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bout The Search in Posts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ice in wonderland 01, Singapore, 2005 







 




  1. Favicon of http://515.hiphopweekly.com/html/lv_p2.html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2013.07.10 18:25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월병月餠축제 Mooncake Festiv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gapore, 2005




 



 

                                                                          축제의 찬란한 빛이 검정을 가슴 깊숙히 묻어버리다.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 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atown, Singapore, 2005 (click image to resize)













   
                                                                                                                                                                                                                             from <Echo Chamber>







  1.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7.09 04:31 MODIFY/DELETE REPLY
    엘리스.. 요즘 엘리스가 가끔 이미지로 생각나기도 하네요... 엘리스가 이상의 나라에 살고 있어 그런지.. 모르겠습니다.ㅋ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07.18 22:39 신고 MODIFY/DELETE
      가물가물...내가 가만히 서 있어도 세상이 움직이며 지나가는 이상한 나라 ...
  2. Favicon of http://8886jasonjordans.com/ghd.php BlogIcon ghd 2013.07.14 12:18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빨간 봉지를 든 할머니 Old Woman with Red Ba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atown, Singapore, 2005




 

                                            In her (very) red bags, she carries her (very) Green sprouts, blossoming all over my chest.



                                                                                    할머니의 (아주) 빠알간 비닐봉지 속에,
                                                                                    소분히 담겨진 초록색 싹들이,  
                                                                                              내 가슴속에 만발하다.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11659.burberrybagsoutl.com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0 12:0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맨발 Bare-fo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gapore, 2005  (click image to resize)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m5t5.tistory.com/ BlogIcon M5T5 2010.06.28 01:02 MODIFY/DELETE REPLY
    그의 발에 담겨있는 고됨, 피곤함
    그도 피곤하고 그의 발도 피곤하고 저도 피곤하고
  2. Favicon of http://16985saxbycoffer.com/burberrybags.php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7.13 11:5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싱가포르 걸 Little Town Flir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4332saxbycoffer.com/raybansunglasses.html BlogIcon Ray Ban outlet 2013.07.13 10:32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Post a comment



   

오후 The Wa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Kuala Lumpur, Malaysia, 2005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한 밤의 오페라 A Night of Ope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atown,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Post a comment



   

HOTEL 1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에디뜨 피아프에게 죽음이 두려운가 물어본 적이 있다.

                                                             그녀는 "고독보다는 두렵지 않다" 했다.

                                                             과연 고독이란 그리도 끔직한 것인가.


                                                             나는 가끔 고독이 어디에 있는가 싶다.

                                                             핏줄속에 있는가,

                                                             눈 속에 숨어있는가,

                                                             손가락 끝에서 바르르 떨리고 있는가,

                                                             어디에 숨어있다 그렇게 불현듯 튀어나오는지...



                                                             지나고 나니 외로운 길을 걸어왔다.

                                                             적어도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서는.

                                                             그러나 외로움, 그리 나쁘지 않았다.

                                                             그냥 약간 눈물로 차오를 .

                                                             그저 약간 가슴이 저려 숨쉬기 힘들 .

                                                             하늘이 약간 파랗게 보일 .



                                                             싱가폴 차이나타운에 있던 호텔 1929 기억한다.

                                                             그런데 이곳의 외로움은 달랐다.

                                                                                                      - 아팠다.

                                                             물속을 걷는듯한 기후가 나를 땀나게 하였고

                                                             한국이 바로 옆집에 있는듯 하여 열이나게 만들었다.

                                                             나를 '보호'하려는 사람이 도시 어딘가에 있었으나

                                                             대부분 시간동안 나는 혼자였다.

                                                             호텔안 모든 사람은 다른 모든 사람을 살피고 있었으나,

                                                             말을 걸지 않았다.

                                                             그들을 보면, ''하고 웃음이 튀어나왔다.



                                                             그날밤 소나기가 쏟아졌다.

                                                             무작정 나가 뜨거운 비를 맞으며 KyungSaik 로드를 걸었다.

                                                             몸이 축축히 젖었고 어느새 눈은 감겨져 있었다( 수가 없었다).

                                                             멈추어 섰다. 그러자

                                                             조용한 한가운데로,

                                                             그렇게 외로움이 흘러내렸다.


                                                                                                      … 순간

                                                             외로움은 - 자신과 함께 - 모든 것을 녹여버리더라.

                                                             타들어가던 심장도,

                                                             열이나던 머리도,

                                                             손 끝의 떨림도,

                                                             굉음의 소낙비 속에서 증발하였다.


                                                             (나는) 다시 눈을 뜨고 밤하늘을 보았다.


                                                             떨어지는
빗방울 하나 하나가 뚜렷하게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tel 1929,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12.08 09:35 MODIFY/DELETE REPLY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저는 가끔 완전히 혼자서 낯선 이국땅의 호텔방에 콕 박혀 일주일간 먹고 자는 것 외에 아무것도 안하고 지내봤으면하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은 일일 것도 같은데, 막상 저지르기가 또 쉽지가 않아요. 2008년에는 한 번 꼭.. ^^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7.12.08 11:31 신고 MODIFY/DELETE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들..저는 좋아합니다.
      낯선 이국 뉴욕으로 오시지요.
      너무 심심하면 St. Marks 가서 저와 사께 한 잔 하구요.^

      낯선 곳이어서 자기다울 수 있는 점이 분명 있습니다.

Post a comment



   

자화상 Self Portra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gapore, 2005









 



About this entry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11.22 04:32 MODIFY/DELETE REPLY
    와~ 저도 종종 이런 사진을 찍어요. 재미있어요. ^^

Post a comment



   



Recently Trackbacks

Notice

Calendar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ly Posts