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외로운 빛과 빨간 우산 Union Square Under Red Umbr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ork, 2005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새벽에 홀연히 일어나 광장으로 나갔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빛 그리고 ,

                                                        아무도 없는 도시의 빛은 사람을 더욱 외롭게 한다

                                                                          '그래, 나도 자고 있어야 밤이었어'

                                                        이건 순전히 나의 탓이다.

 

                                                       외로운 빛으로 감정이 상한 나는,

                                                       어느새 슬픈 눈을 거두고 강철다리에 검정피부, 화난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하지만

                                                      얼음 빗줄기가 마스크에 창같이 내려 꽂히자

                                                      나는 항복의 표시로 빨간우산을 꺼내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빨간 우산이 나에게 말을 건넸다

                                                                      '너의 욕정으로, 이기심으로, 너가 지은 죄로 이제 죽음을 맞이하라!'

                                                     쇠를 녹이는 뜨거움이 눈에서 흘러 넘쳐나왔다.

                                                                      '나는 도덕이라고는 찾아볼 없는 짐승, 용기조차 없는 짐승..'

                                                     순간 우산이 나를 넘어뜨리려 휘청거렸지만 간신히 잡을 있었다.

 

                                                                                                           '이젠 지쳤다 ...'

 

                                                     멀리서 시계탑의 종소리가 나의 조용한 슬픔마저 세차게 뒤흔들고 있다.

 

 





 



  1. Favicon of http://sage2546.tistory.com BlogIcon 세민트 2010.06.25 06:03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박노아님 세민트라고 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아 정말 위에 글을 읽고 너무 슬픈감정이 순식간에 몰려오네요...흑흑
    잘보고 가요..ㅠㅠ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7 10:31 신고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모든 것이 내재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무어라 부르던 ...
      때가 되면 흘러나오고
      다시금 햇살에 말끔히 증발될 것입니다.

      그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 질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10.06.29 22: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주 심하게 앓아본 적이 있습니까.
    저는 오늘 그렇게 아팠어요.
    않좋은 증세가 한번에 다 나와서 어떤 약을 먹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런데 말이지요, 열병을 앓고 나면 많은 것이 바뀝니다.

    사랑도 그런 것입니다.
    보내준 글을 읽으며 "참 아름다운 내용이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무엇보다 '자신을 그대로 인정하게 해 준 시간'이라는 구절이.

    누구를 기쁘게 해주고 싶은가요.
    그렇다면 그렇게 하세요.
    자신을 죽이면서까지 하고 싶은가요. 그렇게 하세요.
    (반어법이 아닌..말 그대로 해보란 이야기입니다).
    단, 무얼하든 자신을 이끌고 있는 시간과 길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마세요.

    시간을 바라보며 사세요. 눈앞의 모든 것이 다른 모양을 나타낼 겁니다.
    피상적 결과물이 아닌 지금 현재를 충실히 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용기입니다.

    내게는 그 시간이 절대 우리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어요.
  3. 2010.06.29 23:4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7142.jasonjordans.com/uggboots.php BlogIcon ugg boots 2013.07.10 19:20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빨간 봉지를 든 할머니 Old Woman with Red Ba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atown, Singapore, 2005




 

                                            In her (very) red bags, she carries her (very) Green sprouts, blossoming all over my chest.



                                                                                    할머니의 (아주) 빠알간 비닐봉지 속에,
                                                                                    소분히 담겨진 초록색 싹들이,  
                                                                                              내 가슴속에 만발하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1659.burberrybagsoutl.com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0 12:0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하이드의 夢想 Dream Trance of Hy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Hyde, New York, 2007







                                                                            하이드는 고양이 왕국의 왕이다.
 
                                                                            그래서인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좁디 좁은 집 안 어디에 있는지, 아니면 집 안에는 있는 것인지 모를 적이 많다.

                                                                            게다가 그의 검정색 몸은 위장하기에도 좋다.

                                                                            발견하면 그는 십중팔구 잠을 자고 있다. 


 
                                                                            한가로운 오후 잠을 자는 하이드가 가끔씩 경련을 일으킨다.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싱크대 안에서 쥐라도 발견한 것일까.

                                                                            여느때처럼 클로이가 약올린 것인가. 아니면 

                                                                            (옆동네 고양이들이) 침입하기라도 한 것일까.

                                                                            

                                                                            그는 여전히 몸을 떨고 있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rpa BlogIcon 다키니 2009.11.14 07:41 MODIFY/DELETE REPLY
    글에서 고양이란 말이 언급이 되지 않았으면
    이게 도대체 뭔가 하면서 계속 생각했을 것 같네요..

    지킬 박사와 하이드의 하이드가 생각이 나는군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1.15 19:57 신고 MODIFY/DELETE
      저 또한 그럴 줄 알고 지은 이름인데
      알고보니 클로이가 하이드의 성격에 가까웠어요.
      하이드는 도리어 위스키 한 잔 앞에 두고 서재에 앉은 지킬박사를 생각나게 하지요.
  2. Favicon of http://14063aniefit.com/ralphlauren-it.php BlogIcon polo 2013.07.15 21:47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