속,

                                                                             뱃 속 가득찬 오물에

                                                                             역겨워진다.


                                                                            "당신의 포만은 感일뿐,

                                                                             빈 껍데기만으로 가득 차 있다"


                                                                              난,

                                                                             모든 것을 깨끗이 빼어버리고 푸치니의 '어떤 갠 날'을 듣는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s://able.tistory.com BlogIcon ♧ forest 2007.03.25 20: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저 노인분과 비슷하다는...ㅜ.ㅜ
    쓰레기통은 한번 뒤집으면 속이 텅 빌텐데 저는 물구나무 서기를 해야 하나요...

    순간의 포착이 참 재미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6 00: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모든 걸 탕탕 털어 버리면 저 통 속 가장 깊은 곳에 있는 하나만이 남게 됩니다.

    자.유.
    •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able 2007.03.26 01:25 MODIFY/DELETE
      오늘 오후는 탕.탕. 털어버리면서 살아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archonex.tistory.com BlogIcon 아콘쨈 2007.03.27 0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순간 포착력이 대단하시네요
    사진안에 포착된 작은 공간에서도 뉴욕풍이 많이 나네요
  4. Favicon of http://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3.27 07:40 MODIFY/DELETE REPLY
    가끔 이 곳이 뉴욕인지 파리인지 분간이 안될 때가 있습니다.
    휴지통의 쓰레기들을 하나씩 빼어보면 알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6 14:16 신고 MODIFY/DELETE
      출판준비를 하며 확인하여 보니,
      이 곳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였고,
      필름도 제 예상과는 다른, 슬라이드 필름이였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제가 이렇습니다 ...
  5. Favicon of http://6343.morningcallcoffeesstand.com/snapbackhat-us.php BlogIcon Snapback Hats 2013.07.12 18:1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몽소공원 Parc Monceau 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c Monceau 04, Paris, 2004







                                                                                    It is just marvelous to see,
                                                                                     so many lives are swaying at once.



                                                                                       그네위에서 함께 흔들리는 - 흔들고 있는 -
                                                                                        많은 아이들을 보았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5365taxfreebicycle.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3 06:4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배신 A SNAKE COI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Snake coils, New York 2007








                                                                 

                                                                          Betrayal is hiding deep like a snake coils in absolute silence.


                                                                              (
배신은...) 마리 뱀처럼 깊이 숨어 또아리를 틀고 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206.foodsnut.com/clarisonic.php BlogIcon clarisonic 2013.07.12 17:39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꿈꾸는 사람들 DREAMERS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Dreamers, New York, 2007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뉴욕의 봄 Untitl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6
















  1. Favicon of http://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5.06 12:23 MODIFY/DELETE REPLY
    마네킹에서 살아 있음을 느낌니다. 저들은 어떤 또다른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까요. 옷도 입지 않은 인형이지만 저들도 하여금 옷을 사고싶은 충동이 들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5.06 17:50 신고 MODIFY/DELETE
      처음에는 그들의 모습이, 가슴이, 손의 포즈가, 그 뒤의 벤치와, 앉아 있는 남자가, (나를 포함한) 모두에게 스며들고 있는 (우리의) 봄이...
  2. Favicon of http://snowynight.net BlogIcon 분홍고냥이 2008.05.07 02:22 MODIFY/DELETE REPLY
    애들이 홀랑 벗고있네요~^^
    이제 사방사방한 옷을 입겠지요~~^^ㅎㅎ

Post a comment



   

사라의 생일 Sarah's Birthday Par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East River, New York, 2007









                                                                                Sarah's Birthday Party, crowded with lone souls,  yet sparkles with New York tinklings.



                                                                         사라의 생일날, 수많은 이야기 위로 흐르는 도시와의 비밀스런 대화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8.13 02:23 MODIFY/DELETE REPLY
    와우.. 한국에서는 상상 못할 생일 파티 사진인데요.
  2. Favicon of http://able.tistory.com BlogIcon forest 2007.08.13 04:59 MODIFY/DELETE REPLY
    어느 건물의 옥상인가요... 실내인가요?
    저런 사진을 도대체 어떻게 찍지요.
    생일은 모두가 축복해줘야 해요. 그쵸...
    아무리 고독한 사람이라도 생일 때만큼은 고독하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생일 때 더 고독한 사람들이 있어요.
    모두가 축복해줬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3 09:30 신고 MODIFY/DELETE
      1층 야외입니다.
      뉴욕에는 이렇게 보물과 같은 곳들이 있답니다.
      괴물같은 도시이지만,
      언제나 멀리서 (치열한 곳을) 바라보게 하는 비밀이 있죠.

      재미있는건 이 곳에서 보면 모든게 아름다와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 곳에서 보는게 맞을지 모릅니다.
  3. 정영아 2007.08.14 00:19 MODIFY/DELETE REPLY
    나도 적어도 1년에 한번쯤은 저런 독무대에서 주목받고 싶어라...그날 하루만이라도...
  4. 정영아 2007.08.14 00:20 MODIFY/DELETE REPLY
    겉으로만 아름다울지라도....
  5.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BlogIcon 이안 2007.08.16 23:39 MODIFY/DELETE REPLY
    지난주에 갔던 뉴욕인데, 노아님 사진으로 보니 다른 세상 같네요..^^ 정말 멋집니다.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08.16 23:52 신고 MODIFY/DELETE
      맞습니다. 뉴욕은 정말 멋진 곳입니다.
      많이 그리울 것입니다.
      이 도시안의 모든 것...
  6. Favicon of http://dewylog.net BlogIcon dewy 2008.05.07 09:35 MODIFY/DELETE REPLY
    그냥 봐도 참 아름답다... 했는데 노아님 마지막 댓글을 보고나니 그냥 아름다운게 아니라 눈부시게 아름답다는 생각이...

    (이런 것들을 눈으로 마음으로 추억으로 담을 수 있다니!! 너무 멋져요)
  7.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6.06 13:23 신고 MODIFY/DELETE REPLY
    너무나 멋집니다. 뉴욕을 잊고 살았는데, 이 사진이 다시 한번 두근거리게 합니다.

    That is New York, that's it.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6.06 15:56 신고 MODIFY/DELETE
      뉴욕을 잊으시다니 ... 제가 다 서운할걸요?
      아마 뉴욕은 잊지않았을 거예요,
      곧 다시 발 딛는 순간 모든 기억이 다시 현실이 될 거예요~

Post a comment



   

레드 'Red' H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네 개의 기둥 The Four Ro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first day in, chloe +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e and Hyde, New York, 2006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오후 Union Squ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8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